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기 동지 서거

0 130
조남기 동지 서거
연변일보  2018-06-19 07:36:27


[북경=신화통신] 중국공산당의 우수한 당원이며 오랜 시련을 겪은 충성스러운 공산주의 전사이며 무산계급 혁명가이며 걸출한 민족사업 지도자이며 우리 군 현대 후근 건설의 지도자이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제9기 전국위원회 부주석이며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원 위원이며 중국인민해방군 원 총후근부 부장이며 원 군사과학원 원장인 조남기 동지가 병환으로 치료에 효과를 보지 못하고 2018년 6월 17일 23시 12분에 91세를 일기로 북경에서 서거했다.

조남기 동지는 1945년 12월에 혁명사업에 참가하여 1947년 2월에 중국공산당에 가입했으며 1988년 9월에 상장 군사계급을 수여받았다.


조남기동지 략력

성명: 조남기
민족: 조선족
출생일: 1927년 4월 20일
출생지: 충청북도 청원군 강내면

1938년 조부와 함께 중국 길림성 연길현으로 이주. 1947년 2월 중국공산당 가입. 1945년 12월 입대. 해방군후근학원지휘학부 졸업. 해방군후근학원 지휘학과 졸업. 상장(上将)계급.
2018년 6월 17일 23시 12분, 조남기 북경에서 향년 91세로 서거.

1945년 12월 – 1947년 12월
동북군정대학 길림분교 학원, 반장, 길림성민족운동사업대 대원.

1947년 12월 – 1948년 3월
길림성연변지방위원조직부 서기(文書), 간사.

1948년 3월 – 1950년 10월
길림성연변지방위원총무과 부과장, 비방위원회 비서, 중공길림성당위정책연구실 연구원.

1950년 10월 – 1952년 5월
지원군 사령부 작전처 참모

1952년 5월 – 1957년 11월
지원군후근사렴부참모처 참모, 운수과 부과장, 운수과과장 (1955년 – 1957년 해방군후근학원지휘전공학습, 후근학원 교사)

1957년 11월 – 1957년
지원군후근부 사령부조직계획처 계획과장

1959년 – 1963년 8월
길림성 연변군분구 정치부 부주임

1963년 8월 – 1964년 8월
길림성 연변군분구 정치부 주임

1964년 8월 – 1966년 3월
길림성 연변군분구 부정치위원

1966년 3월 – 1968년
길림성 연변군분구 제2정치위원

1968년- 1973년 4월
‘문화대혁명’의 영향 받음

1973년 4월 - 1977년 4월
길림성 통화군분구 정치위원

1977년 4월 – 1978년 10월
길림성 군분구 정치부 주임

1978년 10월 – 1979년 6월
길림성 연변군분구 제1정치위원

1979년 6월 – 1984년 3월
길림성 군구 부정치위원 겸 연변군분구 제1정치위원

1984년 3월 – 1985년 3월
길림성군분구 정치위원 (1978년 4월 – 1985년 3월 중공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제1서기, 주혁명위원회주임, 주인민대표대회상무위원회주임, 길림성부성장, 중공길림성당위부서기, 성당위서기)

1985년 3월 – 1987년 11월
해방군총후근부부부장 겸 부정치위원

1987년 11월 – 1992년 10월
해방군총후근부 부장, 총후근부당위서기,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1992년 10월 – 1995년 7월
해방군군사과학원 원장

1998년 3월 – 2003년 3월
제9기 전국정치협상회의 부주석
 
중공 제12기 제13기 제14기 중앙위원, 제5기 제6기 제7기 전국인민대표대회 대표, 제5기 전국인민대표대회 민족위원회 부주임위원, 제13기 5중전원회의에서 중공중앙군사위원회 위원으로 임명, 제7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1차회의에서 중화인민공화국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으로 선출, 전국정치협상회의 제9기위원회 제1차회의에서 전국정치협상회의 부주석으로 선출.

1965년 상교로 진급
1988년 9월 14일 상장으로 진급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열람중 조남기 동지 서거 06.19 131
421 백청강 - 암 투병 딛고 5년 만에 돌아온 실력파 가수 06.07 122
420 유아용품 브랜드 런칭한 녀창업가 채혜령씨 05.16 180
419 조선족을 알리고 주류사회의 편견 깨고 무지를 일깨워주고 싶다 - 장호 회장 04.19 221
418 고려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우회 35대 김홍매 회장 04.08 228
417 료녕성 제13기 인민대표대회 1차회의 개막… 조선족대표 6명 01.29 310
416 민족의 전설, 항일 장령 무정 장군의 인생비화 01.29 340
415 흑룡강 조선족 정협 위원들의 목소리를 들어본다 01.26 311
414 료녕성제12기 7명 조선족 성정협위원, 그들은 누구인가? 01.23 276
413 공현우 외교부 부부장으로 임명 01.03 316
412 세계적인 가금류학자 조선족 녀교수 12.08 285
411 클래식분야에서 큰 재목 키워내는 조선족성악교수 30년 음악인생 - 김향교수 11.02 295
410 남들이 대림에서 양꼬치 할때 그는 이렇게 가맹점을 50개 만들었다 - 김욱동 10.26 430
409 중국 대륙의 첫 녀성 TV 시사평론원 조선족 오학란 10.25 369
408 선족 첫 의류학 박사 동화대학교 장순애 교수 10.10 360
407 중국공정원 예비원사 다롄이공대학교 전섭 교수 09.11 337
406 국내 청바지 시장 주름잡는다 - 산둥성 라붕의류유한회사 이상철 사장 08.01 431
405 김성학 “재한조선족, 그들에게 하나의 힘과 하나의 의미를…” 06.23 533
404 세계 도로교량건설에 앞장서다 - 윤성주 06.20 482
403 한국 건대양꼬치거리상인협회 김순희 회장 06.08 5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