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 강경산 원사

0 258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 강경산 원사
//hljxinwen.dbw.cn  2018-08-30 09:36:05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과학원 우주과학응용연구센터는 중국우주항공연구분야의 최고 두뇌가 집결해 있는 곳이다. 우주물리와 우주환경, 마이크로파리모트센싱(微波遥感), 전자정보 분야의 과학자들이 이곳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업적을 창조하면서 인류의 미래를 밝혀가고 있다.

  그속에 탁월한 업적으로 중국 최고 과학자로 손꼽히는 지린성 용정출신 조선족 강경산(姜景山. 82)원사가 있다.

   

00300119447_b3be5d74.jpg

 

▲사진= 지난 2007년 12월, 열린 '창어 1호'발사 성공 경축의식에 참가한 강경산 원사가 그때 당시 후진타오(胡錦濤)국가주석과 악수하는 장면. /자료사진

   

  구쏘련 유학길에 오르다

  고중 3학년 때인 1955년, 쏘련파견 유학생선발 전국 통일시험에서 강경산은 평균 93점이라는 높은 성적으로 그가 다니던 대동중학교에서 유일하게 구쏘련 유학 시험에 합격되었다. 1956년 8월, 1년간의 어학공부를 끝낸 강경산은 쏘련 레닌그라드 울리야놉스크 전자공정학원 무선전학과에 입학했다. 이 대학은 ‘무선전의 대부’로 이름높은 무선전발명가 뽀뽀브 원사가 창설한 대학으로 쓰딸린상 수상자를 비롯한 많은 우수한 과학자들을 배출했다.

  그가 무선전학과를 선택한것은 머나먼 달나라의 비밀을 알아낼수 있다는 신비한 힘에 끌렸기때문이다.

  1957년, 구 쏘련은 세계에서 최초로 인공위성을 발사하고 사상 첫 우주비행사 가가린을 우주로 보내 명실공히 우주시대를 열었다. 오매에도 그리던 창공을 자유롭게 비행하는 기술, 강경산은 우주과학의 신비한 매력에 깊이 빠져 학교에서 ‘연구 미치광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열공했다.

  5년간의 유학생활에서 강경산은 우주과학의 중요한 이론과 실천 경험을 터득하게 되었고 또 나라를 위해 기여하고 헌신해야 한다는 사명감도 굳히게 되었다.

    

00300119446_8b70b2b4.jpg

 

▲사진= 강경산 원사가 연구실에서 연구 지도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동방홍1호’ 인공위성 발사에 큰 공헌

  귀국후 중국 과학연구의 최고 전당인 중국과학원 지구물리연구소 2부 ‘581’조에 배치 받은 강경산은 26세의 젊은 나이에 로케트의 위치확인과제연구에 착수했다. 후에는 인공위성을 고공에까지 운송하는 운반로케트의 위치확정 문제를 해결하는 첨단과제를 맡아 ‘동방홍1호’ 인공위성 발사에 큰 공헌을 했다.

  ‘문화대혁명’기간, 터무니 없는 누명을 쓰고 노동개조를 받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우주과학에 대한 그의 탐구의 길은 꾸준하게 지속되었다. 그 시기 드물게 접촉할수 있었던 외국 자료 더미에서 마침내 ‘오아시스’를 발견했다. 그것은 리모트센싱, 즉 원격탐지기술로서 물질이 내는 전자기파의 세기를 포착하여 그 물질의 상태, 변화 현상 따위를 알아내는 기술인데 주로 자원탐사, 환경감시 등에 쓰이는 기술이였다. 우주정복시대에 가장 생명력이 있고 참신한 전략적 과학기술이라고 생각한 강경산은 1970년부터 3년간의 조사연구를 거쳐 보고서와 논문을 작성했다.

  그는 자신의 논문과 보고서를 당시 중국국방과학기술위원회 부주임을 맡고 있던 전학삼에게 보냈다. 이 기술의 가치를 발견한 전학삼은 여러번 회신을 보내 ‘마이크로파 촬영’기술의 독창성과 전망을 분석해주면서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을 계속 연구할것을 강경산에게 요구했다. 이때로부터 우리 나라 원격탐지기술에 대한 연구가 정식으로 가동되었다.

    

00300119444_2a16cce1.jpg

 

▲사진= 강경산 원사가 중국과학원 우주과학과 응용연구센터를 견학한 중국과학원 부속 실험학교 학생대표들을 반갑게 맞아주고 학생들을 위해 기대의 메시지를 써주었다. /자료사진

   

  전학삼 건의로 미국 유학길에 올라

  1981년, 중국의 유명한 과학자 전학삼은 강경산에게 미국에 가서 관련 기술을 더 연구할것을 건의했다. 미국 캔저스대학에서 강경산은 미국의 저명한 과학자이며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인 RK.모르 교수와 함께 마이크로파원격탐지기술을 본격적으로 연구했다. 이 기간 그는 모르교수와 함께 세계에서 처음으로 ‘원격탐지물 마이크로파유전체의 특성 및 현장측정방법’의 새로운 원리를 제기했고 이 원리를 북극 빙하의 탐측에 응용했다. 1983년, 강경산은 높은 대우의 초빙도 마다하고 단연히 귀국했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 주도

  중국은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하는 나라로서 재해로 인한 손실이 해마다 2,000억위안이나 된다. 인류의 생명과 재산이 각일각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가장 수요되는 것은 정보이다. 그러나 자연재해로 인한 교통단절, 지형 등 원인으로 제때에 재해구에 들어가 조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1985년, 강경산은 고공비행기에 원격탐지기를 탑재해 홍수재해지역의 상황도를 찍어 관련 부문에 넘겨주었다. 이 원격탐지기는 지면 상황도를 3만 6,000킬로미터 떨어진 고공의 인공위성에 전송하고 인공 위성이 다시 그 수치를 지면지휘부로 전송하였던 것이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이용은 자연재해탐측에서 중국의 큰 고민거리를 해결하여 경제 손실을 대략 10% 가량 줄일수 있게 되었다. 이 기술은 1996년 ‘863계획’ 10년 총화시, 국제적으로 선도적인 10대 기술의 하나로 선정되었다. 그후 미국에서도 자연재해즉시검측 시스템이 제작 되였는데 이는 중국 보다 한발 늦은 셈이다.

  1990년대초부터 강경산은 선후로 유인우주비행선응용분야 논증팀의 부팀장, 부총지휘 겸 ‘신주4호’ 주요 설비인 마이크로파 원격탐지 시스템의 주임 설계사로 활약했으며 1999년에는 중국 공정원 원사로 당선되었다.

    

00300119445_ffdef8f3.jpg

 

▲사진= '선저우 5호' 발사를 앞둔 강경산 원사. /자료사진

   

  ‘신주5호’ 발사에도 한몫

  2002년12월30일 0시 40분, ‘신주4호’ 우주비행선이 깐수성 쥬천(酒泉)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여 예정 궤도에 들어섰다.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는 ‘신주4호’ 우주비행선에 탑재되여 처음으로 우주여행을 떠났다. ‘신주4호’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의 수석설계사인 강경산이 주도로 진행한 연구과제가 종합적인 점검을 받는 순간이기도 했다.

  ‘신주4호’ 우주비행선 앞부분에 장착된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 이 ‘천리안’은 구름과 우뢰의 저애를 이겨내면서 망망한 우주에서 해양과 대륙의 대기를 탐측했으며 4개월간의 운행을 통해 많은 가치 있는 정보와 수치를 지면에 전송했다. 특히 강경산이 대담하게 이용한 다중모드(多模态)시스템 역시 국제적으로 처음 이용되는 기술로서 전세계의 눈길을 모았다.

  그가 수십년간 연구해온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이 실제로 우주비행에 이용되면서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고 후날의 마이크로파 원격탐지위성을 위해서도 좋은 토대를 마련해주었다.

    

00300119448_63f1cbe7.jpg

 

▲사진= 강경산 원사(우1)가 '창어1호' 달탐사 프로젝트 주요 책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자료사진

   

  달탐사 프로젝트 부총설계사로 활약

  달탐사 프로젝트 부총설계사, 응용총체부(总体部) 총설계사인 강경산은 2007년 11월 26일에 ‘창어 1호’ 위성이 전해온 세계의 최초의 달표면 사진을 접하면서 어릴적의 꿈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감동의 순간을 맞이했다.

  2009년, 달탐사지학과학 포럼에서 강경산은 ‘마이크로파 달’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렸다. ‘창어 1호’에 탑재한 마이크로파 달탐측의기가 전송해온 달표면 사진은 인류에게 미지의 세계였던 달 뒤면의 지질 상황을 보여주었고 이에 근거해 달 토양층은 평균 두께가 5~6미터이고 헬리움3은 함량이 100만톤 가량 있다고 추정했다. 이는 미국 ‘아폴로’ 우주 비행선이 달에서 채집해온 견본에 근거하여 얻어낸 수치보다 훨씬 더 정확했다.

    2010년 10월 1일,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창어 2호’ 위성에 탑재된 ‘천리안’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는 40만킬로미터 떨어진 태공에서 중요한 과학임무를 수행했다.

  중국의 첫 인공위성-‘동방홍1호’ 위성으로부터 유인우주비행선, 달탐사 프로젝트에 이르기까지 중국 우주항공의 이정표에는 언제나 조선족 과학자 강경산 원사의 심혈이 고스란히 슴배여 있다.

  /이영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31 화룡시 동성진 광동촌 브랜드 입쌀 <맛있다>에 연변입쌀의 자존심 담아 5일전 60
430 연변축구 공신 박태하감독 송별식을 하다 11.02 135
429 “일류의 민족전통복장브랜드 창출에 전력할것입니다” 10.10 239
428 우천(羽泉)그룹밴드의 유일한 녀자 키보드 연주자 김음래, 그는 누구인가? 09.10 241
427 청화대학 조선족 박사 입학식 강연 인기 쑥쑥 09.04 381
426 중국조선족음악연구회 명예회장 박장수 “후세대들의 밑거름이 되여주고싶다” 09.03 250
열람중 우주비행 마이크로파 원격탐지기술의 선두주자 강경산 원사 08.30 259
424 계영자 《원색의 기억》 작품 출판기념 및 조선족력사와 문화학술쎄미나 대련서 08.14 206
423 동북항일련군로전사 리민 별세 07.23 379
422 조남기 동지 서거 06.19 307
421 백청강 - 암 투병 딛고 5년 만에 돌아온 실력파 가수 06.07 335
420 유아용품 브랜드 런칭한 녀창업가 채혜령씨 05.16 388
419 조선족을 알리고 주류사회의 편견 깨고 무지를 일깨워주고 싶다 - 장호 회장 04.19 364
418 고려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우회 35대 김홍매 회장 04.08 402
417 료녕성 제13기 인민대표대회 1차회의 개막… 조선족대표 6명 01.29 448
416 민족의 전설, 항일 장령 무정 장군의 인생비화 01.29 498
415 흑룡강 조선족 정협 위원들의 목소리를 들어본다 01.26 455
414 료녕성제12기 7명 조선족 성정협위원, 그들은 누구인가? 01.23 416
413 공현우 외교부 부부장으로 임명 01.03 507
412 세계적인 가금류학자 조선족 녀교수 12.08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