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0 261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8 18:07:32

 

 

黑龍江省 출신 59세. 대학에서 일본어 전공

신임 주일 중국대사로 조선족 출신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이 부임한다.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도 겸하고 있는 쿵 부부장은 일본에서 10년 이상 근무한 경험이 있는 '지일파'로, 외교부에서 주로 아시아 외교를 담당해왔다. 

 

쿵 부부장은 역대 최장인 9년간 주일 중국대사를 지내고 7일 저녁 도쿄에서 이임 행사를 마친 청융화(程永華) 후임으로 부임하게 된다.

 

 

p1065599102629609_881_thum.png

▲ 지난 1월 17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한 쿵쉬안유 [뉴시스]

 

쿵 부부장은 중국 동북부 헤이룽장(黑龍江)성 출신 조선족으로, 올해 만 59세다. 대학에서 일본어를 전공하고 외교부에 입부한 이래 10년 간 일본에 주재했다.

 

2016년까지 6년 동안은 도쿄 중국대사관에서 공사로 일했고, 이후 베트남 주재 대사와 외교부 아주사장(아시아 국장)을 거쳐 현재 한반도 문제를 담당하는 특별대표 겸 외교부 부부장으로 아시아 외교에서 폭넓게 활동해왔다. 

 

한편 주일 중국 대사로 역대 최장수 기록을 세운 청융화 대사의 환송 행사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롯한 양국 정재계 인사 1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지요다구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환송 리셉션에는 아베 총리 외에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등 정계 인사와 재계 대표 등도 참석했다.

 

외국 대사 환송 행사에 현직 일본 총리가 참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앞서 지난달 16일엔 청 대사를 관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는 등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원하는 일본 정부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청 대사는 1977년 이래 총 4차례에 걸쳐 주일 대사관에 근무했으며, 2010년 2월 대사로 부임해 만 9년 넘게 재직해왔다.

 

청 대사는 2012년 9월 일본 정부가 동중국해 센카쿠 열도(댜오위다오)를 국유화해 양국 관계가 냉각 상태에 빠졌을 때도 관계 정상화를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 5월 이래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아베 총리의 상호 방문 등으로 어느 정도 개선된 상태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본 웹주소: http://www.upinews.kr/news/newsview.php?ncode=1065599102629609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75 고향마을에 돌아와 가정농장주의 꿈 키운다 - 최광수 09.26 59
474 대경시 조선민족문화친목회 김정규 회장 09.18 60
473 세계 음악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조선족 작곡가 안승필 09.10 101
472 '군가의 대부' 정률성의 딸 정소제를 만나다 09.04 98
471 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 윤광호 08.29 96
470 [구술17]불후의 명곡〈선생님 들창가 지날 때마다〉- 동희철 08.28 114
469 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 송영철 08.26 100
468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08.20 89
467 조선족 남자가 만드는 맛있는 수제맥주 '킹콩' 아시나요? 08.19 152
466 탄탄한 기술력으로 도약의 나래 펼쳤다 - 우재성 사장 08.14 104
465 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동희철 08.08 114
464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08.05 168
463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7.29 152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07.18 159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07.15 171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204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169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258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427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