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귈래요?” 길림시, 국경절 조선족미혼남녀 만남의 장 열기 후끈

0 150

 

“우리 사귈래요?” 길림시, 국경절 조선족미혼남녀 만남의 장 열기 후끈

편집/기자: [ 차영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0-05 18:58:30 ] 클릭: [ ]

 

 

 


90fba600a9421b4051fa02.jpg
 
"조선족미혼청년남녀 만남"행사장

 

105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의 주최하에 5회째 이어지는 조선족미혼청년남녀 국경절 만남” 행사가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펼쳐졌다.

서울광주상해장춘길림의 미혼청년남녀 30여명과 재혼남녀 20여명부모친지들까지 도합100여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90fba600a9421b40526607.jpg
 
당사자들의 리력서를 꼼꼼히 살펴보는 참석자들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온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 어머님들의 재치있는 행사진행 솜로 서먹하던 행사장은 분위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이내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당사자들의 자기소개와 더불어 각종 재미있는 오락도 진행이날 최종 6쌍의 청년남녀가 손잡기에 성공해 력대이래 최고기록이 돌파했.

90fba600a9421b40531f1a.jpg
 
달콤한 만남의 장
 

조선족며누리를 보는게 소원이였다는 김씨어머님: “상해에서 사업하고있는 우리 아들이 조선족아가씨를 만날 기회가 도무지 없어서 애간장이 탔는데 이번에 추석련후에 고향에 내려온김에오늘 행사에 참가하게 되였지요이런 기회를 마련해준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에 한없이 고맙습니다.”

90fba600a9421b4054003b.jpg
 
90fba600a9421b40544b4c.jpg
 
조정화(중간)회장과 협회 사랑방 책임자들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 조정화회장: “조선족들의 동족혼인난에 도움이 되고저 협회의 공익혼인마당을 꾸려온지가 6년째 접어드는데 오늘은 그동안 우리 회원님들의 로고가 정말로 보람차다고 느끼는 하루죠앞으로도 협회의 어머니사랑방을 착실히 꾸려나갈것이고 많은 분들이 리용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조정화회장은 매년 1 정기적으로 열리는 "조선족미혼남녀 국경절 만남" 행사가 길림시조선족뿐아닌 세계 각지 조선족미혼청년남녀 모두에게 실제적으로 도움이 되는 행사로 거듭나기까지앞으로도 힘다할것이라고 하면서 2018을 기대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73 길림성, 고중입시 소수민족 수험생에게 1점 장려 1일전 7
572 [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10일전 38
571 [해외기별]캘리포니아주 조선족들 설맞이 대찬치 10일전 35
570 "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미국 거주한 조선족 부부 02.08 73
569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삼아서 조선족민속문화축제 열려 02.05 73
568 광동성 광주조선족기업가협회 설립 02.02 85
567 북경조선족사회 10대뉴스 선정, 친목과 화합에 기준을 두어 02.01 72
566 북경 각계 대표 설맞이잔치 성황리에 열려 01.25 62
565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 창립 14주년 기념세미나 01.23 66
564 재외동포재단, 재중동포 청소년 56명 모국 방문 사업 진행 01.22 65
563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설립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01.16 102
562 천진조선족상회 총결대회 겸 새해맞이활동 진행 01.16 130
561 한국정부 "조선적 재일동포 자유롭게 모국방문…제도 개선" 12.27 123
560 연변 U11팀 2017년전국청소년축구우승컵시합 2등 따내 12.21 153
559 심양시조선족대학생련합회 설립4주년 기념식 개최 11.28 130
558 2017 동북3성 조선족민요, 민악, 민속무용 전시공연 단동서 11.07 183
557 중국 255만, 미국 249만, 일본 82만 순…산마리노는 1명 11.02 149
556 “2017中华小姐环球大赛” 조선족대학생 이명자 우승 계관 머리에 얹어.. 10.31 184
555 연변북국팀 래년 중국축구 을급리그에 진출 10.30 177
554 제1차 전국조선족 배구초청경기 개최 10.12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