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춘-자르비노-부산” 항로 안정 운행돼

0 654

“훈춘-자르비노-부산” 항로 안정 운행돼 

지금까지 연인차로 도합 79차 운행

연변일보 날짜  2017-2-28

 

20170228094558.jpg 

 

“해상 비단의 길 1호” 화물선이 로씨야 자르비노항에서 2월 12일 출발해 2월 14일 훈춘에 되돌아왔다. 화물선은 도합 컨테이너 21개를 운송했는데 화물 품종에는 깨종자, 강남콩, 주방용도구, 음료 등이 망라됐다. 이는 “훈춘-자르비노-부산” 항로가 올해 완성한 네번째 운송이다.

“훈춘-자르비노-부산” 철도, 해상 련운항로는 지난 2015년 5월 24일에 개통, 운영되였는데 지금까지 연인차로 도합 79차 운행되였으며 컨테이너화물 1261피트(TEU)를 수출입했다. 그중 수입 729피트, 수출 532피트이다. 항로가 운영된 이래 폭풍 등 불가항력요소를 제외하고 시종 매주 1개 운항편으로 정기적으로 운행됐다.

항로 화물량을 증가하고 항로지명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항로운영기업인 “동북아 해상 비단의 길” 국제해운유한회사에서는 봉사질을 일층 제고하고 항로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기업사이트와 위챗 공식계정을 설립하고 고객에게 전방위적인 편리한 봉사를 제공했다.

“훈춘-자르비노-부산” 철도, 해상 련운항로는 길림성에서 적극적으로 국가 “일대일로” 전략에 융합되는 중요한 조치로서 우리 나라 향북개방창구 건설의 력사적사명을 담당하고있으며 발전전경이 매우 밝다.

항로는 기존의 대 한국 운송업무를 제외한외 부산항의 국제중계우세를 리용해 미국, 말레이시아, 일본 등 국가와 지역에 운송하는 업무를 륙속 출범하게 된다.

본사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71 ‘하늘길’인프라 구축, 연길공항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다 3일전 36
870 서울 건대양꼬치거리, 중국음식문화를 대표하는 1번지로 거듭 4일전 44
869 "올해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308% 증가했다" 09.18 298
868 연변주 거주 조선족인구 75만 7238명으로 집계 09.14 229
867 료녕성내 유일 민족출판사로 민족도서 출판과 독서질 제고에 최선 09.12 213
866 《영구조선족략사》조문판 출간 08.23 178
865 훈춘 1억여원 투자 연변소 번식 사육 대상 가동 08.20 176
864 인력시장 10명중 7명이 중국동포… 06.22 617
863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올해 2400명 모집, 8개 본과 학과 설치 04.12 361
862 연변생태문화예술협회 설립 10주년 기념대회 연길서 02.06 478
861 연변주, 식(약)용균 생산액 52억원 실현 01.19 468
860 80만 조선족 국내 경제규모 연간 ‘약 20조 원’ 수준...서울 내 식당 등 조선족 영업장만 4800개 01.07 610
859 조선족 축구선수들 타지서도 ‘맹활약’… 12.18 496
858 료녕성한마음애심기금회 아름다운 사람들의 행렬 늘어난다 12.12 331
857 연변교육출판사 70주년 맞아 11.30 682
856 황병모 KCN 회장 "한국 내 조선족 석·박사 유학생 2천500명" 11.24 367
855 고속철 개통으로 연변관광업 활황 - 올 상반기 접대 관광객 연인수로 860.08만명 09.21 443
854 국가길림민족문자출판기지 연길서 정식 설립 09.14 365
853 상해천양, 또 하나의 조선족기업 상장 08.11 520
852 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 07.28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