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 송영철

0 58

 

[꿈이 이끄는 사람들] 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hljxinwen.dbw.cn  2019-08-25 14:17:12

  세계 태권도대회 우승 송영철 코치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7월 26일 한국 평창에서 진행한 세계 57개 국가와 지구에서 온 4798명의 검은 띠(黑带) 선수들이 참가한 2019 세계태권도 HANMADANG대회에서 흑룡강성 목단강시 조선족 선수 송영철(46)이 개인품새경기(品势赛) 모든 동작을 소탈하고 류창하고 유력하고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본 종목 개인 우승을 따안았다. 동시에 본 종목 단체경기에서 그와 절강성 온주시 림봉(林峰)선수와 천진시 장승리(张胜利)선수 등 3명으로 조합된 중국팀이 수많은 경쟁상대를 물리치고 단체 우승을 따내 조국을 위해 영예를 빛냈다.

 

00300168505_4a5fb7b2.jpg

 

2019 세계태권도 HANMADANG대회 시상대에 오른 송영철(좌2)

  어릴적부터 태권도 꿈 심어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도문에서 송씨가문의 셋째로 태여난 송영철의 동년은 곽원갑(霍元甲)과 진진(陈真) 등이 주역을 맡은 무술영화가 류행인 시절이였다. 매번 무술영화를 보면서 그는 몹시 흥분했고 점차 무술을 해야 되겠다는 꿈이 마음속 깊이 뿌리 내리기 시작했다. 그러나 가정경제상황이 어려워 이 꿈을 마음속 깊이 묻어둘 수 밖에 없었다.

  학창시절 송영철은 성적이 우수했다. 중학교때 그는 성급 물리경연에 참가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가 고중 2학년때 한차례 뜻밖의 사고가 인생역전의 계기가 되였다. 18세 되던 해 여위고 덩치 작은 송영철은 교문밖에서 2명의 불량배들에게 리유없이 얻어맞는 봉변을 당했다. 이에 격분한 그는 당시 ‘공부를 포기하고 무술을 배워야겠다’는 충동적인 결정을 내렸다.

  때마침 TV에 무술학교 모집광고가 떴다. 송영철은 두말없이 신청했다. 류학하며 공부하고 주숙하고 생활비까지 한달 비용이 300원이였다. 어머니의 한달 로임이였다. 그의 가정으로 말하면 어마어마한 지출이였다. 하지만 어머니는 사처에서 돈 600원을 빌려 그의 손에 쥐여주었다.

 

00300168506_7e208aef.jpg

 

태권도 개인품새경기에서 송영철이 기량을 뽐내고 있다. (1인)

  꿈을 위해 아르바이트로 학비 마련

  금방 입학한 송영철은 학비때문에 언제나 고민이 많았다. 어머니가 준 600원은 아무리 아껴먹고 아껴써도 2개월 학비밖에 안되였다. 집에다 그냥 손을 내밀기도 쑥스러웠다. 태권도를 배우기 위해 송영철은 선생님을 찾아가 사정을 이야기하고 식당 청소를 하고 채소를 사들이는 등 닥치는대로 아르바이트를 겸직해 학비를 벌었다. 말그대로 그는 ‘만능공’이였다. 그 후부터 더는 가정에 손을 내밀지 않았다.

  학비가 해결되자 그는 태권도 훈련에 몰입했다. 매일 아침 네시에 일어나 저녁 10시까지 부지런히 열심히 훈련을 견지했다. 성적을 내기 위해 방과후에도 혼자 훈련실에서 한번 또 한번 매개 동작을 성숙될 때까지 반복 련습했다. 발에는 피망울이 생겼다. 그는 피를 짜내고 거즈(纱布)로 감싸고 련습을 계속했다. 운동복은 땀에 흠뻑 젖어 짜면 땀물이 흘러내렸다. 태권도장갑을 살 돈이 없어 맨 주먹으로 연습하다보니 두 주먹에서는 피가 흘렀다. 하지만 그는 이를 악물고 감각이 무뎌질때까지 악착스레 련습을 견지했다. 그것보다 더 큰 고통은 훈련 도중 허리, 근골과 무릎에 정도부동하게 상처를 입은 것이였다. 담당의사는 ‘자칫하면 마비될 가능성도 있으니 운동을 포기할 것’을 권고했다. 굴강한 송영철은 학업을 포기했는데 태권도까지 포기하면 백사불성임을 명백히 알고 있었다.

 

00300168507_99c59faa.jpg

 

태권도 단체품새경기에서 송영철, 림봉, 장승리 선수가 선보이고 있다. (3인)

  어릴적 그는 경상적으로 어머니를 도와 망을 갈았다. 한계에 이른 인내심으로 일을 끝낼 때마다 어머니는 “영철이는 아무 일이나 끝까지 견지하는 정신이 정말 대단해!”라고 칭찬했다. 그는 동년시절 어머니가 해준 격려의 말씀을 회억하며 가장 견디기 어려운 나날을 용하게 버텨냈다.

  나라를 위해 영예 떨쳐

  1996년 송영철은 목단강에서 태권도코치로 일했다. 후에는 자체로 홍우무도관(弘宇武道馆)을 차렸다. 처음으로 학생들을 데리고 경기에 참가했는데 한명도 입선된 학생이 없었다. 그에게는 더없이 큰 타격이였다. 하지만 락심하지 않았다. 태권도책을 독학했고 비디오디스크(影碟)를 틀어놓고 매 동작 하나 하나를 표준화했다. 몇년간 련속 50여차 육성반에 참가해 수준을 올렸다. 중국고수회(高手会)에 가입했고 한국 최고급 태권도코치에게서 지도를 받는 등 모든 가능한 방식으로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자신을 업그레이드 했다. 선후로 국제 급수시험(考级), 국제심판시험에 합격했고 사회체육지도원 등 증서를 땄다. 나중에 그가 키운 학생은 전국 우승을 따내는 등 좋은 성적을 얻었다.

 

00300168508_ea424d24.jpg

 

송영철, 림봉, 장승리 선수가 단체 품새경기 우승 시상식에 올랐다.

 

00300168509_a3fbf193.jpg

 

우승을 따낸 송영철선수가 기타 수상선수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00300168510_a6ecc62d.jpg

 

  이뿐이 아니다. 송영철은 전국 및 세계급 경기에 참가해 세번 전국우승을 따냈으며 2018년 HANMADANG세계무도대회 준우승, 2018년 서안 아시안 HANMADANG무도대회 우승을 따냈다.

  세계태권도 HANMADANG대회는 1992년에 시작되여 세계범위 내에서 영향력이 가장 큰 무도대회로 태권도계의 ‘작은 올림픽’으로 불리운다. 올해 청년 3조 개인품새경기 우승과 단체품새경기 우승을 따낸 송영철은 “이렇게 많은 경기에 참가하면서 얻은 경험이라면 훈련을 통해 흘린 땀방울이 메달의 색갈을 결정하는 것 같다. 그 외에 더욱 중요한 것은 평온한 심리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재 나의 가장 큰 념원은 조국과 고향을 위해 더욱 많은 영예를 따내는 것이다.” 라고 말했다.

  현재 송영철은 국제태권도 심판, 중국태권도고수수석사범, 중국태권도고수회 부회장, 흑룡강태권도고수회 회장, 국가 1급 심판으로 활약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남석 기자

 

 

원문웹주소: http://hljxinwen.dbw.cn/system/2019/08/25/001340487.shtml

번호 제목 날짜 조회
473 세계 음악계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 조선족 작곡가 안승필 6일전 25
472 '군가의 대부' 정률성의 딸 정소제를 만나다 09.04 50
471 맨발의 청춘으로 펼쳐낸 맛과의 전쟁 - 윤광호 08.29 52
470 [구술17]불후의 명곡〈선생님 들창가 지날 때마다〉- 동희철 08.28 77
열람중 태권도 세계우승 배후에 숨겨진 기쁨과 눈물 - 송영철 08.26 59
468 중국축구 슈퍼리그에 도전하다 - 중남코디온청소년축구클럽 리태진 리사장 08.20 58
467 조선족 남자가 만드는 맛있는 수제맥주 '킹콩' 아시나요? 08.19 119
466 탄탄한 기술력으로 도약의 나래 펼쳤다 - 우재성 사장 08.14 77
465 영원한 멜로디《고향산기슭에서》-동희철 08.08 91
464 칸 영화제에 깜짝 등장한 조선족 최아자 "초심과 효심이 바탕입니다 08.05 133
463 의류 패션 브랜드로 조선족기업 첫 상장 꿈 이뤘다 - 신동일 07.29 136
462 [꿈이 이끄는 사람들] '농민과 사장 두 얼굴'을 가진 조선족 농민- 리수철 07.18 139
461 [꿈이 이끄는 사람들] 신뢰를 바탕으로 봉사와 섬김을 실천하다 - 전룡태 07.15 150
460 삼강평원에 피여난 한송이 진달래 - 서홍매 교사 07.04 178
459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06.28 149
458 중국 수석 총기흔적전문가 조선족 최도식 06.24 229
457 민족경제의 선도자 전설의 기업인-최수진 06.04 410
456 '풍진 속 사나이'의 전설을 다시 말하다 - 석산린 05.29 414
455 전자제품 제조업의 신화를 써가는 조선족젊은이 - 세우전자 안경철 05.21 728
454 주일 중국대사, 9년 만에 물갈이…조선족 출신 '일본통' 쿵쉬안유 05.10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