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

0 603

 

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
http://hljxinwen.dbw.cn  2017-07-28 08:55:51

  협회가 100여개, 회장 1000여명 시대 맞이

00300053363_8ea0804c.jpg

  (흑룡강신문=칭다오) 허강일 기자=칭다오조선족사회가 춘추전국시대에 진입, 각종 협회가 100여 개 되며 회장. 부회장만해도 1000명은 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칭다오조선족여성협회, 칭다오조선족노인협회를 주축으로 움직이던 칭다오조선족사회가 최근 10여년간 칭다오조선족과학문화인협회, 무역인단체인 옥타 칭다오지회, 칭다오조선족교사친목회, 칭다오조선족향우연합회 등 단체들의 출범과 함께 비대해지기 시작하였으며 최근에는 띠동갑 모임, 취미나 애호별로 무어진 협회까지 걷잡을 수 없이 부풀려졌다.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와 향우연합회에서 다년간 뛰었던 이씨성을 가진 한 인사는 “향우연합회만 해도 각 현, 시를 단위로 한 향우회가 근 30개나 되고 여기에 골프협회, 동문회 등 취미나 애호에 따른 협회까지 더하면 각종 협회가100여 개 된다”면서 “한사람 건너 회장인 시대를 맞은 것과 다름 없다” 우스개를 던졌다.

  협회가 많은 것만큼 회장, 부회장도 부지기수로서 1000명이 넘는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통상적으로 회장, 수석부회장, 상무부회장, 부회장 등 구조로 협회 조직구도가 형성되는데 회장단의 회비가 협회의 기본 운영비를 충당하는 상황에서 어떤 단체는 회장단이 회원보다 더 많은 경우도 있으며 모 단체의 조직구도를 보면 상무부회장, 부회장만 해도 50여 명이나 된다.

  협회 난립과 더불어 파생되는 문제도 적지 않다.

  지금까지 공식등록된 단체는 거의 없고 대부분이 정부의 공식인허가를 받지 못해 여러가지로 피동적이다.

  운동대회를 개최하려 해도 여러가지 애로 사항에 매달려 운동대회 개최 이틀 앞두고 운동장소를 변경하는 등 해프닝을 벌리기도 하였고 “행사를 빈번하게 할수록 정부와 멀어지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실제로 칭다오조선족들의 초기행사에는 시정부 부시장이 직접 참여하여 축사를 해주는 풍경도 연출되었으나 현재는 대부분 행사가 ‘집안찬치’로 끝난다.

  칭다오시 소수민족연합회의 해당 인사는 “연변주정부와 칭다오시 인민정부의 공식 허가를 받아 설립된 연변상회처럼 정부의 공식 허가를 받고 정정당당하게 움직이어야만이 정부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면서 “칭다오조선족사회가 형성 30년을 바로보는 현시점에서 명분을 갖고 협회활동을 이어가려는 마인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79 심양시조선족련의회, 심양시서탑조선족예술단, 고품격 전통무용으로 민족문화예술 브랜드 구축에 전력 12.04 163
878 금성촌조선민속박물관, 서란 조선족 백년력사 말해주네 11.23 229
877 4000여명이 희생됐던 ‘간도일본총령사관’ 11.22 196
876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기획시리즈]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1) 11.14 270
875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 알곡 총생산량 140.9만톤 예상 11.08 229
874 겨레의 백년 전통이 살아숨쉬는 곳--도문시 월청진 백년부락 11.07 237
873 민족출판계의 전설, 연변교육출판사의 혁신과 도전의 길 11.01 233
872 연변대학체육학과-'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 10.24 241
871 ‘하늘길’인프라 구축, 연길공항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다 10.18 266
870 서울 건대양꼬치거리, 중국음식문화를 대표하는 1번지로 거듭 10.17 278
869 "올해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308% 증가했다" 09.18 369
868 연변주 거주 조선족인구 75만 7238명으로 집계 09.14 315
867 료녕성내 유일 민족출판사로 민족도서 출판과 독서질 제고에 최선 09.12 282
866 《영구조선족략사》조문판 출간 08.23 313
865 훈춘 1억여원 투자 연변소 번식 사육 대상 가동 08.20 295
864 인력시장 10명중 7명이 중국동포… 06.22 684
863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올해 2400명 모집, 8개 본과 학과 설치 04.12 423
862 연변생태문화예술협회 설립 10주년 기념대회 연길서 02.06 596
861 연변주, 식(약)용균 생산액 52억원 실현 01.19 535
860 80만 조선족 국내 경제규모 연간 ‘약 20조 원’ 수준...서울 내 식당 등 조선족 영업장만 4800개 01.07 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