안도광천수관광축제, 풍성한 성과 안고 페막

0 280

 

안도광천수관광축제, 풍성한 성과 안고 페막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8-29 01:05:50 ] 


359375c196b9dabb538912aee06edaec_1503989
중국 • 안도 제1회장백산광천수문화관광축제 페막식 현장. 

8월 28일, 중국 • 안도 제1회장백산광천수문화관광축제가 사흘동안 13가지 대형 계렬행사의 의사일정을 원만히 마치고 풍성한 성과를 한아름 안은채 막을 내렸다.

관광축제 개막식 당일인 26일에 정식으로 개통하여 운행에 들어간 중국광천수산업넷이 안도현의 10개 농특산물기업과 전략합작계약을 체결했다. 천연광천수문화정상포럼에서는 40여명의 광천수 업계의 전문가, 학자와 기업 대표들을 초청하여 기술혁신, 산업발전, 업종비전 등 제반 문제를 둘러싸고 전문연구토론을 하여 안도의 대외교류와 지역친목협력을 추진시켰다. 2017 안도현‘회귀공정’중점대상건설추진회에서는 유명기업, 유지인사, 과학연구일군 등 70명을 초청하였고 산업류항목 72개를 소개했으며 현장에서 체결한 투자항목은 15개, 계약금액은 무려 25억원에 달했다.

359375c196b9dabb538912aee06edaec_1503989
중국 • 안도 제1회장백산광천수문화관광축제 페막식 현장. 

그외에도 안도현에서는 문예공연, 취미운동회, 맥주미식축제 및 광천수제품, 관광제품, 토특산물 전시회, 우수촬영작품전시와 시가서예작품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조직하였다. 불완전한 통계에 따르면 본기 문화관광축제를 다녀간 관중 인수는 만여명에 달했다.

‘장백산제1현’의 아름다운 이름을 갖고있는 안도현은 알프스산, 캅카스산과 나란히 ‘세계3대황금수원지’로 꼽히는 장백산의 자원우세에 의거하여 선후로 ‘장백산대형천연광천수기지’와 ‘중국광천수의 고향’으로 명명되였다. 현재 안도현 경내에서 발견된 광천은 106곳, 매일 용솟는 량은 56.8만톤에 달하며 세계적인 광천수 권위평가기구로부터 세계 제1의 약알칼리성, 편규산형 천연광천수로 인정 받았다.

안도현당위 상무위원이며 선전부장인 최문덕은 “이번 행사는 안도사람들의 ‘도덕을 중요시하고 실무적으로 일하며 혁신하고 초월하는’ 우량한 정신면모를 남김없이 보여주었고 바탕이 두터운 안도의 장백산문화특색을 충분히 전시했으며 안도와 형제지역간의 경제문화교류를 촉진시켰고 안도현의 경제사회발전을 추진시켰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359375c196b9dabb538912aee06edaec_1503989
중국 • 안도 제1회장백산광천수문화관광축제 페막식 현장. 

359375c196b9dabb538912aee06edaec_1503989
중국 • 안도 제1회장백산광천수문화관광축제 페막식 현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299 연길과 남경 관광산업 윈윈 추진 05.10 60
1298 연변, 5.1절 기간 관광객 65만여명 접대....수입 7.31억원 05.03 75
1297 연변소, 장백산꿀벌, 오동꽃사슴 브랜드화 04.26 82
1296 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 04.23 114
1295 장백산으로 향하는 첫 고속철 착공 04.16 135
1294 2018년 중로청소년문화예술관광절 연길서 개막 03.28 119
1293 연길-대련-남경 항공선 25일 개통 03.08 180
1292 연변, 대형 관광단지로 변신중, 올 목표 2400만명 접대, 관광 총수입 670억 실현 02.28 191
1291 제13기 전국인대 대표에 조선족 12명 02.26 179
1290 연변, 올해 투자규모 1억원 이상 대상 297건 실시 02.15 190
1289 음력설기간 연길-청도 항공편 증가 02.02 201
1288 훈춘-마하린노 철도 정상화 운행에 진입 01.25 205
1287 연변 인재 영입 프로젝트 새 활력 주입 01.04 276
1286 연변, 올해 430개 중점대상 실시 - 억원 이상 대상 305개 12.28 266
1285 훈춘 수산물 ‘해상 비단의 길’ 거쳐 한국에 운송 12.19 269
1284 연변⇄장춘 고속철도, 장춘룡가공항역 거치게 된다 12.13 251
1283 녕파시정부 연변 빈곤탈피 도와나서 12.05 234
1282 연길-천진 직항로선 31일부터 개통 10.24 312
1281 18일 전당대회 2287명 대표 선출, 조선족 9명 10.20 293
1280 훈춘, 대상건설에 가속도…‘새 국면’에 돌입 09.21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