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 민족문화 계승의 버팀목

페이지 정보

조회 1,065회 작성일 2014-12-01 14:24

본문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 민족문화 계승의 버팀목
날자: 2014-11-28 


압록강반에 자리잡고있는 중조변강도시 료녕성 단동시는 조선족들이 집거하고있는 지역가운데 하나이다. 1979년 12월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이 세워지면서 단동, 관현, 봉성, 동항 등 지역의 조선족들을 위해 문화활동을 조직하고 지도하며 연구함으로써 조선족문화의 맥을 이어가는 버팀목역할을 담당하고있다.

21일에 있은 전화취재에서 단동시조선족문화관 조병학관장은 올해 활동은 기본상 끝나고 새해의 사업을 기획한다며 이제 있을 조선족설맞이모임이  중요한 행사라고 말했다.

해마다 설명절에 즈음하여 이 지역에서는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의 주관으로 단동시조선족설맞이모임이 펼쳐지고있는데 조선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설인사를 주고받고 지난 일년간 조선족 각 계가 경제, 문화 등 여려 령역에서의 모습을 돌이켜보군 한다. 이날이면 조선족단위와 단체에서는 다채로운 문예공연을 준비해 농후한 명절분위기를 조성하며 모임을 고조에로 이끌어간다.

“조선족설맞이모임”과 함께 단동시 조선족사회에서 오랜 세월을 이어온 대표적인 문화활동으로는 단오절에 펼쳐지는 “조선족민속놀이마당”이 있다. 올해까지 31년을 이어온 활동은 문예공연과 전통체육경기가 다양하게 마련돼있다. 단동시의 조선족중학교, 유치원, 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조선족로인협회, 봉성, 동항 등의 조선족단체에서 마련한 공연뿐만아니라 연변의 문화관도 초청돼 공연하고있다. 춤 잘 추고 노래 잘 부르는 조선족들의 가무공연은 오가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을뿐만아니라 외국 관광객들도 즉흥적으로 참가해 문예표현을 하는 등 행사에 볼거리를 보탰다.

조병학관장은 조선족민속놀이마당은 열렬한 분위기속에서 조선족들의 우수한 문화전통을 이어받고 민족의 독특한 풍정을 보여주며 더불어 조선족들이 단결하고 번영발전하고 조화로운 대가정속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펼쳐보이는 좋은 기회라고 말한다.

2008년 우리 민족의 전통민속행사의 하나인 “조선족회갑잔치”는 국가급 무형문화재종목으로 등재되였고 2010년 단동시조선족문화관은 전승기지로 선정돼 전승, 보호, 발전사업을 펼쳐가고있다. 무형문화재전시활동은 해마다 다채롭게 조직되고있는데 올해에는 동향시에 거주하고있는 리춘화로인의 구순잔치를 관전현 하로하조선족향 삼도하조선족민속촌에서 펼쳐보였다.

그밖에도 단동시조선족문화관은 해마다 3.8절을 맞아 문예활동을 조직하고 농촌, 사회구역, 가두, 군영에 찾아가 문예공연을 펼치며 조선족단체와 문예골간들을 위한 지도, 양성도 정기적으로 펼치고있는데 매년 참가인수는 6000명에 달한다.

단동시조선족문화관은 단동시와 료녕성의 문화활동은 물론 국내의 여러 문화활동에도 적극 참가하고있다는 조병학관장, 올해 8월에는 두만강문화관광축제에 참가해 문예공연을 선보여 당지에서 호평을 받았을뿐만아니라 기타 참가단체와 교류하고 학습하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한다.

단동시조선족문화예술관은 또 중조경제무역문화관광박람회에서 문화봉사를 제공함과 동시에 번역사업을 도맡았고 단동시의 조선족간판과 사진에 대한 검토, 교정 등에도 적극 참여하고있다.  2012년에는 단동시에서 촬영된, 항미원조시기를 배경으로 중, 조 량국 인물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영화 “세월을 잊게 하는 사랑(遗忘时间的爱情”에 복장, 군중배우, 번역 등 여러면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그리고 영화삽입곡 “버섯아가씨”는 문화관의 렴영호 작곡, 허형행 작사로 완성됐고 리원삼이 민속고문을 맡았다.

단동시조선족문화관 조병학관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활동을 적극 조직해 단동시의 조선족들의 문화수요를 만족시키는 한편 우리 민족의 문화를 이어가는데 힘을 다할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연변일보 
Total 894건 7 페이지
数据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774
조회 1310회 작성일 2015-07-01
1310 2015-07-01
773
조회 1478회 작성일 2015-06-02
1478 2015-06-02
772
조회 1175회 작성일 2015-05-15
1175 2015-05-15
771
조회 954회 작성일 2015-05-15
954 2015-05-15
770
조회 2225회 작성일 2015-05-03
2225 2015-05-03
769
조회 816회 작성일 2015-05-03
816 2015-05-03
768
조회 1007회 작성일 2015-05-03
1007 2015-05-03
767
조회 855회 작성일 2015-05-03
855 2015-05-03
766
조회 893회 작성일 2015-04-13
893 2015-04-13
765
조회 1166회 작성일 2015-04-02
1166 2015-04-02
764
조회 936회 작성일 2015-03-27
936 2015-03-27
763
조회 811회 작성일 2015-03-16
811 2015-03-16
762
조회 1000회 작성일 2015-03-12
1000 2015-03-12
761
조회 958회 작성일 2015-01-07
958 2015-01-07
760
조회 1119회 작성일 2015-01-04
1119 2015-01-04
759
조회 1105회 작성일 2014-12-30
1105 2014-12-30
758
조회 1051회 작성일 2014-12-05
1051 2014-12-05
757
조회 1195회 작성일 2014-12-03
1195 2014-12-03
열람중
조회 1066회 작성일 2014-12-01
1066 2014-12-01
755
조회 1093회 작성일 2014-11-08
1093 2014-11-08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