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축구 공신 박태하감독 송별식을 하다

0 1,178

再见,朴泰夏指导!好运,朴泰夏指导!——延边富德足球俱乐部主教练朴泰夏送别仪式

b87e70fe571840c487a79995fa285657.jpeg

“延边富德足球俱乐部与朴泰夏主教练做出一个艰难的决定,也是最终的决定。2019年朴泰夏不再执教延边富德队,我们虽有万分不舍,但世事如斯,我们必须接受这个决定。我祝愿朴泰夏指导未来有一个更大的舞台,演绎出更精彩的篇章。”于长龙在致辞时说,他还用李白的一首《送友人》来表达自己此时的难舍之情:

青山横北郭,白水绕东城。

此地一为别,孤蓬万里征。

浮云游子意,落日故人情。

挥手自兹去,萧萧班马鸣。

0320474f580a4efa914f90542f485be1.jpeg

2014年12月10日,韩国籍教练朴泰夏先生与延边富德足球俱乐部正式签约,成为了延边足球历史上第三位外籍主教练。如今,朴泰夏先生率领延边富德队在中超中甲征战了四个赛季,是延足历史上执教时间最长的外籍主教练,创造的历史完全可以与当年敖东时代的韩国老人儒帅崔殷泽相媲美。

ac7c13f419cb42b88f96d0e409351bd6.jpeg

4ad96232651c41abb8c366dfd920d018.jpeg

四年间,朴泰夏先生率领延边富德从中甲逆袭升入中超,并在中超的两个赛季中充分展现了延边足球的历史底蕴和传统,让更多人重新认识了延边足球,在延边大地乃至华夏南北,朴泰夏率领的延边队更是成为了一支虎狼之师、正义之师、道义之师,不畏惧艰难险阻,实现了当初朴泰夏先生“为延边打造一支充满激情的球队”的承诺。

0da4f2b7859a483b9fc078a30cb72837.jpeg

abde9869363743f8bf0e7fbe805a05fc.jpeg

于长龙对朴泰夏执教延足的四年进行了总结,并高度评价了朴泰夏为延边足球作出的卓越贡献,称他是:

一位有责任感和职业精神的教练;

一位富有激情、敢于克难攻坚的教练;

一位富有理想和执着精神的教练;

一位有爱心、有大局精神的教练。

4f34ff5ca81c4d33bf7353ca5fde6101.jpeg

朴泰夏在仪式上致辞。他说:“四年的时间过得真快,与延边队结缘的4年时间里,我们经历了很多事情。我们经历过欢欣、喜悦、愤怒和挫折,也从中收获了很多。球迷们给予我们足球队的关爱和热情远远超过了我的想像,也给了我力量,也时刻提醒我,一定要带好延边队。虽然我们遭受过失败,但我想这正是我和延边队在上一个新台阶的契机。延边这片土地在我的人生中是有重要意义的地方,即使离开这里我也将永远铭记在心。球迷们,感谢你们!也恳请大家继续关心我们的球队,为我们加油助威!”

州体育局局长金松天向朴泰夏赠送感谢牌。

1e0a2085fe1b4394a840ce912529c4cb.jpeg

延足俱乐部总经理于长龙向朴泰夏赠送感谢牌及纯金奖牌。

110b26aa5021461c8d347b5a0add73ba.jpeg

追球者、红军、红魔、大学生、长白虎、焰火、女子、长白山、延边球迷协会等球迷组织代表向朴泰夏赠送纪念品并合影。

74a7f9fbcda2417bbf80b8453ebc84c1.jpeg

3d6618e7ae4b4f33b3449db85a1e9618.jpeg

90930787362f42459ba4cbdef612ea64.jpeg

f24b2ca0e280452c90d3360dcff3831c.jpeg

48f0225490e0486196691513911798a9.jpeg

dee46f42175a4535a2e39126b4920120.jpeg

朴泰夏还接受了媒体的提问,在回答关于今后的工作方向时表示,目前会继续关注延足,之后的一段时间将会陪伴久别家人。

全媒体编辑 毛保捷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74 대경시 조선민족문화친목회 김정규 회장 5일전 10
473 세계 음악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조선족 작곡가 안승필 09.10 44
472 '군가의 대부' 정률성의 딸 정소제를 만나다 09.04 65
471 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 윤광호 08.29 67
470 [구술17]불후의 명곡〈선생님 들창가 지날 때마다〉- 동희철 08.28 90
469 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 송영철 08.26 70
468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08.20 70
467 조선족 남자가 만드는 맛있는 수제맥주 '킹콩' 아시나요? 08.19 133
466 탄탄한 기술력으로 도약의 나래 펼쳤다 - 우재성 사장 08.14 82
465 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동희철 08.08 99
464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08.05 141
463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7.29 141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07.18 146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07.15 153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183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153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231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413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418
455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 세우전자 안경철 05.21 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