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의 굴레②]삶의 현장…"코리안드림도 양극화"

0 669

[조선족의 굴레②]삶의 현장…"코리안드림도 양극화"

 기사등록 일시 [2016-02-03 05:00:00]

 

NISI20150924_0005939490_web.jpg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는 중국동포, 즉 국내 거주 조선족들의 '집성촌' 같은 곳이다. 

 

기자는 조선족들의 삶의 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지난 1일 대림동을 찾았다. 이날 이른 아침 대림동 대림역 인근. 이 곳에는 중국어 간판이 즐비했다. '서울 속 작은 중국'이라 불리는 이곳은 마치 중국 시내의 거리를 연상케 했다. 

 

중국인이 즐겨먹는 양꼬치나 샤브샤브, 만두, 고량주를 파는 가게도 많았다. 대로변을 중심으로 조선족이 즐겨찾는 노래방, 술집도 자리잡고 있었다. 중국인을 위한 환전소나 여행사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2015년 12월 말 기준으로 한국에 거주하는 조선족은 62만6000여명이다. ▲2012년 44만7000여명 ▲2013년 49만7000여명 ▲2014년 59만여명에 이어 급격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중 서울 영등포구에 등록된 조선족만 3만2000여명이고 절반가량이 대림동에 살고 있다. 

 

◇'큰돈 벌자' 코리안드림을 꿈꾸는 조선족

 

코리안드림을 쫓아 한국에 건너온 대림동의 조선족들은 날이 밝자 일을 하거나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거리를 메웠다. 

 

이들은 한국에 건너온 이유에 대해 이구동성으로 '돈'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있을 때보다 몇 배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감에 한국으로 온다는 뜻이다. 

 

현실은 녹록지 않다. 보통 처음 정착한 조선족들은 직업소개소나 벼룩시장을 이용해 일자리를 구한다. 그러나 조선족이라는 이유로 한국인 사장에게 임금을 제대로 못 받거나 부당한 일을 당하는 사례가 발생하기도 한다. 일을 소개받아 갔지만 유령업체인 경우도 부지기수다. 

 

NISI20150924_0005939276_web.jpg

 

감자탕집 상표가 박힌 모자를 쓰고 직업소개소의 안내판을 보던 ㄱ(47)씨는 "한국에 와서 회사에서 일했는데 같은 일을 해도 월급이 한국 사람보다 적었다"며 "회사를 그만두고 현재는 식당 주방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자 만기가 올해 6월이다. 자격증을 따야 한국에서 오래 체류할 수 있기 때문에 공부를 하고 있다"며 "오후 10시부터 오전 4시까지는 학원에 다니다 보니 아침에 일을 하러 나가기가 쉽지 않다"고 푸념했다. 

 

한국에 온지 21개월가량된 ㄴ(56)씨는 "한국에 와서 주로 목공 일을 했다"며 "아침마다 직업소개소에 나와서 일자리를 알아보고 있다. 소개를 받아 기껏 일하러 가도 자리가 없어서 허탕을 치는 경우가 많다"고 하소연했다. 

 

직업소개소 안내판에 붙은 일자리는 대부분 한국인이 선호하지 않는 직종이었다. 미화원, 건설일용직, 식료품 공장 업무, 식당 아르바이트, 건물 청소, 간병인, 용접, 운전 등이 대부분이었다. 

 

중국에서 농사를 짓다 돈을 벌기 위해 한국에 왔다는 ㄷ(60)씨는 "조선족들은 대부분 식당, 공사장 등에서 일자리를 찾아서 일하고 있다"며 "나도 원래 잠실에서 잡부로 일했다"고 말했다. 

 

며칠 전에 한국에 왔다는 ㄹ씨는 "병 치료를 위해 한국에 왔는데 그 전에 돈이라도 벌기 위해서 직업소개소에 왔다"며 "이미 한국에 와있었던 아내는 식당 서빙, 간병인 등 닥치는 대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복 차림을 하고 일거리를 보러 나온 ㅁ(55)씨는 "중국에서 땅도 없고 가난하니 한국에 온 것이다. 돈 많고 살만했으면 왜 여기까지 왔겠냐"라며 "일을 안 하면 살지도 못하는 게 대한민국 아닌가. 언젠가는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한국생활에 불만을 드러냈다.

 

◇재력 바탕으로 정착하기도…조선족도 양극화

 

NISI20160201_0011308045_web.jpg

 

조선족 출신으로 한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ㅂ(60·여)씨는 "처음 한국에 왔을 때는 잘 곳이 없어 교회에서 자고 그랬다"며 "몇 년이 지나니까 부동산에 취직하고, 가리봉동에 집도 사게 됐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한국에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중국에 있었으면 아들 장가도 못 보냈을 것"이라며 "아무래도 한국이 돈 벌기가 좋다. 중국에 있어봤자 뭘하겠냐"는 반응을 보였다. 

 

졸린 눈으로 산책을 나온 ㅅ(78)씨는 "나이가 들어 일을 그만뒀지만 경제생활에는 큰 어려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놀고먹기가 좋은 곳이다. 중국에 땅이랑 아파트가 있어서 1년에 600만원정도 돈이 들어온다"며 "조선족이라고 다 못사는 것은 아니다. 중국에서 돈을 많이 가지고 온 사람들은 이곳에서도 잘 산다"고 밝혔다. 

 

대림동 부동산 관계자는 "장사가 잘돼 수입차를 타고 다니는 조선족도 많다. 대림동 중앙시장 상권의 상당수가 조선족에게 넘어가는 등 큰돈을 번 조선족이 늘어나고 있다"며 "그러나 대부분 조선족은 일용직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등 그들 사이에도 빈부 격차가 생겨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fullempty@newsis.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25 심양조선문서점 서탑신개도로 이전 05.12 871
824 연변과기대AMP과정 경영자들의 인기학과로 05.11 611
823 연길시, 중국 항공중심도시 54위 차지 04.21 597
822 "한국서 돈 번 조선족들, 대림동 일대 싹쓸이" 04.21 965
821 한중 문화교류 선봉에 선 동포언론사 04.19 569
820 연변, 외자기업 574개… 1.4분기 10개 증가 04.14 652
819 조선족 출신 금약그룹 한화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대 태양광발전소 추진 04.12 1201
818 연변,중국 최우수대학도시 52위 차지 03.25 629
817 훈춘, 2015년 전년 수출가공업무증속 200% 초과 03.15 564
816 훈춘 해산물가공업 “13.5” 상반기 100억원 넘길 전망 02.25 712
815 연변 귀향창업 열기 뜨기워 02.23 1133
814 [조선족의 굴레④]"한 민족이지만 다른 국적…인식부터 정립돼야" 02.13 689
813 [조선족의 굴레③]"더불어사는 분위기 조성을"…경찰, 범죄예방 온힘 02.07 621
열람중 [조선족의 굴레②]삶의 현장…"코리안드림도 양극화" 02.03 670
811 [조선족의 굴레①]깨어진 '코리안 드림' 02.03 611
810 서울에 사는 외국인 10명 중 6명 중국동포… 영등포·구로·금천구 등 서남권에 밀집 01.28 729
809 길림 훈춘, 국제 수산물 가공기지로 거듭난다 01.21 713
808 재한 조선족여성 노동자들 저임금·차별에 겹시름 01.19 661
807 칭다오시 인대•정협 조선족대표 10여 명 01.15 694
806 장백산림산그룹 지속발전 유지 01.12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