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무용단,찬란한 무대 뜨거운 인기

페이지 정보

조회 633회 작성일 2016-11-03 11:55

본문

 

김성무용단,찬란한 무대 뜨거운 인기
http://hljxinwen.dbw.cn   2016-11-02 10:03:08

  ‘김성무용단’ 국가대극장서 ‘해상탱고’ 공연 성료

  (흑룡강신문=하얼빈) 류대식 기자= 중국현대무용 창시자이며 저명한 사회자인 김성(金星,조선족)이 이끄는 ‘김성무용단’이 최근 제5회 국가대극장무용절의 참석차로 정품극목인 ‘해상탱고(海上探戈)’를 공연해 화려한 베이징의 밤을 찬란히 수놓았다.

1665969_300711.jpg

  ‘해상탱고’의 한 장면.

 
  전 국무원 부총리를 지녔던 우이(吴仪) 여사를 비롯한 명류들이 대거 현장관람,극장밖에서는 몇백 위안 하는 입장료가 되거리군의 손에서 2000위안까지 치달아오르는 뜨거운 인기와 열기를 발산하면서 김성과 김성무용단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줬다. 2000여석의 대극장은 관중들로 초만원을 이루었고, 이번 연출은 국가대극장 입장료 수입 력사기록을 갱신하는 쾌거까지 이루었다.

1665971_992350.jpg

  ‘해상탱고’는 김성이 1991년부터 2000년까지 창작한 30부의 무용작품중 ‘발걸음(脚步)’ , ‘무용02(舞02)’, ‘붉은 포도주(红葡萄酒)’, ‘사희(四喜)’, ‘행상탱고’, ‘절반의 꿈(半梦)’, ‘섬(岛)’, ‘적과 흑(红与黑)’, ’기억의 독백(记忆的独白)’, ‘색갈의 감각(色彩感觉)’ 등 10부의 정품을 선택하여 편성한 것이다.

  김성은 ‘해상탱고’로 여러번 유럽 순회공연을 하였었는데 번마다 큰 돌풍을 일으켰고, 김성의 무용작품을 두고 유럽 무용평론가들은 "우리의 현대무용이 어데로 가야 할지 망설일 때 동방에서 온 무용예술가가 우리에게 방향을 잡아주었다"고 높이 평가 했었다.

1665972_432290.jpg

  김성의 현대무용의 형식은 서방에서 왔지만 내용은 심원하고 광대한 중국전통문화내용을 자기식으로 무용 속에 융해시킨 것으로서 젊음의 신체언어로 생활을 반영하고 생활에 대한 열애를 낭만적인 정감속에 용해시켜 정경과 정감이 극치로 엉켜지면서 사람들의 마음과 영혼을 뒤흔드는 예술경지에 이르렀다.

1665970_640048.jpg

 

Total 478건 5 페이지
人物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398
조회 973회 작성일 2017-03-16
973 03-16
397
조회 704회 작성일 2017-03-16
704 03-16
396
조회 725회 작성일 2017-03-15
725 03-15
395
조회 581회 작성일 2017-03-08
581 03-08
394
조회 932회 작성일 2017-03-06
932 03-06
393
조회 873회 작성일 2017-03-06
873 03-06
392
조회 622회 작성일 2017-03-06
622 03-06
391
조회 819회 작성일 2017-02-09
819 02-09
390
조회 632회 작성일 2017-02-09
632 02-09
389
조회 725회 작성일 2017-02-09
725 02-09
388
조회 778회 작성일 2017-01-29
778 01-29
387
조회 658회 작성일 2017-01-29
658 01-29
386
조회 645회 작성일 2017-01-29
645 01-29
385
조회 695회 작성일 2017-01-09
695 01-09
384
조회 680회 작성일 2017-01-04
680 01-04
383
조회 1037회 작성일 2017-01-04
1037 01-04
382
조회 844회 작성일 2017-01-04
844 01-04
381
조회 659회 작성일 2016-12-27
659 12-27
380
조회 906회 작성일 2016-11-25
906 11-25
379
조회 842회 작성일 2016-11-25
842 11-25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

본 사이트는 공익사이트입니다.

1)"가치있는 조선족사회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 업로드 하여 2)"중국조선족사회 어제와 오늘"을 국내외에 정확히 알리며 3)"중국조선족사회의 미래"를 함께 관심하는 일을 하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