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 149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양국 전통극 합동 공연으로 문화교류 추진하겠다"
중국 국가 1급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중국 국가 1급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한국국제교류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해외에서 전통극 공연을 하면 객석의 중국 이민자들이 고향에 온 듯하다며 눈물을 흘립니다. 전통극은 문화의 뿌리죠. 풍부한 문화적 유산을 가진 양국의 전통극이 한 무대에서 열리는 자리를 만들고 싶습니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의 문화예술계 인사 초청 행사에 참여해 한국을 찾은 광리 추이(56·최광려)는 조선족 출신의 중국 정부의 국가 1급 배우다.

그는 26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전통극이 외면받고 있지만, 뿌리를 지키는 일이라는 사명감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방한을 계기로 양국 간 합동공연 등 문화교류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이 씨는 쓰촨성을 대표하는 전통극단인 천극원의 대표 배우로 20년 전인 36살 때 국가 1급 배우로 지정될 정도로 천극(川剧)분야에서 독보적인 일인자다. 중국에는 성마다 전통극이 있다. 베이징의 전통극은 '경극'으로 '패왕별희'가 유명하다. 쓰촨성의 전통극인 '천극' 중에는 수호지 영웅의 이야기를 그린 '류영기' 등이 널리 알려졌다.

그는 12살 때 천극에 입문해 14살 때부터 주연배우로 무대에 섰다. 미국·영국·프랑스·일본·싱가포르 등 15개 나라에서 공연했다. 문화예술 분야에서 뚜렷한 공적을 세운 배우에게 정부가 수여하는 매화상과 백모란상을 받았고, 쓰촨성 정치협상회의 문화예술 분야 위원이기도 하다.

친구의 오디션을 응원하러 갔다가 우연히 발탁돼 전통극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는 그는 "춤과 노래로 사람들을 웃기고 울리는 일은 너무 매력적인 일"이라며 "처음에는 반대했던 부친도 나중에는 가장 열렬한 팬이 돼서 응원해주었다"고 했다.

5살 때 지린성에서 쓰촨성으로 이주해 성장한 그는 "말은 잊었지만 조선족 출신이란 걸 잊고 산 적이 없다"며 "내가 남보다 많다는 신명과 끼야말로 우리 민족의 DNA"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그는 중국도 한국처럼 전통문화가 젊은이들한테서 외면받고 있어 후학을 양성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다행히 중국은 정부가 본격적으로 나서서 전통 문예 부흥에 힘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추이 씨는 "초등학교에도 전통극 수업이 생겨 종종 강의하거나 간단한 연습 등을 학생들과 함께 해보고 있다"며 "어려서부터 전통극을 친숙하게 느끼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방한 기간 판소리 명인 등 예술인들과 교류할 예정인 그는 "전통예술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특히 한중 전통극 합동무대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중국에서 춘향전과 같은 판소리를 천극이나 경극 스타일로 무대에 올리면 중국인들이 한국문화를 친숙하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며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는 류영기나 패왕별희를 판소리로 풀어내는 공연을 하고 싶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예술은 아름다움을 추구하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감동을 줍니다. 젊은이들이 무조건 전통문화를 싫어할 거라고 미리 포기하지 말고 새로움을 가미해 아름다운 무대를 꾸민다면 외면받지 않을 거라 확신해요. 비슷하면서도 각자의 독창성이 있는 양국 문화의 교류는 새로운 돌파구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겁니다." 

중국 국가 1급 배우로 천극 1인자인 광리 추이
중국 국가 1급 배우로 천극 1인자인 광리 추이[광리 추이 제공]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7 08:00 송고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47 ‘조선족’이라는 이름을 세계에 널리 알린 학자 -- 황유복 8일전 63
446 불멸의 가치관을 심어준 불후의 노래 작사자 리선근 04.04 115
열람중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3.28 150
444 조선족청년 피아니스트 김해 03.26 175
443 중국조선족기업가 김의진씨와의 좌담회 도쿄에서 열려 03.25 168
442 ‘봉제완구왕’에 도전하다 - 동관시순전완구 양남식 사장 03.11 237
441 류상룡,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 회장단 회장으로 당선 02.15 223
440 최강 두뇌! CCTV1 프로에서 불가능에 도전해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 01.30 320
439 조선족 백설매교수, 전세계 최고 환경상인 VOLVO환경상 수여 01.07 430
438 조선족 기업인 김의진, 한국 대통령상 수상 01.03 563
437 재한조선족의 따듯한 어머니, 든든한 보호자 –김숙자 12.07 498
436 작지만 큰 사람—광둥위성TV 조선족 앵커 최문혜 12.03 466
435 단동시조선족기업가협회 심청송 회장, 민족향 주거환경 개선 위해 10만원 기부 11.29 478
434 재일조선족 유일의 한글학교 이끄는 전정선 교장 11.26 473
433 재중동포 2세 작곡가 안승필, 中 국립오케스트라 첫 아리랑 연주 11.19 387
432 선양해제승기계유한회사와 박해평사장 11.15 571
431 화룡시 동성진 광동촌 브랜드 입쌀 <맛있다>에 연변입쌀의 자존심 담아 11.09 476
430 연변축구 공신 박태하감독 송별식을 하다 11.02 754
429 “일류의 민족전통복장브랜드 창출에 전력할것입니다” 10.10 439
428 우천(羽泉)그룹밴드의 유일한 녀자 키보드 연주자 김음래, 그는 누구인가? 09.10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