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항일련군로전사 리민 별세

0 814

(原标题:刚离世的副主席,是位传奇女杰)

 

昨日凌晨3点39分,东北抗联老战士、黑龙江省政协原副主席李敏因心脏病突发,经抢救无效逝世,终年94岁。

 

长安街知事注意到,李敏13岁就成为抗联女战士,曾任黑龙江省第五、六届政协副主席,她的丈夫陈雷也是抗联干部,曾任黑龙江省委副书记、省长。

 

传奇女杰、黑龙江政协原副主席李敏逝世 终年94岁

 

传奇女杰、黑龙江政协原副主席李敏逝世 终年94岁

李敏

 

东北抗联最小的女兵

 

李敏是朝鲜族人,一家人本来生活在朝鲜,因反对日本帝国主义侵略流亡中国东北。她的父亲李石远、哥哥李云峰都加入了东北抗联,先后牺牲。

 

九一八事变发生后,李敏参加了抗日救国儿童团。1936年冬,她遇上了东北抗联老交通员李升,李升把她送到抗联第6军第4师营地,安排在被服厂工作,成为当年抗联最小的女兵之一。

 

“虽然我年龄小,可在被服厂同样干过大事。” 李敏回忆,在当时的恶劣环境下,制作军服非常困难,最大的问题就是布料来源。因为城市乡镇被占领,敌人对抗联始终封锁围剿,又很难得到其他补给,想大规模采购和生产布料根本不可能。

 

“当时的布料啥颜色的都有,最难得的是红色。”李敏对此印象深刻:“对有限的红布,除制作军旗外,就制作军帽的五星和袖标领章。实在没有红布时,就用红桦树皮或秋天的红树叶代替红布料,来保持抗联队伍是党领导的人民子弟兵的形象。”

 

抗击日寇,九死一生

 

林海雪原抗击日寇数年,李敏可谓身经百战。抗联战士不仅要与强大的敌人作战,还常常受到断粮、断药的威胁,忍受饥饿的煎熬。有时实在没有吃的了,就把脚上穿的靰鞡(乌拉)鞋煮软了,拿刀切成小块吃下去。

 

除了靰鞡鞋,树皮、死老鼠、刚出生的小老鸹,李敏都吃过。她说,有一次部队首长给每人发一粒粗盐,含在嘴里,靠着这一粒粗盐也能再走几公里。

 

 

传奇女杰、黑龙江政协原副主席李敏逝世 终年94岁

抗战时期的李敏。来源:《解放军报》

 

李敏遭遇的最惨烈的一场战斗在1938年冬天,日伪军趁着大雪,进山对抗联部队进行围剿。被服厂和医院被日军包围,指导员裴成春在阻击中身负重伤,她对李敏等人说:“你们快走,我在后面掩护!”

 

当时,西面是悬崖绝壁,数丈深渊;南面是又宽又长的雪沟子;东山较近,有树木可以隐蔽。李敏趟着没膝的积雪开道,却没见人跟上来。转身一看,她发现本来跟在身后的战友又被包围了。不远处一个骑马的日本军官马刀一指,“哒哒哒”一梭子弹打来。李敏机智地滚进一个雪窝子里隐蔽起来,才得以虎口脱险。

 

这次战斗,1个女兵排只有李敏只身突围出来。

 

苏联受训,跳伞不输男兵

 

经过数年苦斗,3万余人的抗联队伍,只剩下千余人。在共产国际和苏联共产党的帮助下,他们退到苏联境内休整,编为苏联红军远东红旗军独立第八十八旅(又称国际旅)。

 

在苏联,李敏接受了军事训练和政治文化学习,包括各种武器的使用、冬季滑雪游泳训练、通讯技术、前线救护、铺设铁丝网、翻越障碍和战斗行军队形编组、行军警戒的派出搜索以及架设电话线、耐寒训练、武装泅渡等。

 

 

李敏还学会了跳伞,本来她体检时被查出心脏有毛病,不适宜跳伞,但坚持参加了训练。当时飞机飞到了3000米高空,机舱门一打开,巨大的气浪吹得站不住脚,男兵看了也胆战心惊,李敏看都不看,就往下跳。

 

落地后流了鼻血,李敏擦了擦,对谁都没有说。

 

1943年,在八十八旅的营地里,李敏与战友陈雷喜结连理,正式结婚。

 

回国后,李敏先后完成侦察、通信联络、破坏敌占区桥梁铁路仓库等多项任务,还参加了摧毁日军黑河军事要塞的作战行动。

 

1995年,俄罗斯政府授予李敏“朱可夫勋章”和“世界反法西斯战争胜利纪念章”。2010年她荣获哈尔滨市“百年风采女性”荣誉称号。

 

本文来源:长安街知事 责任编辑:邵小波_NN2479  


 

동북항일련군로전사 리민 별세
//hljxinwen.dbw.cn  2018-07-21 10:45:00

 

00300112859_3017dd2d.png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조선족의 걸출한 대표적 인물의 한사람 동북항일련군로전사, 전 흑룡강성정협부주석 리민동지가 갑작스런 심장병으로 2018년 7월 21일 새벽 3시 39분 95세를 일기로 할빈에서 별세했다.

  리민동지는 1924년 11월 흑룡강성 탕원현 오동하마을에서 태여났다. 본명은 리소봉, 리명순이였으며 1936년 12살 나이에 동북항일련군에 가입했고 이듬해 중국공상주의청년단에 가입했으며 1938년 중국공산당에 가입했다.

 

 

00300112861_8a2169f8.png
   
00300112849_7730e0f0.jpg

 

  혁명에 참가한후 선전원, 위생간호원, 방송원, 정치교원, 지위선전간사 등을 맡았다.

  생전 련 부지도원, 단현위부서기, 흑룡강성 중쏘우호협회 조직부장, 부총간사, 성정협문교판 부주임, 교육청 부처장, 당조직원, 할빈 제1도구공장 당위서기, 도외구위서기, 성위통전부 부부장, 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당조서기, 흑룡강성 제5,6기 정협부주석, 국제문화교류센터 흑룡강분회 부리사장직을 력임했다.

 

00300112863_b2da672a.jpg
   
00300112862_7f5b3ed4.jpg

 

  그간 성 제1기 당대회대표, 4기 성위후보위원, 5기성위위원, 흑룡강성 3,4기 총공회부주석, 전국총공회 9기 대표, 제4기 전국정협위원에 선출되였었다.

  /본사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10시간전 8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129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145
455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 세우전자 안경철 05.21 473
454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05.10 166
453 [새중국 창건 70년] 민족의 영재들, 공화국 기업계에서 활약 05.09 127
452 속산으로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속산 천재’오미령 05.07 201
451 새중국 창건 70년ㅣ문화예술계의 조선족 명인들 04.29 245
450 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04.29 125
449 새중국 창건 70년ㅣ자연과 사회과학 및 의학령역을 빛낸 조선족 석학들 04.26 128
448 [새중국 창건 70년] 정계와 군에서 활약한 조선족 지도자들 04.25 197
447 ‘조선족’이라는 이름을 세계에 널리 알린 학자 -- 황유복 04.10 499
446 불멸의 가치관을 심어준 불후의 노래 작사자 리선근 04.04 213
445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3.28 258
444 조선족청년 피아니스트 김해 03.26 272
443 중국조선족기업가 김의진씨와의 좌담회 도쿄에서 열려 03.25 258
442 ‘봉제완구왕’에 도전하다 - 동관시순전완구 양남식 사장 03.11 393
441 류상룡,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 회장단 회장으로 당선 02.15 307
440 최강 두뇌! CCTV1 프로에서 불가능에 도전해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 01.30 457
439 조선족 백설매교수, 전세계 최고 환경상인 VOLVO환경상 수여 01.07 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