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한조선족 374명 설문조사, 51% "한국 와서 더 잘살게 됐다"…

페이지 정보

조회 680회 작성일 2016-06-16 10:49

본문

조선족 51% "한국 와서 더 잘살게 됐다"…374명 설문조사

송고시간 | 2016/06/15 11:47 •페이스북

 

 

가장 힘든 일은 경제문제-부정적 시각-자녀교육 順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국내 조선족의 절반 이상이 중국에서보다 한국에 와서 더 잘살게 된 것으로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정치법학과 이상희 씨의 2015학년도 석사 학위 논문 '조선족 이주자들의 사회 적응 및 관련 정책에 관한 조사 연구'에 따르면 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국내 조선족 374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가정 형편이 중국에서보다 한국 이주 후 더 좋아졌다는 응답이 50.8%로 절반을 넘었고, 반대로 중국에서보다 더 못 살게 됐다는 답은 6.7%에 그쳤다.

 

중국과 큰 차이가 없다는 답은 42.5%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더 잘살게 됐다는 응답을 직업별로 보면 가사·식당 도우미가 61.6%로 가장 높았고, 생산직 57.4%, 사무직 54%, 자영업 51.4%로 뒤를 이었다.

 

한 달 평균 수입으로는 100만 원 이상∼200만 원 미만이 47.1%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컸고, 200만 원 이상∼300만 원 미만 22.5%, 100만 원 미만 11.2%, 300만 원 이상∼400만 원 미만 9.1% 등으로 집계됐다.

 

중국에 있는 가족에게 송금하는 한 달 평균 금액은 100만 원 미만이 57.2%로 가장 많았고, 100만 원 이상∼200만 원 미만 8%, 200만 원 이상∼300만 원 미만이 1.9% 등으로 나타났다. 

 

이중 가사·식당 도우미로 일하는 경우 100만 원 이상∼200만 원 미만을 송금한다는 응답이 20.2%로 다른 업종에 비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 이주 후 가장 어려운 일로 꼽은 점은 경제 문제(22.7%)가 가장 많았고, 한국인의 부정적 시각(22.2%), 자녀 교육(16.3%), 문화적 이질감(15.2%) 등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인의 조선족에 대한 인식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 안 쓰는 것 같다'는 답이 42.5%로 절반 가까이 됐다. 부정적(25.4%) 또는 매우 부정적(8%)이라고 느낀다는 비율이 호의적(19.8%) 또는 매우 호의적(4.3%)이라는 비율과 비슷했다. 

 

한국 이주 만족도에는 '그저 그렇다'는 답이 39.3%에 달했고 '이주하길 잘했다' 35.3%, '이주하길 아주 잘했다' 16.6% 등으로 대체로 만족하는 경향인 것으로 풀이됐다.

 

'이주를 후회한다'는 3.7%, '이주를 매우 후회한다'는 5.1%에 그쳤다.

 

한국의 이주민 복지 정책 중 가장 부족한 정책으로는 노동 정책(27%)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주택 24.1%, 소득 보장 19.3%, 교육 10.7% 등의 순이었다.

 

이주민 복지 정책이 가장 시급한 대상으로는 노인(29.9%), 어린이 22.2%, 청소년 21.1% 등의 순으로 답변했다.

 

이주민 복지 정책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가장 필요한 항목으로는 정부의 의지 28.6%, 정책 수립·점검을 위한 전문기관 설치 26.7%, 각 계층의 의견 수렴 19.3%, 정부의 예산 증액 17.9% 등이 꼽혔다.

 

논문은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조선족 이주자에 대한 차별화된 정책이 필요하다는 점이 부각된다"면서 "조선족 이주자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변화시키고 민족적 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이들에 대한 동화주의적 정책, 한국인들에 대한 다문화 수용 시민 교육 정책을 시급히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15 11:47 송고 

Total 894건 4 페이지
数据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834
조회 851회 작성일 2016-07-22
851 2016-07-22
833
조회 792회 작성일 2016-07-19
792 2016-07-19
832
조회 1500회 작성일 2016-06-22
1500 2016-06-22
831
조회 754회 작성일 2016-06-19
754 2016-06-19
열람중
조회 681회 작성일 2016-06-16
681 2016-06-16
829
조회 753회 작성일 2016-06-15
753 2016-06-15
828
조회 737회 작성일 2016-06-13
737 2016-06-13
827
조회 853회 작성일 2016-06-01
853 2016-06-01
826
조회 864회 작성일 2016-06-01
864 2016-06-01
825
조회 1097회 작성일 2016-05-12
1097 2016-05-12
824
조회 699회 작성일 2016-05-11
699 2016-05-11
823
조회 690회 작성일 2016-04-21
690 2016-04-21
822
조회 1194회 작성일 2016-04-21
1194 2016-04-21
821
조회 647회 작성일 2016-04-19
647 2016-04-19
820
조회 755회 작성일 2016-04-14
755 2016-04-14
819
조회 1385회 작성일 2016-04-12
1385 2016-04-12
818
조회 703회 작성일 2016-03-25
703 2016-03-25
817
조회 643회 작성일 2016-03-15
643 2016-03-15
816
조회 791회 작성일 2016-02-25
791 2016-02-25
815
조회 1263회 작성일 2016-02-23
1263 2016-02-23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