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 418

 

[새중국 창건 70년]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hljxinwen.dbw.cn  2019-05-28 13:12:28
 
 

  흑토벌의 진달래-2

  우리민족 기업의 멘토—석산린과 창녕그룹

  (흑룡강신문=하얼빈) 우리는 건국 70주년을 맞아 80년대 ‘조선족 공업대학’으로 불리웠던 창녕그룹과 창년그룹 창시자 석산린을 떠올려 본다.

  오늘의 조선족기업이 있기까지 그 기반에는 우리민족 기업인들에게 멘토 역할을 했던, 혹은 우리민족 기업의 산실 역할을 했던 석산린과 창녕그룹이 있다. 과거 그가 직,간접으로 육성한 기업가들이 전국 급수설비 공급 령역의 90%이상을 차지해 창녕그룹은 ‘조선족 공업대학’으로 불리웠다.

 

00300155816_a7ab6f44.jpg

 

업무협약식에서 사인을 하고 있는 선산린총재(우).

  석산린과 창녕의 전신후세(前身后世)

  석산린은 1945년 길림성 동풍현에서 출생, 할빈공업대학 핵물리학과를 졸업했다. 1967년 ‘문화대혁명’에서 취중 진담이 화근이 되여 현행반혁명으로 사형판결을 받았으나 재심리를 거쳐 징역 15년 판결을 받았다. ‘문화대혁명’ 결속 후인 1979년 감형으로 석방되였으며, 출옥 후 흑룡강상업학원에서 강사로 근무했다. 1984년 자동급수설비를 발명하고 1985년 ‘할빈창녕급수설비공장’을 설립했다.

  ‘할빈창녕급수설비공장’은 1990년대 중반 총부를 북경으로 이전, 급수설비 공급상으로부터 기계, 전자, 식품, 경공업과 건축 등 5대 업종을 포섭하는 대형 그룹으로 발돋음했다.

  ‘창녕그룹’은 1995년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으로부터 전국 제3대 민영기업 칭호를 획득했고 석산린은 11억원의 자산으로 2001년 ‘포부스 중국 대륙 100대 부호’ 51위에, 2002년에는 ‘호윤 중국 대륙 100대 부호’ 68위에, 2003년에는 ‘호윤 중국 대륙 100대 부호’ 76위에 오르는 등 휘황한 업적을 이뤘다.

  급수설비 령역의 ‘대혁명’을 일으켰던 ‘창녕그룹’과 석산린은 조선족 기업 발전사에 획기적인 한획을 그었을 뿐만 아니라 중국 민영기업 발전사에도 중대한 기여를 했다.

 

00300155814_62e444b4.jpg

 

직원들과 함께 있는 선산린총재(가운데).

  ‘창녕’의 탄생

  ‘문화대혁명’ 후 석산린은 흑룡강성상학원(할빈상업대학 전신)에서4년간 대학강사로 일했다. 동료들은 그를 훌륭한 교수감이라 했지만 그는 좀체로 만족되지 않았고 조만간 강단을 떠나야 한다고 생각했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매일과 같이 층집들이 일떠서고 있는데 물공급은 여전히 50년대의 낡은 방법을 쓰고 있다. 면적을 적게 차지하고 전기 소모량이 적으며 자금이 적게 드는 새 급수설비를 만들어 낼 수는 없을가?’

  자신의 기발한 생각에 격동된 그는 종이장을 펼쳐놓고 ‘급수혁명이 바야흐로 시작될 것이다!’고 썼다.

  그로부터 100여일이 지났다. 그는 끝내 자동으로 공기의 힘을 증가해주는 자동기압급수설비를 연구, 설계해 냈다.

  완성된 자동기압급수설비의 설계를 깐깐히 검토한 석산린은 시험제작에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학교에 사직서를 냈다.

  1985년4월 4일, ZQS-1형 자동기압급수설비가 시험 운행에 성공했다. 4월 29일, ZQS-1형 자동기압급수설비는 성급 기술감정에 통과되여 ‘흑룡강성과학기술성과’ 증서를 받았으며 7월 1일에는 흑룡강성과학기술위원회로부터 ‘흑룡강성 새 제품 발명’증서를 받았다.

  그때로부터 3년이 지났다. 석산린의 예언대로 황페하던 들판에 800명 종업원을 가진 기업이 일떠섰다. 1987년에 5000평방미터에 달하는 6층짜리 건물을 지은데 이어 1988년에 또 다른 6층짜리 건물을 지었다. 그외 3500평방미터에 달하는 과학기술 연구청사와 4500평방미터에 달하는 용접직장… 황페하던 들에 건축군이 나타나게 되였다.

  석산린이 연구, 제작한 급수설비는 ‘할빈창녕급수설비공장’을 세운지 13일만인 1985년 7월 1일 할빈채소농장 건물에 설치되여 정상 운행을 한 뒤로 전국 각지에 널리 퍼졌고 심지어 중국남극장성과학탐험기지, 중국위성관측소 등 중요한 부분의 건물에서도 빛을 내였다. 또한 미국, 모잠비크, 탄자니아, 조선 등 나라에까지 수출되였다.

 

00300155813_d4833ab8.jpg

 

창녕급수설비공장 건물 벽에 새겨진 흑룡강성 전임 성장 고 진뢰동지의 제사.

  전설의 ‘창녕’

  '할빈창녕급수설비공장'이 설립되여서부터 3년 사이 공장의 생산액과 리윤액은 해마다 수배의 속도로 껑충껑충 뛰여올랐다. 1985년에는 하반년 반년 동안 220만원의 생산액과 74만원의 리윤을 올렸고, 1986년에는 1260만원의 생산액과 306만원의 리윤을 올렸으며, 1987년에는 3500만원의 생산액과 860만원의 리윤을 올렸다. 그리고 1988년에는 8590만원의 생산액에 1215만원의 리윤을 올렸다. 3년 남짓한 동안에 나라에 납부한 세금은 도합 1600만원에 달했다.

  당시 창녕에 들어가는 로동자들은 모두 시험을 치르고 두달 동안 가장 간고한 일터에서 로동단련을 거치는 한편 계통적인 훈련을 받아야 했다. 또한 공장의 모든 규장제도를 학습해야 했다. 그동안의 검증을 거쳐 합격된 사람만이 정식 로동자로 채용되였다. 기업관리에서는 엄격한 로동인사관리와 칼로 베는 듯한 과단한 일처리가 주요한 비결이였다. 당시 ‘창녕’은 빠른 절주와 높은 효률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또한 ZQS-1형 자동기압급수설비가 고고성을 울린지 3년도 안되여 석산린의 주최하에 연구제작한 ZQS-2형 자동기압급수설비가 성급 과학기술감정에 통과되고 할빈시 과학기술성과 1등상을 탔다.

 

00300155815_7ea41a55.jpg

 

창녕그룹에서 생산한 급수설비.

  성과 부급 우질제품인 이 두 제품이 전국 각지에 널리 판매됨과 함께 ‘창녕’은 할빈 공장을 제외하고도 치치할, 조동, 만주리에 분공장을 세웠으며 보이라제조공장, 보이라안장회사, 포장운수회사, 펌프제조공장, 건축공정회사, 창녕무역회사 등 분공장과 분회사들을 설립하면서 그룹을 이루었다.

  1887년 11월 석산린은 흑룡강성 우수향진기업가의 칭호를 획득했고, 1988년에는 중국 ‘경제개혁인재상’을 수상했으며, 1989년에는 전국우수소수민족기업가로 당선되였다. 그외 제7기, 제8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 중화전국공상업련합회 상무위원직을 력임했다.

  석산린과 ‘창녕’은 ‘인민일보’, ‘국제방송’ 등 매체에 뜨게 되였으며, 1988년10월에는 CCTV(중앙텔레비전방송)에서 석산린의 원명을 그대로 쓰고 ‘창녕급수설비공장’의 이름을 그대로 단 전기드라마 ‘풍진 속 사나이(风尘硬汉)’가 방영되였는가 하면 1990년에는 중문 동명 인물전기가 출판되여 전국에 널리 알려졌다. 그외 조선어로는 ‘역경을 딛고선 사나이 석산린’이 출판되기도 했다.

  2008년, 석산린은 개혁개방 30년을 맞아 ‘중국경제주간’에서 평의한 ‘중국 개혁개방 30년 100대 경제인’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특별취재팀 채복숙 기자

  사진: 리대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