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대학체육학과-'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

0 896

 

연변대학체육학과-'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
//hljxinwen.dbw.cn  2018-10-24 10:24:00

  설립60 돐 맞아 제 1 회 민족체육발전포럼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인 연변대학체육학과가 올해로 설립 60주년을 맞았다.

  연변대학체육학원이 지난 20일 연변대학체육학과 설립 6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연변대학체육학과(원체육학부, 현체육학원) 교수들과 졸업생들, 동북사범대학, 연변 주체육국, 연변주교육국등 단위에서 온 680여명 내빈이 함께체육학과 설립 60돐을 열렬히 경축하였다. 한편 한국 서울대학, 일본 쯔꾸바대학, 절강대학, 길림대학, 동북사범대학, 북경체육대학, 상해체육학원등 10여개 국내외 대학에서 축전을보내왔다.

 

00300127585_0c9cee58.jpg
연변대학체육학원이 지난 20일 연변대학체육학과 설립 6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진철 연변대학당위부서기는 "60년간 체육학과는 당과 정부의 친절한 배려와 사회 각계, 학우들의 지지하에 민족체육에 뿌리를 내리면서 언제나 '구진(求真)', '지선(至善)', '융합(融合)'의 교훈(校训)을 계승해나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체육학원에서는 자체 특색이 선명한 체육인재 양성체계를 형성하고 있는바 축구, 태권도와 민족전통 운동종목등 전통적 우세종목에서 국제, 국내적으로 훌륭한 성과들을 거두고있다고 강조했다.

00300127584_1ab10440.jpg
지난 세기 60~90년대,전국 대학생축구경기에서 수차례 우승을 따냈다.

  김청운 체육학원 원장은 "60년간 학우들은 모교에서 배운 전업지식을 바탕으로 실천 가운데서 능력을 키우고 종합자질을 제고하면서 자신들의 총명한 재주와 지혜로 체육학원의 정신을 빛내가고있다."고하면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한기 또 한기의 걸출한 학우들이 용솟음쳐나와 매우 자랑스럽다고했다.

 

00300127586_26e1985f.jpg
지난 세기 80~90년대 연변대학 녀자배구팀은 전국 경기에서 여러 차례 우승을 따냈다.

 

  연변대학체육학과는 1958년 설립되여서부터 줄곧 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중임을 짊어졌는바 선후로 3000여명의 체육교원들을 배출했으며 그중 '전국 1000명 우수체육교원'으로 당선된 졸업생도 있다.

 

00300127587_813249cc.jpg
김경주 학생은 세계대학생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은메달을, 아시아 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최근 년간 연변대학체육학원은 민족우세와 지역우세를 충분히 발휘하여 '민족체육연구'에서 국가사회과학기금 3개, 성부급연구과제 50여 개, 길림성정부사회과학 우수성과상 3개, 국내외 핵심간행물에 50여편의 학술론문을 발표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00300127588_18915359.jpg
국가교육부와 협력하여 여러 차례 국가급 축구. 태권도 인재양성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현재 체육학원에는 76명 교원(박사학력 15명(박사생지도교사 1명), 석사학력 37명(석사생지도교사 17명), 학사학력 16명)과 종업원이 일선에서 땀흘리고있으며 500여명 본과생과 70여명 연구생이 재학 중이다.

 

00300127591_9ccfb391.jpg
최근 년간 체육학원은 학술연구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따냈다.

 

  또한 이날 체육학원측에서 는체육학부 창시자 중 한 분인 윤학주 교수(85세)에게 특수공헌상을 수여했다. 이어 민족체육발전포럼이 열렸으며 강윤철 체육학원 전 원장 겸 민족체육연구소소장이 포럼을 사회했다.

 

00300127589_21fa1508.jpg
열기띤에어로빅 수업현장.

 

  /본사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85 중국 조선족 사회를 리드하는 견인차-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06.27 100
884 [구술시리즈-8]연변텔레비죤방송사업의 전성기를 열며 05.24 752
883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 인구판도의 변화, 글로벌민족으로 부상 05.13 168
882 심양시조선족사회 구심점 역할 돋보여, 심양시조선족련의회와 소속 12개 분회 01.17 800
881 10만 조선족사회의 '준정부'가 되다 - 광동성조선민족연합회를 찾아서 01.10 2080
880 국내 외국인취업자 10명 중 4명은 조선족동포 12.25 744
879 심양시조선족련의회, 심양시서탑조선족예술단, 고품격 전통무용으로 민족문화예술 브랜드 구축에 전력 12.04 682
878 금성촌조선민속박물관, 서란 조선족 백년력사 말해주네 11.23 511
877 4000여명이 희생됐던 ‘간도일본총령사관’ 11.22 486
876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기획시리즈]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1) 11.14 573
875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 알곡 총생산량 140.9만톤 예상 11.08 455
874 겨레의 백년 전통이 살아숨쉬는 곳--도문시 월청진 백년부락 11.07 703
873 민족출판계의 전설, 연변교육출판사의 혁신과 도전의 길 11.01 425
열람중 연변대학체육학과-'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 10.24 897
871 ‘하늘길’인프라 구축, 연길공항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다 10.18 538
870 서울 건대양꼬치거리, 중국음식문화를 대표하는 1번지로 거듭 10.17 1056
869 "올해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308% 증가했다" 09.18 609
868 연변주 거주 조선족인구 75만 7238명으로 집계 09.14 570
867 료녕성내 유일 민족출판사로 민족도서 출판과 독서질 제고에 최선 09.12 556
866 《영구조선족략사》조문판 출간 08.23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