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속의 질주 2018 연길국제마라톤경기 성황리에 마무리

0 736

비속의 질주 2018 연길국제마라톤경기 성황리에 마무리

국내외 1만5000명 선수들 함께 달려

 

연변일보 2018-06-18 14:15:08

 

 

17일,  ‘만성정원·만성공관’컵 2018 연길국제마라톤경기 및 아름다운 중국·생태마라톤계렬경기 연길지역 경기가 연길에서 성황리에 펼쳐졌다.  

 

로씨야, 한국, 일본, 오스트랄리아, 영국 등 8개 나라에서 모인 국외 및 국내 도합 1만5000명 가까이 되는 선수들이 이날 경기에 참가하였다. 이번 경기는 마라톤, 하프마라톤, 미니마라톤 3가지 코스를 설치하여 참가자들로 하여금 달리기의 쾌락을 만끽하는 동시에 연길 독특한 민속풍정을 느끼고 록색생태의 연길을 체감할수 있게됐다.  마라톤 코스는 연길시인민체육장에서 출발하여 비행장, 진달래광장, 조선족민속원, 부르하통하 등 연길 특색 랜드마크와 풍경구를 경과하였다.

 

이번 경기는 연길시인민정부, 주체육국, 화오성공(华奥星空)에서 주최, 연길시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신문출판국, 화오야외(华奥户外)에서 주관, 신성우만성부동산에서 관명하였다.

 

장장 7시간의 경기를 거쳐 풀코스 마라톤(全程马拉松)에서 에티오피아 선수 타덕사(埃塞俄比亚, 塔德萨)와, 케니아 선수 시리아(肯尼亚, 茜利亚)가 각기 남녀 우승을 차지하였다. 하프마라톤(半程马拉松)에서 청해에서 온 만마, 북경에서 온 김령령이 각각 남녀 우승을 획득하였다.

 

“대중참여”, “도시열동”(全民参与,全城悦动)을 취지로 한 이날 활동은 마침 부친절을 맞으며 온 가족 함께 달리기에 참여한 선수들도 많았다.

 

글·사진 리명옥 심연 기자

 

 

 

이하는 마라톤경기 당일 촬영된 여러 모습

 

e2f2a865-d0d7-48eb-8d68-c2a4bd1ca739.jpg 

 

8ef9e51c-a517-498f-8572-52aaf1277fad.jpg

 

 

b44ec8d5-59c7-42ab-bfee-5d790048f866.jpg

 

f09ff76a-98f5-4583-ae62-cdabccac4997.jpg

 

0e4347df-dc52-4769-93c4-ad00b502adc7.jpg

 

76c702d3-48d4-4c4a-8326-f34a214e4e25.jpg

 

fbcc879c-c947-44e1-9f3e-1d4d4c3f70f5.jpg

 

9c472a7f-62f3-4ab2-8cfb-4a019bb86014.jpg

 

c4c8a026-f514-4908-b866-61e59bdffd20.jpg

 

d2dd1e0f-b71e-4455-9482-ce3c73c80e11.jpg

 

df32673e-fdff-4d8e-8804-090684e0d439.jpg

 

81ffc8a3-e57e-49fa-8df3-5c36e58a2f7f.jpg

 

15f47c7c-3943-4a2c-954e-2eb87b71c895.jpg

 

1db1b0dc-4830-4685-a0d9-5009b6d8a8cf.jpg

 

c52eff7b-f86a-4f38-a4d7-8e6cec1db20e.jpg

 

b13df361-1f7b-4ea7-b0ba-05f57c87034f.jpg

 

13812932-b73b-4de2-9ae4-5da7685009b1.jpg

 

ff110529-fa9e-4260-a7ae-c87867a5853c.jpg

 

1ba43096-3d10-4fb7-9d2e-ef07a2b06a4a.jpg

 

4ebb418c-73d8-4a41-bbc3-488b08955ee3.jpg

 

6bea9670-85da-41e2-944a-7c7d4a19c0b9.jpg

 

1996e7fa-e7ce-4fc8-ab27-a97e237be71b.jpg

 

64a96cdc-acfa-4de5-ad4f-f8b13185d396.jpg

 

70f7d3a3-0e1b-40e6-a046-2018371136bd.jpg

 

f60480e2-68fe-465e-a406-db1d52ccce64.jpg

 

8ef56116-0c97-4261-a059-7d6893b3c780.jpg

 

835303c4-423d-443c-a831-ea1dd887fdc5.jpg

 

693edbb7-4187-4d65-8b3f-c8700a55ef21.jpg

 

c712cd95-3dbb-4766-97b6-101f3cee2274.jpg

 

afa525a9-41b6-4046-85a7-f811543cf3a0.jpg

 

8f67f9c0-fc53-4d9c-834b-9ac5567d313c.jpg

 

4c30e9fb-12f3-4abc-880c-df19cf0280e9.jpg

 

4c2ac6aa-76fc-44ff-b2c8-e95f2ab0a7fd.jpg

 

8ad9c0bd-bec5-4b46-a609-66ff7ff2f59f.jpg

 

0a8c5218-cdb1-469f-88f3-ae1a2d7e38c5.jpg

 

9d23465e-af80-4a25-a0d9-cdb079265e2b.jpg

 

1bda2f7c-f3f9-45fb-8e4e-6b5e447d290f.jpg

 

7504e1a5-5fab-423b-9e2a-878e6081ab3c.jpg

 

ac015bd1-569b-43e1-a7fb-de07f5894b8c.jpg

 

ef6a7fc8-af5f-4d18-ba93-9c37cf95e3a1.jpg

 

2e4fecaa-e0ab-470d-a22d-b661da084469.jpg

 

2e28ec89-b2e3-4eda-a943-ebd39c486c40.jpg

 

8d8753f0-f823-447e-a749-8f9759c9f42d.jpg

 

4d0ffbea-cd88-4c6e-97ab-fec75889b620.jpg

 

aafb70a1-7b0c-4cd3-bb31-a162dc247044.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338 연길 녕파 두지역간 기업합작, 연길고신기술구에 활력 주입 08.12 28
1337 연변주 상반기 관광업계 호황세 지속 07.11 123
1336 길림성과 강원도,공동선언 발표해 자매결연 25주년 기념 07.02 137
1335 연변 단오절기간 7.97억원 관광수입 올려, 동기비 21.52% 증가 06.14 154
1334 바다가 없는 항구도시 현실로 다가오다 - 륙해 련합운수 훈춘국제항 건설 05.17 239
1333 녕파시가 연변에 지원한 자금2.5억원 전부 대상에 투입 04.23 221
1332 연길공항, 연길-대련-무석 항로 개통 04.12 245
1331 ‘연길-진황도-항주 항로’ 래달 2일 개통 - 매주 화, 목, 토요일 운행 03.20 337
1330 천진조선족연의회 11기 취임식 성황리에.. 02.28 418
1329 연변부덕팀 정식 해산... 64년 력사에 종지부 02.27 355
1328 길림성정협 조선족위원들의 목소리 들어본다 01.31 462
1327 철령시조선족설맞이문화행사 풍성 01.24 362
1326 연길공항 지난해 151만명 수송,지난해 동기 대비 7.18% 증가 01.08 474
1325 2018 제7회 광동성조선족민속축제 열려 01.04 581
1324 “2018중국10개우수 빙설관광도시” 연변주 입선 12.26 571
1323 무순시조선족 개혁개방 40주년 경축 및 시조협 7기3차 회원대회 개최 12.24 631
1322 ‘연길-연태-남창’ 항로 16일 정식 개통 12.06 565
1321 천진시조선족친목회, 석류씨처럼 단단히 뭉쳐 민족의 미래와 발전 도모 12.05 511
1320 ‘연길-위해-녕파’항로 30일 정식 개통 10.19 921
1319 국경절련휴 주내 관광객 248만명 관광수입 19.29억원 관광객수 15.72% ⬆ 10.09 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