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 성공시대> (18) '호텔 경영의 귀재' 안석봉 씨

페이지 정보

조회 739회 작성일 2016-11-01 13:17

본문

<중국동포 성공시대> (18) '호텔 경영의 귀재' 안석봉 씨

카운터 보던 청년이 지배인·총지배인 거쳐 7년 만에 CEO 변신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가 성공 비결…'레브호텔' 체인점 낼 것"
"자신감·열정으로 뛰어라…먼저 이해해 주길 기다리면 실패"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시청 뒤에 있는 '레브 부티크 호텔'. 지하 1층, 지상 6층 건물의 본관과 그 옆에 5층 규모의 별관이 붙어 있다. 총 102개의 객실을 둔 3성급 비즈니스호텔이지만 서비스는 5성급 못지않다는 평가를 받는다. 만실률이 95%를 차지할 정도다.

이 알짜배기 호텔의 총지배인은 중국동포(조선족) 안석봉(37) 씨다. 인근의 다른 호텔에서 일하다 2013년 4월 이곳으로 스카우트돼 운영을 맡은 지 1년 만에 부도 직전의 호텔을 흑자로 만들었다. 그는 다음 달에는 아예 이 호텔을 임대해 직접 경영한다.

안 씨는 지난 3월부터 인근에 있는 6층 규모의 'M스토리호텔'도 임대해 운영 중이다. 호텔을 경영하면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레브국제여행사'와 '로우제양꼬치' 전문점도 차렸다. 호텔과는 무관하게 살았던 안 씨가 어떻게 단기간에 이런 수완을 발휘하게 됐는지 궁금했다.

수원시 '외국인 유치 홍보대사'도 맡고 있는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수원시 '외국인 유치 홍보대사'도 맡고 있는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14일 레브호텔 커피숍에서 기자와 만난 안 총지배인은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와 관리로 쓰러져 가는 호텔을 살려냈고, 지금은 경영에 뛰어들었다"며 운을 뗏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국과 중국에 '레브호텔' 체인점을 낼 계획이며, 우선 중국 시안(西安)을 공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린(吉林)성 룽징(龍井)시 출신인 그는 연변대 일본어학과를 졸업하고, 곧바로 상하이에 있는 일본 회사에 취직했다. 그러나 적성에 맞지 않아 공부를 더 하기로 마음먹고 2년 만에 사직한 뒤 2006년 12월 한국에 입국했다. 고향이 강원도인 할아버지의 영향 때문인지 전혀 낯설지는 않았지만, 아직은 조선족에 대한 편견이 강할 때였다.


충남 청양에 있는 국제문화대학원대학교 이미지경영학과에 입학한 그는 2년간 공부해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이즈음 유학 비자를 F4 비자로 바꿨다. 대학원을 마치고 그가 가장 먼저 한 일은 창업이었다. 2008년 안산에서 버블티를 만들어 팔았다. 지금은 공차(貢茶)라고 해 불티나게 팔리지만, 당시는 알려지지 않아 찾는 이가 없었고 결국 1년 만에 문을 닫았다.

그러고는 발을 디딘 곳이 호텔이다. 전문 지식이 없으니 밑바닥에서 출발했다.

"한국 경험도 하고, 경력도 쌓을 생각에 2009년 수원시청 뒤편에 있는 한 호텔에 카운터 업무를 보는 시간제 사원으로 취직했어요. 그러다 얼마 뒤 '더모스트호텔'에 정식으로 입사했고요. 역시 카운터 일을 봤죠. 당시 호텔은 매달 적자였어요. 빈방이 남아돌았고, 객실을 채우기 위해 손님을 받다 보니 방값을 떼이기 일쑤였습니다."

호텔은 월 3천만 원의 매출에 은행 이자만 3천500만 원을 내야 하는 등 심한 경영난으로 2차 경매를 겨우 넘긴 상황이었다. 주인 할머니가 고군분투하며 간신히 버텨나가고 있었다.

얼마 되지 않아 과장으로 승진한 그는 할머니가 안쓰럽다는 생각에 호텔을 살려보겠다며 팔을 걷어붙였다. 시장조사를 통해 자동차로 5분여 거리에 있는 삼성전자 고객들이 인근 호텔에 많이 투숙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직접 투숙객을 유치했다. 타깃은 삼성전자로 출·퇴근하며 한 달 이상 장기투숙하는 중국인 연구원이었다.

"유창한 중국어 실력에다 출·퇴근 버스 운영, 인천공항 픽업, 주말에 남이섬이나 제부도 무료관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자 단골이 생기기 시작했어요. 지금은 일반화했지만, 당시 수원지역에서는 처음으로 공항 픽업을 했죠. 매출액이 6개월 만에 두 배로 뛰었고, 1년 정도 지났을 때는 월 1억 이상 매출을 올리는 흑자 호텔이 됐답니다. 신용도 좋아지면서 은행들이 러브콜을 보내왔고, 주거래 은행을 바꾸자 이자율이 떨어지고 경영도 정상 궤도에 들어섰습니다."

지배인으로 승진한 그는 매일 객실이 가득 차면서 다수의 고객을 인근의 다른 호텔로 안내해야만 했다. 더모스트호텔의 월급에다 인근 호텔에서 주는 인센티브까지 어느새 억대 연봉을 받는 샐러리맨이 돼 있었다.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3년 정도 열정을 다해 호텔을 정상화하고 나자 여기저기서 스카우트 제의가 들어왔다. 그 중 적자에 허덕이면서 부도 직전에 놓였던 '레브호텔'이 가장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었다.

"더모스트호텔에서는 할 만큼 했다는 생각이 들었고, 떠날 때라고 여겼죠. 그래서 레브호텔 총지배인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오자마자 객실마다 인터넷을 설치했어요. 또 호텔 어디서든 무선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바꿨죠.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중국어 프로그램과 장기투숙객을 위한 귀중품 보관 금고도 설치했고요. 지하 1층에는 탁구대와 당구대도 비치해 여가를 즐기도록 했습니다. 여름에는 야외테라스도 개방했죠."

출·퇴근 차량 운행과 공항 픽업 서비스와 함께 세심한 배려, 참신한 아이디어로 고객을 공략한 결과 레브호텔 역시 6개월 만에 매출이 두 배로 껑충 뛰었고 1년 뒤에는 흑자로 전환됐다.

안 총지배인은 "카카오톡과 위챗에 있는 고객은 5천 명이 넘는다. 이들 가운데 80∼90%는 다 기억할 수 있을 정도"라며 "고객들이 만족할 때까지 서비스를 해주니까 자연스럽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그의 노력에 힘입어 이 호텔은 2014년 바로 옆에 있는 건물을 임대해 별관을 냈다.

중국에서 출장 온 고객이 갑자기 몸이 아프면 며칠씩 병원을 함께 왔다 갔다 하고, 귀국할 때까지 보살펴 주는 등 소위 '꽌시'(關係, 관계)를 잘 맺은 것이 성공 비결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중국의 삼성 직원들 사이에 '안 총경리(지배인)'는 유명인사여서 간혹 중국 출장이라도 가면 서로 대접하겠다며 나올 정도라고 한다.

레브호텔의 정재석 대표는 그에게 무한 신뢰를 보내고 있다. 안 총지배인이 경영을 직접 맡아보겠다고 하자 흔쾌히 수락했다는 것이다. 다음 달이면 호텔 카운터를 보던 30대 초반의 청년이 어엿한 호텔 사장이 된다.

수원시는 2016 수원 화성 방문의 해를 맞아 안 총지배인을 '외국인 유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자신의 실력을 믿어주는 수원시에 화답이라도 하듯 그는 지난 1월 행사 개막식 때 중국의 기자단을 유치해 수원화성을 중국에 알리는 데 공을 세웠다. 레브국제여행사는 수원시청의 대표 여행사로 지정돼 있다.

한국과 중국에 '레브'라는 브랜드의 호텔을 여러 개 세우는 것이 꿈인 그는 한국에 있는 후배들에게 "자신감을 갖고 열정으로 뛰어라. 그러면 이해해 줄 것이다. 어떤 분야에서든 프로가 되겠다는 마음을 가지면 성공할 수 있다"는 조언을 건넸다. 그는 "단, 고국이라고 해도 엄연히 다른 나라이기에 먼저 이해해 주기를 기다리면 실패하기 십상"이라는 경고도 빠뜨리지 않았다.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안석봉 레브호텔 총지배인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7 07:00 송고

Total 479건 5 페이지
人物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99
조회 715회 작성일 2017-03-17
715 2017-03-17
398
조회 973회 작성일 2017-03-16
973 2017-03-16
397
조회 704회 작성일 2017-03-16
704 2017-03-16
396
조회 725회 작성일 2017-03-15
725 2017-03-15
395
조회 581회 작성일 2017-03-08
581 2017-03-08
394
조회 932회 작성일 2017-03-06
932 2017-03-06
393
조회 874회 작성일 2017-03-06
874 2017-03-06
392
조회 622회 작성일 2017-03-06
622 2017-03-06
391
조회 819회 작성일 2017-02-09
819 2017-02-09
390
조회 632회 작성일 2017-02-09
632 2017-02-09
389
조회 725회 작성일 2017-02-09
725 2017-02-09
388
조회 778회 작성일 2017-01-29
778 2017-01-29
387
조회 658회 작성일 2017-01-29
658 2017-01-29
386
조회 645회 작성일 2017-01-29
645 2017-01-29
385
조회 698회 작성일 2017-01-09
698 2017-01-09
384
조회 680회 작성일 2017-01-04
680 2017-01-04
383
조회 1038회 작성일 2017-01-04
1038 2017-01-04
382
조회 845회 작성일 2017-01-04
845 2017-01-04
381
조회 661회 작성일 2016-12-27
661 2016-12-27
380
조회 906회 작성일 2016-11-25
906 2016-11-25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