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사투리… 늘 외국인 취급받아요”

페이지 정보

조회 853회 작성일 2016-06-01 13:00

본문

혐오에 빠진 대한민국(하)] “조선족 사투리… 늘 외국인 취급받아요”

다문화 주민 40% 넘는 서울 대림동 표정

입력 : 2016-05-30

 

“조선족(중국 동포) 사투리 때문에 늘 외국인 취급을 받았죠. 손자만이라도 한국 친구들과 잘 어울렸으면 좋겠어요.”

 

    • SSI_20160530173903_V.jpg

▲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어린이들이 지난 26일 중국동포 밀집 거주지인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거리를 지나고 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지난 26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초등학교 정문에서 손자를 기다리던 중국 지린성(吉林省) 출신 김모(78)씨는 “1994년부터 22년째 한국에서 살고 있지만 조선족에 대한 편견은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중국동포 할머니 “손녀, 한국 아이에게 놀림당해”

 

이곳 대림2동은 주민 2만 4266명(3월 기준) 가운데 34.5%가 중국 동포다. 대표적인 다문화 지역이다. 중국인까지 포함하면 다문화 주민이 40.3%에 이른다. ‘작은 중국’이라는 별칭에 걸맞게 붉은색 한자 간판이 많은 걸 빼곤 다른 동네와 그다지 차이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얼마 전부터 이 동네엔 모두가 아는 비밀 하나가 생겼다. 어느 쪽이 먼저랄 것 없이 다문화가구는 모여들고, 원주민이라 할 한인 주민들은 떠난다는 사실이다.

 

학교 앞에서 손녀를 기다리던 구모(72·여)씨는 “아이가 이전 학교에서 한국 아이들에게 자주 놀림을 당해 할 수 없이 올해 초등학교 2학년이 되면서 이곳으로 이사 왔다”며 “그래도 지금은 편안하게 학교에 적응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영등포·구로·금천 학교 10곳 학생수 18.9% 줄어

 

다문화가정 아이가 늘면서 한국 학생들이 학교를 옮기는 사례는 비단 이곳만의 얘기가 아니다. 중국 동포 밀집 지역이 있는 영등포·구로·금천구에서 다문화 학생 비율이 전체 학생의 10%를 넘는 학교 10곳을 조사했더니 2012년 5878명이던 학생 수는 지난해 4767명으로 18.9%(1111명) 줄었다. 자녀를 이 학교에 보내는 이모(32)씨는 “조선족 가정의 아이와 마찰은 없지만 아무래도 한국 아이들이 많은 곳으로 전학을 보내고 싶다”며 “경제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동네를 떠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학교 앞의 한 음식점 주인은 “한국 아이들은 향신료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이 골목으로 잘 다니지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 동포 김모(40)씨는 “편견이 나아졌다지만 아직도 조선족을 범죄자로 일반화하는 사람들도 있다”며 한숨지었다. 손자·손녀만은 한국 아이들과 잘 어울렸으면 좋겠다는 이들의 소망이 이뤄지기는 결코 쉽지 않아 보였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Total 894건 4 페이지
数据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834
조회 851회 작성일 2016-07-22
851 2016-07-22
833
조회 792회 작성일 2016-07-19
792 2016-07-19
832
조회 1500회 작성일 2016-06-22
1500 2016-06-22
831
조회 754회 작성일 2016-06-19
754 2016-06-19
830
조회 681회 작성일 2016-06-16
681 2016-06-16
829
조회 753회 작성일 2016-06-15
753 2016-06-15
828
조회 737회 작성일 2016-06-13
737 2016-06-13
열람중
조회 854회 작성일 2016-06-01
854 2016-06-01
826
조회 864회 작성일 2016-06-01
864 2016-06-01
825
조회 1097회 작성일 2016-05-12
1097 2016-05-12
824
조회 699회 작성일 2016-05-11
699 2016-05-11
823
조회 690회 작성일 2016-04-21
690 2016-04-21
822
조회 1194회 작성일 2016-04-21
1194 2016-04-21
821
조회 647회 작성일 2016-04-19
647 2016-04-19
820
조회 755회 작성일 2016-04-14
755 2016-04-14
819
조회 1385회 작성일 2016-04-12
1385 2016-04-12
818
조회 703회 작성일 2016-03-25
703 2016-03-25
817
조회 644회 작성일 2016-03-15
644 2016-03-15
816
조회 791회 작성일 2016-02-25
791 2016-02-25
815
조회 1263회 작성일 2016-02-23
1263 2016-02-23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