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55만, 미국 249만, 일본 82만 순…산마리노는 1명

0 251

중국 255만, 미국 249만, 일본 82만 순…산마리노는 1명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외국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숫자는 2016년 12월 31일 현재 743만66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교부가 최근 발표한 '2017 재외동포 현황'에 따르면 이 수치는 2년 전보다 24만5천792명(3.42%) 늘어난 것이며, 증가율도 2015년의 2.45%보다 0.97% 포인트 높아졌다. 

 

외교부는 재외공관의 보고를 취합해 2년마다 재외동포 관련 통계를 공개하고 있다. 재외동포 숫자는 1972년 집계 이래 2009년과 2013년을 제외하고 해마다 증가세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동포는 조사 대상 194개국 가운데 15개국을 제외한 179개국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동북아시아가 336만6천656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은 북미 273만3천194명, 유럽 63만730명, 남아시아태평양 55만7천739명, 중남미 10만6천784명, 중동 2만4천707명, 아프리카 1만854명 등의 순이었다. 

 

동북아시아는 2.18% 감소세를 기록했고 아프리카와 중동도 각각 6.33%와 3.35% 줄어든 반면 북미(10.97%)와 남아시아태평양(9.23%)은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중남미와 유럽은 각각 1.46%와 0.5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나라별로는 중국(254만8천30명), 미국(249만2천252명), 일본(81만8천626명), 캐나다(24만942명), 우즈베키스탄(18만1천77명), 호주(18만44명), 러시아(16만9천680명), 베트남(12만4천458명), 카자흐스탄(10만9천132명), 필리핀(9만3천93명), 브라질(5만1천534명), 독일(4만170명), 영국(3만9천934명), 뉴질랜드(3만3천403명), 인도네시아(3만1천91명), 아르헨티나(2만3천194명), 태국(2만500명), 싱가포르(2만346명), 키르기스스탄(1만9천35명), 프랑스(1만6천251명)의 차례였다.

 

조사 대상국 가운데 내전 중인 시리아와 소말리아를 비롯해 가이아나, 나우루, 리히텐슈타인, 모나코, 바하마, 사모아, 소말리아, 쿡제도, 투발루 등에는 재외동포가 한 명도 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산마리노에는 1명, 바베이도스·안도라에 2명, 세인트루시아·예멘·지부티·코모로·콩고공화국 4명, 몬테네그로·카보베르데 6명 등이 거주하고 있다.

 

재외동포를 거주 자격별로 보면 475만8천528명(64.0%)이 외국국적자(시민권자)이고 나머지는 영주권자 104만9천210명(14.1%), 일반체류자 135만4천220명(18.2%), 유학생 26만284명(3.5%) 등 재외국민이었다.

 

hee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7 07:27 송고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06 2018년 월드옥타 중국 동북지역 통합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무순서 5일전 40
605 한국외대, 중국 조선족학교 한국어교사 초청 연수 10일전 61
604 재외동포재단, 2018 중국 조선족학교 교사 초청연수 진행 08.06 104
603 칭다오조선족여성협회 제5회차세대양성프로그램 성공 개최 08.02 122
602 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07.30 116
601 강원진로교육원 조선족학생 초청 진로교육과 한국체험기회 제공 07.27 131
600 20만인구소도시가 받쳐주고 있는 연변훈춘북국축구팀 07.26 133
599 제1회 전국조선족 민속문화절 9월에 열린다 07.24 140
598 재외동포 한글학교 교육자들, 전주서 전통문화 배운다 07.22 288
597 경기도학생교육원 21일까지 해외동포학생 ‘한국문화체험’ 07.19 532
596 재외동포 중고생·대학생 1천명 정체성 함양 모국연수 07.18 596
595 중국, 목단강 제10회 조선민족문화예술축제 개막 07.17 594
594 광주 판위에 피여난 전통문화의 향연 07.16 583
593 제1회 중국 조선족기업인 CEO 포럼 개최 07.06 587
592 - 조선족 ‘60후’ 작가 · 작품 세미나 북경서 06.27 565
591 KBS 스페셜' 중국·일본·한국에서 살아가는 조선족 三代의 이야기 06.22 514
590 한국법무부 조선족 H-2비자 기술교육 페지 06.19 299
589 일본조선족노래자랑 성황리에 열려 05.29 141
588 류하현 조선족 만남의 장-류하현조선족학교민속문화제 05.28 112
587 가나영화제에서 중국청년감독의 단편영화 "연변소년" 주목받아 05.23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