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조선족 사회를 리드하는 견인차-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0 194

 

중국 조선족 사회를 리드하는 견인차-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hljxinwen.dbw.cn  2019-06-27 08:59:56

  (흑룡강신문=하얼빈) 남석 기자= 중국에서 개혁개방을 실시한지도 어언 40여년이 흘렀다. 개혁개방의 동풍을 타고 우리 조선족들은 새로운 꿈과 희망을 안고 새 삶을 찾아 선대들이 개척한 고향땅을 떠나 대도시로 연해 개방도시로 대거 이주했다. 이로 인해 중국 조선족은 동북3성 위주로부터 대도시로 연해 개방도시로 큰 범위에서 잡거하고 작은 범위에서 집거하는 거주판도로 바뀌였고 농경문화로부터 점차 상업문명에로 이전하기 시작했으며 민족성을 기반으로 한 공동체 문화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이런 공동체문화의 형성과 동반하여 새롭게 형성된 조선족 집거지에서 조선족 기업협회를 비롯한 민간협회들이 하나 둘 생겨나면서 지역 조선족 사회의 뉴대를 이어가고 단합과 발전을 이끌어 갔다.

 

00300160509_1b091e2a.jpg

 

  시장경제가 심입하여 발전함에 따라 날로 치렬해지는 경쟁속에서 특별한 묘기가 없고 힘이 약한 령세업소는 설 자리가 없게 된다. 한 사람의 힘이 부족하니 열 사람, 백 사람의 힘을 합쳐 덩치를 키워야 경쟁에서 살아남는다.

  민족을 사랑하는 현 시대 조선족 지성인들의 성찰로 상기 진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2007년 흑룡강성 할빈시에서 열린 제1회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이하 '협회'라고 략칭) 회장단련석회의에서 표성룡이 집행회장으로 추대되여 현재까지 줄곧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를 이끌어 왔다. "우리 민족은 뭉쳐야 살아남는다" 이는 표회장이 늘 하는 말이다.

  협회는 초창기 6개 지역 협회, 회장단 성원 10여명, 회원사가 전부 50여개 뿐이였다. 12년간의 거족적인 발전을 거쳐 현재 전국적으로 33개 협회, 60여개 지회, 100여명의 회장단 성원, 6000여개 회원사를 두고 있는 방대한 단체로 거듭났다.

 

00300160510_427677c0.jpg

 

  협회는 지금까지 중국조선족경제교류대회를 9회 개최하여 전국 각지 조선족 기업인들에게 정기적인 교류의 장을 마련하여 정보를 교류 소통 공유하고 유무상통, 상호보완했으며 전국 각 지역에서 우수한 조선족 기업인들이 성장하도록 도와주었고 그들이 점차 막강한 실력을 과시하기 시작했다.

  협회는 전국적 규모의 조선족 민속축제, 노래자랑, 축구, 배구 등 다양한 행사를 활발히 전개하여 협회와 회원사 및 지역사회의 뉴대를 강화하고 친선과 우의를 돈독히 하며 민족의 단합을 촉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협회는 사회 공익사업에 200여만원을 후원했고 각 지역 조선족기업가협회는 총 억원에 달하는 거금을 후원했다.

  회장단의 출범은 조선족기업인들의 단합의 상징이며 조선족기업의 리익공동체의 형성에 촉매역할을 했으며 오늘날 운명의 공동체로의 전환에 기초적인 작업을 튼실히 수행했다.

 

00300160511_140693e6.jpg

 

  회장단은 설립후 할빈, 장춘, 연길, 청도, 대련 등 지역을 누비며 활발한 활동을 벌리면서 그 영향력을 확대했고 조직력을 튼튼히 다지면서 조선족사회의 발전에 주추돌과 엔진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

  12년간 거물급 협회를 이끌어 온 표성룡집행회장의 리더십은 자아희생정신과 봉사의 미덕에서 비롯됐다. 표회장은 현재까지 협회 운영에 1000여만원의 사재를 털었고 해마다 수십만원에 달하는 협회 일상 비용을 부담했다. 1997년에는 모교인 심양시 조선족제1중학교에 9000만원 가치의 토지를 기증했고 법고현에 성룡소학교를 무상으로 지어주었다.

  표회장은 현재까지 회비와 개인재력에 의거하던 기존의 운영방식을 순익 창출을 위한 실체를 만들어 리윤 일부를 회장단 비용으로 쓰자는 창의적, 생산적, 지속 가능한 운영체제로 전환하는 탈바꿈을 시도, CAJ투자유한회사를 만들고 뜻이 맞는 기업인들이 합심하여 일정 금액을 투자하는 등 구체적인 작업이 추진중이다. 이는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구축하고 전국 조선족 상품을 통합하여 류통집산지 역할을 하는 거대한 공정으로 밝은 전망을 기대하며 앞으로는 해외의 우리민족 제품까지 포함시킬 계획이다.

 

00300160512_c4749e3d.jpg

 

  협회는 경제환경의 변화에 적응하여 협회 여러 회원사들의 성장에 따른 구조조정이 불가피했다. 단체 산하조직으로 전국조선족여성기업가협회, 중국조선족배구협회, 중국조선족청년발전추진회 등 새로운 기구를 추가 설치했다. 신설 기구는 각자의 분야와 기능에 따라 행사를 조직하고 활동을 전개하면서 독자적이지만 회장단의 통일적인 지휘하에 일사불란하게 움직이고 있다.

  회장단은 조선족 기업인은 중국조선족사회에 대하여 밀어버릴 수 없는 책임이 있다는 공감대를 이루었고 기업과 기업인을 위해 봉사하고 자문역할을 함과 아울러 드높은 자아희생과 봉사정신으로 조선족사회에 대한 의무와 책임을 주저없이 감당하고 있다.

  협회는 조선족경제의 질적 향상과 조선족 사회의 건전한 발전을 위하는 역할을 감당하면서 중국 조선족 더 나아가서 글로벌 우리 민족의 부흥대업을 이루어 나가는 견인차 역할을 념두에 두고 하루 하루를 새로운 출발로 거듭나고 있다.

 

원문웹주소 : http://hljxinwen.dbw.cn/system/2019/06/27/001334546.s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88 70성상의 영광을 빛내 국내 일류 대학으로 거듭날 터 - 연변대학 건교 70돐 3일전 10
887 해림시조선족문화관 지역사회 문화예술의 ‘엔진’ 역할로 사회적가치 실현하다 08.12 94
886 재일조선족운동회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 08.06 117
열람중 중국 조선족 사회를 리드하는 견인차-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06.27 195
884 [구술시리즈-8]연변텔레비죤방송사업의 전성기를 열며 05.24 847
883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 인구판도의 변화, 글로벌민족으로 부상 05.13 237
882 심양시조선족사회 구심점 역할 돋보여, 심양시조선족련의회와 소속 12개 분회 01.17 851
881 10만 조선족사회의 '준정부'가 되다 - 광동성조선민족연합회를 찾아서 01.10 2136
880 국내 외국인취업자 10명 중 4명은 조선족동포 12.25 804
879 심양시조선족련의회, 심양시서탑조선족예술단, 고품격 전통무용으로 민족문화예술 브랜드 구축에 전력 12.04 730
878 금성촌조선민속박물관, 서란 조선족 백년력사 말해주네 11.23 558
877 4000여명이 희생됐던 ‘간도일본총령사관’ 11.22 534
876 [개혁개방 40주년 기념 기획시리즈] 장길도지역 한국기업 가보다 (1) 11.14 624
875 올해 연변조선족자치주 알곡 총생산량 140.9만톤 예상 11.08 489
874 겨레의 백년 전통이 살아숨쉬는 곳--도문시 월청진 백년부락 11.07 804
873 민족출판계의 전설, 연변교육출판사의 혁신과 도전의 길 11.01 460
872 연변대학체육학과-'동북3성 체육교원 양성의 요람' 10.24 962
871 ‘하늘길’인프라 구축, 연길공항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다 10.18 578
870 서울 건대양꼬치거리, 중국음식문화를 대표하는 1번지로 거듭 10.17 1153
869 "올해 한국 입국한 조선족, 작년보다 308% 증가했다" 09.18 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