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 91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hljxinwen.dbw.cn  2019-07-29 09:40:54

 

00300164683_dd0a6f25.jpg

 

  랑시주식유한회사 신동일 회장

  (흑룡강신문=하얼빈) 김호 기자 = 중국조선족기업 가운데서 제일 처음, 중국 녀성 고급 의류 브랜드 가운데서 가장 먼저 상장한 랑시주식유한회사 신동일(47. 사진) 회장은 늘 이런 말을 한다.

  “랑시는 의류 브랜드로 자기 패션문화 정립과 함께 중국문화를 계승하고 전파해야 합니다. 저는 의류 패션문화로 중국의 민족문화를 풀이하며 중국문화가 국제 선도자로 다가서기 위해 노력을 경주해 왔습니다”

  신 회장이 이끄는 랑시는 불과 12년사이 녀성 의류 패션붐을 일으키고 일약 중국내 저명한 고급 브랜드로 자리 잡으며 자신도 세계 패션업계 25인에 등극했다.

  의류로 인생의 날개

  흑룡강성 오상 출신인 신동일은 1994년 중앙민족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무역회사, 중한합자회사, 북경 모 호텔 한국부에서 직장인 생활을 하며 자그만한 식당도 경영했다. 그러던 1997년, 신동일에게 인생을 역전하게 된 의류와 인연을 맺는 계기가 나타났다.

  당시 아시아를 강타한 IMF로 한국 소비시장이 위축되면서 적지 않은 한국 의류들이 적치돼 있었다. 이 정보와 함께 재고품 구매 경로까지 한국인 지인으로부터 전달해 들은 신동일는 우선 녀동생에게 시험 삼아 수입해 판매한 결과 금방금방 동이 나며 시장의 열기가 대단했다.

  2000년, 녀성의류 사업을 크게 펼쳐 볼 생각으로 신동일은 전문적인 의류회사인 랑시복장복식유한회사를 세웠다. 그해 4월 8일, 녀성의류 브랜드-랑시(朗姿LANCY FROM25)로 신동일은 중국 최고급 백화점인 연사(燕莎)백화점에서 1호점을 오픈했다.

  “사업 초창기 부모, 친척들에게서 200만원을 빌렸습니다. 부모님들도 대학을 졸업하고 남자가 옷장사를 한다니 걱정을 많이 하면서도 끝까지 밀어줬습니다. 처음에 직원들과 함께 겨울에 자전거를 타고 물건을 배달하고 매장에서 물건을 팔면서 진짜 어려웠는데 열심히 하면 된다, 꼭 1등을 해보자는 신념으로 하니까 여기까지 오게 되더군요”

  창업 초기 험난했던 담담하게 말하는 신동일이다.

 

00300164682_8a67e68a.jpg

 

  북경랑시복장복식유한회사에 이어 2004년과 2006년에 선후로 북경주크(卓可)복장유한회사와 북경라인(莱茵)복장유한회사를 세우면서 인지도를 넓혀갔다.

  2007년 이런 회사와 공장을 바탕으로 랑시주식유한회사가 설립됐다. 랑시주식유한회사는 디자인, 개발, 생산, 판매를 일체화한 의류기업으로 현재 국내 고급 녀성패션업계의 유명 브랜드로 자리 매김했다.

  현재 랑시주식유한회사는 ‘랑시’뿐만아니라 ‘주크(ZOOC)’, ‘라임(LIME FLARE)’ 등 6개 브랜드를 갖고 있다. 이런 브랜드는 선후로 ‘억원 매장 인기브랜드’, ‘북경 10대 인기브랜드’, ‘북경 10대 패션브랜드’ 등 영예를 안았다.

  국내 조선족기업 첫 상장

  자본시장에 관심이 많았던 신동일은 2007년부터 장강경영대학원에서 EMBA 과정을 밟기 시작했다. 여기서 자본시장에 대한 연구를 깊이하고 탄탄한 인맥들을 쌓아가면서 신동일은 오래동안 준비했던 회사상장을 결심했다.

  랑시주식유한회사가 상장하기 전, 중국에는 녀성전문의류업체가 여러 개 있었는 데 모두 기업 상장이 좌절됐을 정도로 그 심사기준이 까다로왔다. 탄탄한 재무구조와 관리구조를 바탕으로 랑시주식유한회사는 최고급 전문가들까지 동원해 치밀한 준비를 해왔다.

  2011년 8월 30일, 랑시주식유한회사는 드디어 심수증권거래소에서 상장의 종소리를 울린다. 랑시는 중국내 고품격 녀성옷으로는 단연 처음으로 되는 상장회사이다. 상장 당시 인민페 17억 5000만원을 모금했고 발행주가는 주식당 35원에 달했다.

  지금도 상장 순간을 생생히 기억한다는 신동일은 중국의 많은 녀성의류 업체가운데서 조선족기업이 가장 먼저 상장하고 중국 A주식 가운데서 조선족기업인이 상장회사를 갖고있다는 것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한다.

  녀성 의류브랜드 핵심은 소비자들을 한발 앞서 리드해가는 디자인이라고 말하는 신동일은 매년 년간 매출액의 3~5%를 상품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현재 북경과 서울디자인센터의 300여 명 디자이너가 해마다 4000여 개 양식의 의류를 설계하고 있다.

 

00300164684_5474df23.jpg

 

  시대 시장 미래를 향한 도전

  국내 의류패션업계의 침체와 인터넷 경제의 충격으로 랑시는 의류, 유아아동복, 화장품, 의료미용업계를 포함한 4대 산업으로 방향을 잡고 패션산업을 아우르는 인터넷생태전략으로 더 큰 비약을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해 한국 ‘아가방’브랜드 인수, 국내 A주식시장 의료미용 제1주식 등극, 인터넷 공룡기업 텐센트사와의 전략제휴 및 랑시코디온축구문화산업 설립 등 다양한 전략투자와 협력으로 령역을 넓혀가고 있다.

  북경시 인대대표, 중국복장협회 부회장, 중국청년기업인협회 리사 등 많은 사회직무도 겸하고 있는 신 회장은 청년 창업발전기금으로 300만원, 문천대지진에 200만원, 위수대지진에 36만원, 야안대지진에 20만원 기부하고 빈곤구제 기금, 고아원돕기 등 자선사업을 적극 실천했다.

  특히 조선족으로 당당하게 회사를 경영해가는 좋은 모습을 후배들에게 보여주고 싶고 조선족사회에 보다 많은 공헌을 하고싶다는 그는 2010년부터 랑시장학기금을 설립해 민족교육을 전폭 지지하고있다. 또 고향 모교에도 해마다 10만원, 2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항상 탕개를 늦추지 않고 꼭 앞서가야 한다는 리념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다는 그, 늘 자신감을 갖고 한 분야에 열정을 몰붓고 그 분야의 최고를 고집하는 신 회장은 새 기회를 잡아 혁신과 변혁을 이루며 시대, 시장, 미래 3자를 따내는 꿈으로 인생을 불태우고 있다.

 

원문웹주소 : http://hljxinwen.dbw.cn/system/2019/07/29/001338035.s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67 조선족 남자가 만드는 맛있는 수제맥주 '킹콩' 아시나요? 10시간전 4
466 탄탄한 기술력으로 도약의 나래 펼쳤다 - 우재성 사장 5일전 23
465 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동희철 08.08 44
464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08.05 43
열람중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7.29 92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07.18 112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07.15 130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142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129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171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381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394
455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 세우전자 안경철 05.21 688
454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05.10 206
453 [새중국 창건 70년] 민족의 영재들, 공화국 기업계에서 활약 05.09 167
452 속산으로 중국을 놀래운 조선족‘속산 천재’오미령 05.07 258
451 새중국 창건 70년ㅣ문화예술계의 조선족 명인들 04.29 330
450 새중국 창건 70년ㅣ중국체육계의 빛나는 한획을 그어 04.29 161
449 새중국 창건 70년ㅣ자연과 사회과학 및 의학령역을 빛낸 조선족 석학들 04.26 162
448 [새중국 창건 70년] 정계와 군에서 활약한 조선족 지도자들 04.25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