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청바지 시장 주름잡는다 - 산둥성 라붕의류유한회사 이상철 사장

0 699

 

국내 청바지 시장 주름잡는다
http://hljxinwen.dbw.cn  2017-08-01 09:41:08

  산둥성 라붕의류유한회사 이상철 사장

  (흑룡강신문=하얼빈)이흔 기자= 어느 순간부터인지 청바지가 젊음, 활력, 패션 등 단어와 어울리면서 젊은이들 속에서 대세가 됐다. 따라서 생산자들은 소비자의 선호에 맞추느라 온갖 재주를 다부리는데 청바지를 빛바랜 복고 스타일로 만드는 등 그것도 모자라 구멍까지 내면서 일명 개성화 설계라고들 한다. 하지만 그건 필경 공장에서 대량으로 만들어낸 의류라 개성이라는 억지를 부렸을 뿐 결코 개성미를 추구하는 요즘 젊은이들의 만족도에 이르지 못한다.

00300053870_3218f59f.jpg

  산둥성 라붕(拉峰)의류유한회사 이상철(54. 사진 ) 사장은 자신만의 디자인을 원하는 젊은이들의 심리를 감안하고 맞춤형 청바지를 생산함으로써 국내 청바지 시장을 주름잡고 있다.

  지린(吉林)성 도문시 태생인 그는 1986년에 베이징대학 본과를 졸업한데 이어 난카이대학(南开大学) 사회심리학 연구생을 이수했다. 그 이듬해인 1990년에 라붕의류유한회사를 설립하고 현재까지 20여년 간 꾸준히 데님의상 한 우물만 팠다.

  2015년, 기업 구조조정을 하면서 전통적인 공업 2.0으로부터 직접 공업 4.0으로 뛰어넘는 국내 최초로 공업 4.0전략을 가동한 기업으로 부상됐다.

  이 사장은 "공업 2.0은 제품을 똑같이 대량으로 생산하여 고객들의 마음에 쏙 들게 하는 제품을 만들 수 없어 기업의 장원한 발전에 불리하다"면서 "사람들은 취향이 서로 다르고 또 나만의 독특한 것을 원하며 특히 여성들이 의류를 선택하면서 타인과 똑같거나 비슷한 것을 굉장히 싫어한다. 공업 4.0은 기계화 생산인 동시에 부동한 디자인으로 개성화 생산도 가능하기에 전망이 밝다"고 밝혔다.

  현재 회사는 전국 10여개 도시에 대리점을 두고 선진적인 소프트웨어로 공장과 수시로 단선 연락을 취하게 한다. 뜻인즉 고객이 맞춤형 청바지를 주문하고 싶을 경우 본사에 직접 갈 필요 없이 전국 임의의 대리 가게에서 오더만 내리면 된다. 따라서 본사 공장 게시판 홈페지에 고객의 사이즈, 요구한 원단, 디자인 등 자료가 바로 뜨며 생산에 투입된다.

  이 사장은 "국내든 국외든 맞춤형 제작이 제조 업체와 그 업체의 브랜드 지위를 결정할 수 있다"면서 "우리 기업은 이미 국외의 여러 브랜드와 맞춤형 제작 협력을 맺었는바 현재 기업 맞춤형 제작 프로젝트 매출액이 총 매출액의 3%를 차지한다"고 소개했다.

  한편 그는 또 "기존의 브랜드를 강하게 각인시키는 동시에 전망이 좋은 브랜드를 양성시켜 기업의 제품과 브랜드 구조를 풍부히 하는 동시에 기업 브랜드 우세를 살리는 것이 또한 현재 기업의 발전 목표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기업 구조를 업그레이드 시켜 맞춤형 서비스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외에 O2O플랫폼 구축에도 나섰다.

  그것이 바로 고객이 인터넷으로 회사 의류 설계사와 직접 연계를 취하는 것인데 설계사는 고객의 의향에 따라 전문적인 의견도 제기하는 등 충분한 소통을 거친후 생산에 투입시킨다. 그리고 생산해낸 완제품을 고객한테 택배를 보내는 서비스도 가능하다. 고객을 디자인 설계에 참여시켜 만족감을 극대화시키는 동시에 주변 지인한테 홍보까지 그야말로 공짜 광고로 꿩먹고 알먹기인 셈이다.

  이 사장은 대량생산으로부터 맞춤형 제작이라는 새로운 패턴으로 탈바꿈시키는데 성공했는 바 정보기술과 현대제조기술을 바탕으로 공업화 및 정보화의 융합도 실현해 업계내에서 대들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는 "전통업계에서 산업구조 전환은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고 또한 진통에 불과하니 결국 운무를 헤치고 푸른 하늘이 보이는 날이 온다"면서 "상업계는 전쟁터와도 같으며 산업구조 전환을 함에 있어서 사장이 제1 책임자로 친히 나서야지 타인한테 기탁하거나 하면 결국 물거품으로 되기 십상이다"고 다년간 쌓아온 노하우도 숨김없이 털어 놓았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49 새중국 창건 70년ㅣ자연과 사회과학 및 의학령역을 빛낸 조선족 석학들 14분전 2
448 [새중국 창건 70년] 정계와 군에서 활약한 조선족 지도자들 1일전 25
447 ‘조선족’이라는 이름을 세계에 널리 알린 학자 -- 황유복 04.10 99
446 불멸의 가치관을 심어준 불후의 노래 작사자 리선근 04.04 138
445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3.28 167
444 조선족청년 피아니스트 김해 03.26 196
443 중국조선족기업가 김의진씨와의 좌담회 도쿄에서 열려 03.25 181
442 ‘봉제완구왕’에 도전하다 - 동관시순전완구 양남식 사장 03.11 257
441 류상룡,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 회장단 회장으로 당선 02.15 229
440 최강 두뇌! CCTV1 프로에서 불가능에 도전해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 01.30 334
439 조선족 백설매교수, 전세계 최고 환경상인 VOLVO환경상 수여 01.07 433
438 조선족 기업인 김의진, 한국 대통령상 수상 01.03 564
437 재한조선족의 따듯한 어머니, 든든한 보호자 –김숙자 12.07 501
436 작지만 큰 사람—광둥위성TV 조선족 앵커 최문혜 12.03 470
435 단동시조선족기업가협회 심청송 회장, 민족향 주거환경 개선 위해 10만원 기부 11.29 480
434 재일조선족 유일의 한글학교 이끄는 전정선 교장 11.26 479
433 재중동포 2세 작곡가 안승필, 中 국립오케스트라 첫 아리랑 연주 11.19 389
432 선양해제승기계유한회사와 박해평사장 11.15 581
431 화룡시 동성진 광동촌 브랜드 입쌀 <맛있다>에 연변입쌀의 자존심 담아 11.09 482
430 연변축구 공신 박태하감독 송별식을 하다 11.02 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