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 5.1절 기간 관광객 65만여명 접대....수입 7.31억원

0 67

연변, 5.1절 기간 관광객 65만여명 접대....수입 7.31억원

관광업 수입 7.31억원에 달해

연변일보 날짜  2018-5-3 

 

2일, 주관광발전위원회에 따르면 5.1절 기간 우리 주에서 접대한 국내외 관광객은 65만 87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5.13% 증가하고 관련 관광업 수입은 7.31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0.62% 증가했다.

 

이중 주내 주요 풍경구를 찾은 관광객은 10만 80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4.16% 증가, 관광 수입은 867만 300원에 달해 지난해 동기 대비 21.77% 증가하고 향촌 관광을 선택한 관광객은 6만 75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1.84% 증가, 관광 수입은 107만 800원에 달해 지난해 동기 대비 15.54% 증가했다.

 

주관광발전위원회의 추후 통계에 의하면 올해 5.1절 기간 우리 주는 레저관광이 주를 이루었고 향촌 관광에 대한 수요가 다소 증가했으며 관광객들의 관광 요구는 도심에서 가까운 산, 강, 문화민속체험과 향토특색이 다분한 관광지로 치우쳤다. 5.1절 기간 관광객을 가장 많이 접대한 주내 풍경구와 향촌관광지는 돈화륙정산문화관광구와 화룡진달래민속촌이였다.

 

우리 주는 관광객의 출행 방식의 변화와 다양화된 수요에 겨냥하여 단, 장거리 코스를 적절히 배합하고 민속 관광, 자가용 관광, 가족 관광, 변경 관광 등 다양한 형식의 관광을 배치했다. 특히 연길시를 중심으로 연길-돈화진달래 관광, 연길-화룡진달래 관광, 연길-돈화진달래+안명호 온천 관광, 연길-장백산, 연길-훈춘 방천-한눈에 3개국을 바라보는 관광 코스 등이 추진되여 우리 주 전역 관광은 초보적으로 새로운 구도를 완성했다.

 

5.1절 기간 주내 각 현, 시는 독특한 풍경 우세와 지역 특색을 빈 활동을 결부하여 우리 주 관광 문화를 전시하고 관광 브랜드를 구축했다. 화룡시와 돈화시는 만개한 진달래를 매개체로 ‘진달래문화관광절’과 ‘진달래꽃구경절’을 개최하고 룡정시는 등산, 꽃구경, 미식, 민속문화 체험을 일체화한 ‘분복생태목장 진달래꽃구경절’을 마련했으며 연길시는 관광객들이 전통 공예를 가까이 하고 ‘집문을 벗어나지 않고’ 외지 음식을 접할 수 있도록 한 ‘로북경문화묘회’를 설치하여 다양한 관광층의 수요를 만족시킨 동시에‘관광+’모식의 효과를 구현했다.

 

강화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299 연길과 남경 관광산업 윈윈 추진 05.10 51
열람중 연변, 5.1절 기간 관광객 65만여명 접대....수입 7.31억원 05.03 68
1297 연변소, 장백산꿀벌, 오동꽃사슴 브랜드화 04.26 68
1296 제10회 장백산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 04.23 103
1295 장백산으로 향하는 첫 고속철 착공 04.16 131
1294 2018년 중로청소년문화예술관광절 연길서 개막 03.28 115
1293 연길-대련-남경 항공선 25일 개통 03.08 175
1292 연변, 대형 관광단지로 변신중, 올 목표 2400만명 접대, 관광 총수입 670억 실현 02.28 184
1291 제13기 전국인대 대표에 조선족 12명 02.26 173
1290 연변, 올해 투자규모 1억원 이상 대상 297건 실시 02.15 185
1289 음력설기간 연길-청도 항공편 증가 02.02 197
1288 훈춘-마하린노 철도 정상화 운행에 진입 01.25 199
1287 연변 인재 영입 프로젝트 새 활력 주입 01.04 270
1286 연변, 올해 430개 중점대상 실시 - 억원 이상 대상 305개 12.28 261
1285 훈춘 수산물 ‘해상 비단의 길’ 거쳐 한국에 운송 12.19 263
1284 연변⇄장춘 고속철도, 장춘룡가공항역 거치게 된다 12.13 246
1283 녕파시정부 연변 빈곤탈피 도와나서 12.05 227
1282 연길-천진 직항로선 31일부터 개통 10.24 301
1281 18일 전당대회 2287명 대표 선출, 조선족 9명 10.20 288
1280 훈춘, 대상건설에 가속도…‘새 국면’에 돌입 09.21 2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