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귈래요?” 길림시, 국경절 조선족미혼남녀 만남의 장 열기 후끈

0 473

 

“우리 사귈래요?” 길림시, 국경절 조선족미혼남녀 만남의 장 열기 후끈

편집/기자: [ 차영국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0-05 18:58:30 ] 클릭: [ ]

 

 

 


90fba600a9421b4051fa02.jpg
 
"조선족미혼청년남녀 만남"행사장

 

105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의 주최하에 5회째 이어지는 조선족미혼청년남녀 국경절 만남” 행사가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펼쳐졌다.

서울광주상해장춘길림의 미혼청년남녀 30여명과 재혼남녀 20여명부모친지들까지 도합100여명이 행사장을 찾았다.

90fba600a9421b40526607.jpg
 
당사자들의 리력서를 꼼꼼히 살펴보는 참석자들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온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 어머님들의 재치있는 행사진행 솜로 서먹하던 행사장은 분위기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이내 활기를 띄기 시작했다.

당사자들의 자기소개와 더불어 각종 재미있는 오락도 진행이날 최종 6쌍의 청년남녀가 손잡기에 성공해 력대이래 최고기록이 돌파했.

90fba600a9421b40531f1a.jpg
 
달콤한 만남의 장
 

조선족며누리를 보는게 소원이였다는 김씨어머님: “상해에서 사업하고있는 우리 아들이 조선족아가씨를 만날 기회가 도무지 없어서 애간장이 탔는데 이번에 추석련후에 고향에 내려온김에오늘 행사에 참가하게 되였지요이런 기회를 마련해준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에 한없이 고맙습니다.”

90fba600a9421b4054003b.jpg
 
90fba600a9421b40544b4c.jpg
 
조정화(중간)회장과 협회 사랑방 책임자들
 

길림시조선족부녀협회 조정화회장: “조선족들의 동족혼인난에 도움이 되고저 협회의 공익혼인마당을 꾸려온지가 6년째 접어드는데 오늘은 그동안 우리 회원님들의 로고가 정말로 보람차다고 느끼는 하루죠앞으로도 협회의 어머니사랑방을 착실히 꾸려나갈것이고 많은 분들이 리용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조정화회장은 매년 1 정기적으로 열리는 "조선족미혼남녀 국경절 만남" 행사가 길림시조선족뿐아닌 세계 각지 조선족미혼청년남녀 모두에게 실제적으로 도움이 되는 행사로 거듭나기까지앞으로도 힘다할것이라고 하면서 2018을 기대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36 중국조선민족사학회 북경지역 리사 좌담회 북경서 4일전 29
635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02.14 71
634 법무부 "고려인 4세대도 '재외동포' 인정" 02.11 88
633 상해탄에 피여난 조선족 축구장미 02.02 129
632 광주 학생들, 중국 조선족학교에 한글도서 지원 02.01 129
631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 창립 15주년 기념세미나 01.30 141
630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새로운 도약 꿈꾼다 01.21 186
629 조선족 창업 돕는 '한국글로벌창업센터' 개소 01.09 364
628 건설업 종사 재중동포 5천명 늘린다…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일손부족 우려 12.27 488
627 '제3회 대련시조선족싱글파티 및 조선족전통혼례쇼' 12.20 535
626 중국조선족녀성기업가협회 2018년도 년말총결대회 열려 12.17 369
625 노하우와 인간관계에서 중국조선족을 따를 군체 없다 12.12 391
624 [팩트체크K] 조선족은 강력범죄의 원흉인가? 12.11 514
623 흑룡강성 조선족 각계인사 똘똘 뭉쳐 새 지평 열어가다 12.10 344
622 [연재기행문] 혈연의 강들下 제3부 송화강 5천리 - 제2장 류조변(1) 11.27 466
621 조선족 녀성 기업인들 상생과 협력을 위해 한자리 모였다 11.20 530
620 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11.17 327
619 연변 '사과배엿' '된장술' 세계한상대회서 눈길 11.05 403
618 전국 조선족 축구경기 룡정서 진행-심양팀 30대조 3등 쟁취 10.31 447
617 “기자단 가입하면 국가 보조금 지급”...재중동포 울린 사기범 검찰行 10.26 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