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

0 244
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  5월 1일까지 지속
날짜  2018-4-21

20180421135451.jpg

21일, 중국·화룡 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가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촌에서 성황리에 개막됐다.
길림화룡농촌상업은행주식유한회사에서 주최하고 화룡시 화흠상업무역유한책임회사, 진달래관광투자유한회사, 진달래관광봉사유한회사, 로리커호관광유한회사와 선경대풍경명승구관광회사에서 후원한 이번 진달래문화관광축제는 지속적으로 화룡시 문화관광산업의 번영 발전을 추동하고 ‘문화로 인도하고 관광으로 선도’하는 전략을 깊이 시행하며 화룡시의 풍부한 관광자원과 풍성한 문화적 내함을 집중적으로 구현하여 ‘관광도시, 건강도시, 개방도시’ 건설 템포를 다그치는 데 취지를 뒀다.
개막식의 시작을 알리는 례포소리와 함께 펼쳐진 개막식 공연은 가무단과 시민단체의 흥겨운 민족가무와 민속악기 연주, 소품 공연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들끓게 했다. 개막식 공연외 민속미식절, ‘진달래 추억’문화원 참관체험, 민속풍정 공연, 진달래 추억 문예야회, 진달래 회화 전시 등 풍부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관광객과 시민의 축제 참여도를 끌어올리고저 주회장외 진달래기지, 진달래사로국제운영쎈터, 붉은태양광장, 금융청사, 화룡시인민체육운동쎈터, 선경대 국가급 풍경명승구 등 6개 분회장의 축제활동도 동시에 펼쳐졌다. 주최측의 추후 통계에 따르면 개막식 당일 13만 5000여명의 관광객들이 축제현장을 찾았다. 주, 분 회장의 각종 행사는 5월 1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주말을 맞아 가족과 함께 진달래축제 현장을 찾은 장춘시민 량역생(59세)은 “만개한 진달래를 감상하고 조선족 전통음식을 맛보는 한편 민족문예공연을 감상하면서 짙은 민속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면서 축제에 대한 만족감을 피로했다.
소개에 따르면 2006년 이래 10회의 진달래관광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화룡시는 ‘전국 첫 생태시범구’, ‘국가 전역관광 시범구’로 선정되였으며 진달래축제는 국제화, 민속화, 생태화 및 시장화 특색을 살려 영향력 있는 지역 문화관광 축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강화 리현준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316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5일전 54
1315 장백조선족자치현성립 60주년 경축 6일전 63
1314 훈춘 대박 조짐... 러시아와 '두 고속철, 두 항구, 두 도로' 협력 추진 09.13 84
1313 전국 최대규모의 조선족민속문화절 심양서 열린다 09.05 146
1312 2018 중국 연길·두만강지역 국제투자무역상담회 개막 08.29 132
1311 연길·두만강상담회 성과 풍성 09.03 148
1310 문화관광도시 도문, 풍성한 축제 잇달아 08.28 121
1309 2018 룡정 제9회 ‘중국조선족 농부절’ 곧 막 올린다‘ 08.24 134
1308 녕파 의료전문가들 연변에서 사심없이 기여 08.16 132
1307 ‘2018 중국 두만강문화관광절’강육항, 구련옥, 아리랑그룹을 한자리에서 만난다 08.13 113
1306 특화한 관광 브랜드로 훈춘을 세계에 알린다 08.08 161
1305 환일본해(동해) 거점도시 회의 훈춘서 - 지역간 합작 심화키로 08.07 166
1304 연변국태 신에너지 자동차 대상 정초 - 2019년에 시험생산 예정 08.03 185
1303 연변.매주 축구 친선도시 결성 07.31 193
1302 룡정시비암산문화관광풍경구 건설공사 순항중 07.20 464
1301 녕파시 연변지원 올해 82개프로젝트 4.05억원 투자 계획잡아 07.09 645
1300 비속의 질주 2018 연길국제마라톤경기 성황리에 마무리 06.20 478
1299 연길과 남경 관광산업 윈윈 추진 05.10 222
1298 연변, 5.1절 기간 관광객 65만여명 접대....수입 7.31억원 05.03 206
1297 연변소, 장백산꿀벌, 오동꽃사슴 브랜드화 04.26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