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 각계 대표 설맞이잔치 성황리에 열려

0 135

 

북경의 조선족들 다 모였다! 북경 각계 대표 설맞이잔치 성황리에 열려
//hljxinwen.dbw.cn  2018-01-25 10:17:25

 

(흑룡강신문=하얼빈)김은화 북경특파원= 2018년 1월 22일 오후, 북경 조선족 각계대표 설맞이잔치가 포항센터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00300082079_b9ae3349.jpg

  매년 어김없이 진행되는 본 행사는 "북경조선족 10대뉴스"를 발표하고 각계대표들이 야심차게 무대를 준비하는 등 북경의 최고의 "화합의 장"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김춘자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정책법규국 부국장, 고리 북경시민족련의회 상무부회장 등 200여명 각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00300082078_7e49b7cb.jpg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행사는 자선바자회, 축사 및 시상식, 설맞이잔치 등 3개 부분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첫 순서로 수입 일부가 북경정음우리말학교에 기부되는 자선바자회가 열렸다.

  자선바자회 사회는 북경애심여성네트워크 리정애 회장이 맡았으며, 가장 이목을 끈 작품은 저명한 저명한 서예가 최원택선생이 현장에서 직접 완성한 “天道酬勤”으로 리주확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에게 31000원에 낙찰됐다.

 

00300082080_33562ef9.jpg
리주확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이어 두번째 순서로 리미옥 허향란 사회자가 진행을 담당하였으며 첫시작으로 김춘자 국가민족사무위원회 정책법규사 부사장이 축사를 전했다. 처음으로 설맞이잔치 행사에 참석한다는 김춘자 부사장은 "우리 민족은 책임감이 아주 강한 민족으로 자신의 발전뿐만 아니라 사회와 타인을 관심하는 따뜻한 마음을 지녔다. 조선족기업들이 서로 돕고 나누는 이런 행사를 아주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00300082081_2ff37c4f.jpg
조선족단체에 힘이 되여준 북경민족련의회에 감사패 전달.

 

  고리 상무부회장은 "즐거움이 충만한 매년 이 행사는 개인적으로 아주 기대된다. 조선족은 중국의 민족교육과 민족단결에도 큰 기여를 하였고 새해에도 큰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리주확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은 "지난 한해 조선족단체들은 당의 정책을 둘러싸고 단합하여 민족경제건설의 발전에 기여하였으며, 민족대단결의 새 기상을 이뤄내고, 사회의 평화를 도모하며, 민족전통문화를 발양하는 등 주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현장에 모인 각계 인사들이 래년에도 조선족사회활동을 계속하여 지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00300082082_0b89dd1f.jpg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리정애 회장이 정음우리말학교에 기부.

 

  드디어 오늘의 하이라이트인 '10대뉴스' 는 동영상으로 발표되였으며, 한해를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으로 현장에 있는 모든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마지막 세번째는 조선족로인협회, 정음우리말학교,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등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무대로 설맞이잔치가 풍성하게 장식되였다.

 

00300082083_d101fa9d.jpg
정음 아이돌댄스팀 '얌얌'

 

00300082084_accc39e2.jpg
우아함이 넘치는 애심녀성들의 무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82 재일조선족녀자배구대회 도꾜서 개최 04.10 62
581 청명맞아 연변영광촌 조선족로전사들 희생된 전우들을 기리여 04.10 63
580 재외동포재단, 中 조선족·CIS 고려인 현지 장학생 모집 04.04 90
579 '오아시스컵' 재일조선족 축구대회 개최 04.03 100
578 연길커시안회사 5억원 투자 대상 착공 03.29 110
577 연변녀성기업가협회 ' 제1차 차세대 녀성리더양성포럼' 주최 03.12 120
576 [재일조선족]일본의 조선족 싱글들 오작교행사 조직 03.08 149
575 탈북청년 승현씨 “조선족은 2등 국민, 우린 불가촉천민” 03.05 177
574 재일동포 구심점 역할 ‘재일본대한민국민단’ 02.27 132
573 길림성, 고중입시 소수민족 수험생에게 1점 장려 02.24 124
572 [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02.15 153
571 [해외기별]캘리포니아주 조선족들 설맞이 대찬치 02.15 134
570 "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미국 거주한 조선족 부부 02.08 171
569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삼아서 조선족민속문화축제 열려 02.05 147
568 광동성 광주조선족기업가협회 설립 02.02 172
567 북경조선족사회 10대뉴스 선정, 친목과 화합에 기준을 두어 02.01 150
열람중 북경 각계 대표 설맞이잔치 성황리에 열려 01.25 136
565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 창립 14주년 기념세미나 01.23 141
564 재외동포재단, 재중동포 청소년 56명 모국 방문 사업 진행 01.22 134
563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설립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01.16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