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 한국기업 372개,외자기업의 66.2%

페이지 정보

조회 864회 작성일 2015-07-14 16:22

본문

 

연변 한국기업 372개,외자기업의 66.2%
http://hljxinwen.dbw.cn   2015-07-14 09:11:12  
 
 
 
 
 
 

  (흑룡강신문=하얼빈)윤운걸 길림성 특파원= 9일, '2015년 연변한국상회와 연변주정부 정책설명회'가 연길시 백산호텔에서 있었다.

  연변한국상회 안영철회장은 인사말에서 "연변은 독특한 자연지리적인 위치로, 특히 조선,러시아와 린접해 있는 지역으로서 이런 지리적인 우세는 한국기업의 대 연변투자에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연변경제기술합작국의 2015년 6월 기준 통계에 따르면 연변내 외국인투자기업은 562개이며 그중 한국측 투자기업이 전체 외자기업의 66.2%인 372개로 가장 많다.루계 투자계약금액은 10.74억달러로 전체 투자 계약금액의 48.74%를 차지,실질 사용금액은 9.42억달러로 전체 실질 사용금액의 63.44%를 차지하며 주요 국가별 외국인 투자유치 비중에서 한국은 련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연변의 중한합자기업은 55개,중한합작기업은 8개,한국 독자기업은 309개로서 그중 제조업 기업이 180개로 전체 한국기업의 48.4%를 차지하고 버금으로는 숙박,료식업,사회서비스업,소프트웨어 및 정보서비스업,도소매업,농림어업,과학기술 서비스업,문화체육업,교통업,건축업,부동산업,위생복리업,전력가스업,수력환경업 등 순이다.

  연변경제기술합작국 관계자는 "2015년 6월,중한FTA협의 체결이 현실화되면서 연변과 한국간의 경제협력은 진일보 강화될것이며 한국기업의 진입이 보다 가속화될 전망이다"라고 하면서 외국인투자기업 설립에 관한 절차,일반기업설립시에 필요한 서류,상업소매기업설립시의 필요한 서류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연변외국전문가국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연변에서 한국전문가를 초빙한 회사는 총 103개이고 한국 전문가는 342명으로 연변외국전문가총수의 52.5%를 차지하는데 주로 교육,의료,무역,IT,농업,정보자문 등 령역에서 사업하고 있다.그중 8명의 한국적 외국전문가가 중국정부 및 길림성인민정부의 우수전문가로 당선되었다.

  회의에서 또 연변의 기업소득세 특혜정책,환경보호 전용설비,에너지,수자원 절감 전용설비,안전생산 전용설비 기업의 기업소득세 특혜정책 등 일련의 정책들을 설명했다.

 

 

Total 894건 6 페이지
数据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794
조회 1002회 작성일 2015-11-10
1002 2015-11-10
793
조회 934회 작성일 2015-11-10
934 2015-11-10
792
조회 744회 작성일 2015-11-05
744 2015-11-05
791
조회 772회 작성일 2015-10-28
772 2015-10-28
790
조회 846회 작성일 2015-10-13
846 2015-10-13
789
조회 1694회 작성일 2015-10-06
1694 2015-10-06
788
조회 960회 작성일 2015-09-29
960 2015-09-29
787
조회 817회 작성일 2015-09-11
817 2015-09-11
786
조회 957회 작성일 2015-09-07
957 2015-09-07
785
조회 999회 작성일 2015-08-28
999 2015-08-28
784
조회 944회 작성일 2015-08-17
944 2015-08-17
783
조회 871회 작성일 2015-08-17
871 2015-08-17
782
조회 894회 작성일 2015-08-14
894 2015-08-14
781
조회 1117회 작성일 2015-08-13
1117 2015-08-13
780
조회 759회 작성일 2015-08-06
759 2015-08-06
779
조회 1003회 작성일 2015-07-31
1003 2015-07-31
778
조회 833회 작성일 2015-07-31
833 2015-07-31
777
조회 1033회 작성일 2015-07-26
1033 2015-07-26
열람중
조회 865회 작성일 2015-07-14
865 2015-07-14
775
조회 838회 작성일 2015-07-07
838 2015-07-07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