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0 54

 

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hljxinwen.dbw.cn  2019-04-28 09:30:48

  (흑룡강신문=하얼빈) 망국의 설음을 안고 두만강, 압록강을 건너 중국 동북지역에 속속 정착하면서 우리 민족의 리산과 리향의 아픔을 달랠수 있는 것이 각종 민간체육경기였다. 단오, 추석 등 명절에 마을과 마을사이에 체육경기를 통해 단합과 친목을 도모했다. 씨름, 그네, 줄다리기, 할쏘기, 물동이 이고 달리기, 장기, 무예, 축구, 배구 등이 주를 이루었다. 이를 통해 우리민족은 체육을 사랑하고 체육방면의 유전자가 발달한 우수민족으로 거듭났다. 공화국이 설립되면서 조선족은 중국의 체육사에 휘황찬란한 편장을 남겼다. 동북각지의 조선족들이 국가를 위해 수송한 운동원, 심판원, 감독 등은 국제, 국내경기에서 조국과 인민을 위해 수많은 영예를 따내고 세계기록, 아시아기록, 전국기록을 쇄신하며 찬란한 업적을 쌓았다.

 

00300152315_7d510820.jpg

 

흑룡강성 녕안시에서는 민족의 전통명절인 류두절을 성급 무형문화재로 신청, 해마다 각종 기념활동을 다양하게 가지고 있다.   /한동현 기자

 

00300152316_44332f61.jpg

 

라치환

  중국의 첫 동계종목 세계우승자인 라치환을 위시해 공미옥, 리위, 허명숙, 로성옥, 정홍도, 김복순, 김영순, 류원룡, 최순자, 피화자, 최연, 박미희, 리태권, 임세준, 리채영, 정춘양, 김미자, 박봉학, 백종운, 김정수, 리천호, 리봉철, 강옥화, 김정련 등이 스케이트항목에서 활약했으며 리만기, 김상수, 김광, 태창송, 박동빈, 최흥준, 현승해, 김승림, 김형기, 정초, 김현수, 최충섭, 리규철,한경운, 장인석, 최동섭, 최재원, 김길송, 박경세, 정순도, 장영선, 주석형 등이 아이스하키항목에서 활약했으며 리덕룡, 최룡범, 황태석, 김수근, 황만룡, 권옥순, 최룡, 원용덕, 김춘옥, 채경숙, 리설매, 림광호 등이 스키항목에서 활약하는 등 건국초기부터 1980년대까지 동계종목에서 강세를 보였다.

 

00300152317_f48f655e.jpg

 

박만복

  우리 민족에게 축구는 유전자라고 불릴만큼 최고의 인기 종목이였다. 대련, 광동 매현과 더불어 '축구의 고향'이라고 불리우는 연변을 중심으로 건국 70년간 박만복, 리광수, 손중천, 리봉춘, 최태환, 김방춘, 문정오, 지청룡, 허경수, 최증석, 최형섭, 렴승필, 리주철, 지운봉, 정종섭, 리두금, 김광수, 고종훈, 김광주, 리홍군 등을 국가대표팀에 수송했으며 최근에도 박성, 김경도, 지충국, 지문일, 고준익 등을 수송했다. 중국 최고의 하프발동기로 불리던 고중훈과 고준익은 중국에서 몇 안되는 부자 국가대표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녀자축구팀에도 리화련, 안영실, 장어금, 리미화 등을 수송했다.

 

00300152318_ad62b662.jpg

 

연변축구는 중국조선족의 대명사로 되였다. 언제 어디서나 몽청껏 응원하는 팬들이 있는한 연변축구의 봄날은 또다시 올것이다. /자료사진

  배구에도 장동환, 김만일, 허광근, 정천두 등 남자 운동원들, 최옥련, 김동희, 지영애, 정훈자, 윤옥련, 최혜숙, 전금숙, 리은애, 김봉숙, 김혜숙 등 녀자 운동원들이 건국초기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했다. 녀자소프트볼 국가대표팀에도 리경애, 남경화, 윤옥주 등이 활약했다.

  기타 체육항목들인 자전거에서 전명숙, 리월순 등이, 륙상에서 윤창록, 박함무, 최운일, 남인극 등이, 체조에서 현성범, 김호석, 김호권, 최윤희, 허영자, 방경자, 최경숙 등이 , 씨름, 유도에서 박명섭, 리길송, 박청식, 리성기, 김수태, 남송, 정철 등이, 야구에서 권삼월, 강성남, 리명걸, 김원철 등이, 사격에서 김순팔, 리영자 등이, 탁구에서 림영학 등이, 수구에서 최인규, 김상호, 남관희, 리종철, 림정자, 김영자, 석순임 등이 각급 국가대표선수로 활약했다.

 

00300152319_270aa8d6.jpg

 

박문요

  지력운동항목인 바둑에서도 제15회 LG배 세계기왕전 우승 박문요 9단, 제1회 세계지능운동회 우승 송용혜 5단이 활약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진종호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54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9일전 47
453 [새중국 창건 70년] 민족의 영재들, 공화국 기업계에서 활약 05.09 40
452 속산으로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속산 천재’오미령 05.07 55
451 새중국 창건 70년ㅣ문화예술계의 조선족 명인들 04.29 101
열람중 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04.29 55
449 새중국 창건 70년ㅣ자연과 사회과학 및 의학령역을 빛낸 조선족 석학들 04.26 73
448 [새중국 창건 70년] 정계와 군에서 활약한 조선족 지도자들 04.25 94
447 ‘조선족’이라는 이름을 세계에 널리 알린 학자 -- 황유복 04.10 234
446 불멸의 가치관을 심어준 불후의 노래 작사자 리선근 04.04 167
445 [사람들] 中 쓰촨지역 전통극 1인자 조선족 배우 광리 추이 03.28 197
444 조선족청년 피아니스트 김해 03.26 222
443 중국조선족기업가 김의진씨와의 좌담회 도쿄에서 열려 03.25 200
442 ‘봉제완구왕’에 도전하다 - 동관시순전완구 양남식 사장 03.11 319
441 류상룡, 중국조선족장기련합회 회장단 회장으로 당선 02.15 254
440 최강 두뇌! CCTV1 프로에서 불가능에 도전해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 01.30 399
439 조선족 백설매교수, 전세계 최고 환경상인 VOLVO환경상 수여 01.07 470
438 조선족 기업인 김의진, 한국 대통령상 수상 01.03 599
437 재한조선족의 따듯한 어머니, 든든한 보호자 –김숙자 12.07 538
436 작지만 큰 사람—광둥위성TV 조선족 앵커 최문혜 12.03 501
435 단동시조선족기업가협회 심청송 회장, 민족향 주거환경 개선 위해 10만원 기부 11.29 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