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조선족 주말학교, 떠돌이 생활 마감…한국학교에 새 둥지

0 462

도쿄 조선족 주말학교, 떠돌이 생활 마감…한국학교에 새 둥지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박영화 월드옥타 명예기자(도쿄) = 일본 거주 조선족 차세대에 한국어·한국사 등을 교육하는 주말학교인 샘물학교(교장 전정선)가 그동안의 떠돌이 신세를 마감하고 3월부터 동경한국학교(교장 김득영)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도쿄 신주쿠구에 소재한 동경한국학교는 한국 교육부로부터 인가를 받은 재외국민을 위한 정규학교다. 샘물학교는 이 학교 교실 5개를 빌려 지난 10일부터 새 학기 수업을 펼치고 있다.

학생 수가 160여 명에 달하는 이 학교는 그동안 수업 공간을 확보 못 해 도쿄 인근의 주민센터를 전전해야 했다.

전정선 교장은 19일 연합뉴스에 "아이들 조잘대는 소리가 시끄러워 시설을 이용하는 다른 이들에게 민폐가 된다며 주의를 종종 받았기에 수업시간에 큰소리로 발표도 못 했고 동요도 맘껏 부르기 힘들었다"며 "한국어로 이야기하는 게 당연한 한국학교에 둥지를 틀게 돼 한시름 놓았다"며 기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학교 시설이라서 수업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학부모들도 떠돌이 생활을 끝내고 안정적으로 수업할 공간이 생긴 것을 반기고 있다. 첫 수업을 참관한 학부모들은 "눈치 안 보고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돼 아이들 표정이 밝아졌다"며 "선뜻 시설을 제공해준 학교와 관계자분에게 따듯한 동포애를 느낀다"고 고마워했다.

2008년에 설립된 샘물학교는 일본에서 태어난 2세들에게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심어주는 교육을 펼치고 있다. 조선족의 정체성도 잃지 않도록 조선족 역사 교육과 중국어 교육도 병행하고 있다.

김득용 교장은 "재외국민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토요한글학교를 운영하고 있어서 샘물학교의 어려움이 남 일 같지 않았다"며 "재일동포와 조선족이 어려서부터 서로 교류할 수 있도록 명절행사나 축제 등을 공동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60여 명이 재학 중인 일본 조선족 주말학교인 샘물학교는 3월부터 동경한국학교에 둥지를 터 안정적으로 수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개강식에 참여한 학생·교사·학부모들.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9 

번호 제목 날짜 조회
905 연변의 20명 소학생 상익그룹 장학금 획득 4일전 42
904 한국에서 전교생 대다수가 조선족인 이 학교 11.30 193
903 료녕성한마음애심기금회 후원활동 심양서 11.17 214
902 중국 해림시 조선족실험소학교 학생들, 홍성군 방문 10.30 287
901 연변부용장학회 11년째 조선족 학생들에 장학금 10.16 250
900 장백현조선족실험소학교 100세 생일 맞았다 09.26 305
899 기업과 사회단체가 함께 만든 첫 민간 최고 교육상—‘설봉교사상’ 09.07 284
898 ‘계향장학금’ 설립식 및 제1회 장학금시상식 심조1중서 08.22 345
897 인천송도초 중국 다롄시 조선족학교와 ‘자매결연’ 08.17 373
896 녕파시민들 연변빈곤학생 128명에 사랑의 손길을.. 08.09 325
895 조선족 중학생들의 꿈, 북경에서 키우다 - 제8회 “희망의 꿈나무 키우기” 프로젝트 08.01 316
894 곽철남 사장 밀산조중에 장려금 전달 - 모교에 따뜻한 사랑으로 보답 07.25 278
893 장춘조중, 한국 공주대학과 손잡고 교육발전 추진 07.13 742
892 백산방대그룹 백산시조선족학교를 방문 07.12 716
891 연변대학 예과반 80% 조선족으로 06.25 709
890 료양시조선족학교 한족 유치원생 모집 한창 06.12 227
889 길림지역 올해 대학입시 조선족수험생 총 203명 06.11 222
888 올해 연변주 대학입시 응시생 8514명 05.30 234
887 둥관시조선족 한글학교를 찾아서 05.08 328
886 상해조선족주말학교 새학기수업 시작 03.26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