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철 개통으로 연변관광업 활황 - 올 상반기 접대 관광객 연인수로 860.08만명

0 333

고속철 개통으로 연변관광업 활황

올 상반기 접대 관광객 연인수로 860.08만명

날짜  2017-9-18  

20170919093555.jpg

2015년 9월 20일, ‘동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속철도’로 불리우는 장훈도시간철도가 개통되여 운영된이래 장춘, 길림, 훈춘을 축으로 하고 심양, 할빈을 두 날개로 하며 북경, 천진, 하북을 연장선으로 하는 국내 관광협력 련맹기제가 초보적으로 건립되며 연변의 관광업은 발전의 봄날을 맞이했다. 

고속철의 개통은 장춘, 길림, 연변, 장백산관리위원회 등 4개 지역으로 하여금 비약의 날개가 돋히게 했다. 길림성의 명승지를 한갈래 아름다운 곡선으로 련결한 장길도지역은 참신한 ‘고속철시대’에 진입하게 되였다. 특히 진달래호 렬차는 연변특색관광상품을 크게 홍보하고 동북시장과 북경, 천진, 하북 시장을 공고, 발전시켰다.

 

고속철의 개통으로 시공간 거리 차이가 축소되며 주말 관광과 자체 운전 관광 열이 일고 있다. ‘떠나고 싶으면 곧 떠난다’는 관광이 점차 류행되고 있다. 길림, 도문, 훈춘 고속철도의 개통은 성내 단거리 려행객들에게 커다란 편리를 가져다주었다. 원래 2, 3일이 소요되던 관광코스는 현재 당일이면 충분하다.

 

일전, 주관광발전위원회에서 제공한 수치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 주적으로 접대한 국내외 관광객은 연인수로 860.08만명에 달해 동기 대비 15.17% 증가했고 관광 총수입은 167.50억원을 실현해 동기대비 20.48% 늘어났다.

 

주관광발전위원회 조사연구원 원효운은 “고속철 개통을 계기로 우리 주에서는 관광산업발전의 웅대한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며 “향후 연변은 두만강지역의 합작 개발에 의탁해 ‘일대일로’ 길림관광 돌파구를 만들고 국가생태문명선행시범구에 의탁해 전국소수민족변경관광시범구를 건설하며 록색전환발전에 의탁해 문화체육관광 융합발전을 실시하고 대장백산관광 국면을 형성하게 된다. 한편 고속철도, 고속도로와 항로 개발이 갖다 준 새 우세에 의탁해 동북 동부지역 특색 관광지대를 구축하고 특색관광브랜드를 적극 육성해 연길시를 동북아지역 국제관광도시로 건설하며 훈춘시를 국제 관광 협력지역으로 건설하고 돈화시를 동북 동부의 국경 관광목적지로 건설하며 도문시와 화룡시를 중조 변경 관광도시로 건설하고 룡정시를 레저휴양 관광도시로 건설하며 안도현과 왕청현을 생태양생의 강현으로 건설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진국 김복실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64 인력시장 10명중 7명이 중국동포… 2일전 10
863 연변대학 훈춘캠퍼스 올해 2400명 모집, 8개 본과 학과 설치 04.12 176
862 연변생태문화예술협회 설립 10주년 기념대회 연길서 02.06 293
861 연변주, 식(약)용균 생산액 52억원 실현 01.19 312
860 80만 조선족 국내 경제규모 연간 ‘약 20조 원’ 수준...서울 내 식당 등 조선족 영업장만 4800개 01.07 431
859 조선족 축구선수들 타지서도 ‘맹활약’… 12.18 360
858 료녕성한마음애심기금회 아름다운 사람들의 행렬 늘어난다 12.12 226
857 연변교육출판사 70주년 맞아 11.30 429
856 황병모 KCN 회장 "한국 내 조선족 석·박사 유학생 2천500명" 11.24 264
열람중 고속철 개통으로 연변관광업 활황 - 올 상반기 접대 관광객 연인수로 860.08만명 09.21 334
854 국가길림민족문자출판기지 연길서 정식 설립 09.14 266
853 상해천양, 또 하나의 조선족기업 상장 08.11 409
852 칭다오는 회장님 전성시대 07.28 434
851 ‘코리안드림’ 안고 떠났는데…樂대신 病 안고 돌아온 사람들 07.13 423
850 량회에 참가하는 조선족 대표위원 13명은 누구? 03.03 621
849 “훈춘-자르비노-부산” 항로 안정 운행돼 02.28 538
848 서울에만 조선족 26만명, 원주민과의 갈등 심화 02.21 733
847 연길시 납세액 100만원 초과 기업체 140개에 달해 02.09 533
846 연변주 관광수입 5년 연속 증가 01.19 487
845 "한국서 부자 됐어요" 대림동 장악한 조선족들 '웃음꽃' 01.18 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