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미국 거주한 조선족 부부

0 171

"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거주한 조선족 부부

정구현 기자 koohy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2/07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8/02/06 22:45

 

뉴욕·커네디컷서 20년 거주

20년간 거주한 조선족 부부

이민국 "16일까지 강제출국"

지역백인사회 추방반대 시위

 

ba911f2f8e60da5306a1cb946cb990e2_1518076
미국에 20년간 살다가 강제출국 명령을 받은 중국동포 황저롱(왼쪽).리샹진 부부가 4일 커네티컷주 심스버리에서 열린 추방 반대 시위현장에서 눈물로 체류 허용을 호소하고 있다.[NBC방송 캡처] 

 

이민국 "16일까지 강제출국"

지역백인사회 추방반대 시위

 

20년간 거주한 조선족 부부

 

미국에서 추방될 위기에 놓인 중국동포 부부를 위해 지역 주민들이 추방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부유한 백인층이 대부분인 주민들은 "이 나라의 지도자라면 가족이라는 가치를 지켜야 한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4일 커네티컷주 심스버리 신문 하트포드 큐란트와 NBC방송 등 다수의 매체는 이달 16일까지 강제출국 명령을 받은 황저롱(47).리샹진(42) 부부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했다.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국적의 한인인 황씨 부부는 북한 국경과 인접한 지린성 출신으로 지난 1999년 미국에 밀입국해 뉴욕에서 이민생활을 시작했다. 어렵게 돈을 모아 12년전인 2006년 심스버리의 쇼핑몰 안에 '데코 네일'이라는 네일숍을 차렸다. 미국에서 태어난 아들 둘도 잘 컸고, 삶은 안정을 찾아가는 듯했다.

 

이들의 발목을 붙잡은 건 5년전 이민국으로부터 강제출국 명령서를 받으면서다. 당시 부부는 잠정 유예조치를 허가받았으나 최근 이민국으로부터 강제출국을 집행한다는 일방적인 통지를 받았다.

 

'제2의 고향' 미국을 떠나야 하는 시한이 다가오면서 부부의 속은 타들어갔다. 그러다 부부의 오랜 친구인 로리 케인이 사정을 알게됐고 주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4일 오후 황씨 부부는 네일숍 앞에서 마주친 뜻밖의 장면에 눈물을 터트렸다. 일면식도 없는 주민들까지 100여 명이 피켓을 들고 이들 부부를 위해 시위를 벌였다. 

 

인구 2만3000여명의 주거도시인 심스버리는 '넉넉한 백인 동네'다. 95.3%가 백인이고 가구당 중간소득은 15만5769달러다.

 

아내 리씨가 주민들 앞에서 울먹이며 전한 호소가 NBC방송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나라에서 20년을 살았습니다. 세금도 꼬박꼬박 내고, 죄도 저지르지 않았습니다. 우린 미국인입니다. 그런데 우리보고 나가라고 합니다. 어디로 갑니까?"

 

시위현장에는 다수의 정치인도 참석해 황씨 부부의 추방을 반대하는 동시에 트럼프 행정부를 비난했다. 폴 도일 커네티컷주 상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운동 당시 샌프란시스코의 불법체류자 살인범 사례를 부각시켜 반이민정책 시행 정당성을 주장했다"면서 "그러나 이는 법에 대한 그릇된 해석"이라고 말했다.

 

또 심스버리 타운의장인 에릭 웰먼은 "이 나라의 지도자라면 가족의 가치를 위해 나서야 한다"면서 "현재 미국의 이민정책은 그 가치들과 완전히 단절되어 있다"고 말했다.

 

부부는 5년 전에 영주권을 신청했지만 거부당했다. 또 강제출국 명령에 대한 재심도 수차례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민국은 황씨 부부에게 16일까지 중국행 편도 항공권을 제출하라고 명령한 상태다. 출국 전까지 남편 황씨는 발목에 추적장치(GPS)를 달고 지내야 한다.

 

부부가 가장 염려하는 것은 두 아들이다. 자식들은 중국어도 미숙하고 중국에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2세들이다. 아들들을 중국에 데려갈 수도, 미국에 두고 갈 수도 없는 상황이다.

 

시위에 참석한 주민 메리 클레어 웰런은 "내 딸을 두고 나만 떠나야 하는 상황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면서 "남의 일 같지 않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82 재일조선족녀자배구대회 도꾜서 개최 04.10 64
581 청명맞아 연변영광촌 조선족로전사들 희생된 전우들을 기리여 04.10 64
580 재외동포재단, 中 조선족·CIS 고려인 현지 장학생 모집 04.04 91
579 '오아시스컵' 재일조선족 축구대회 개최 04.03 100
578 연길커시안회사 5억원 투자 대상 착공 03.29 110
577 연변녀성기업가협회 ' 제1차 차세대 녀성리더양성포럼' 주최 03.12 120
576 [재일조선족]일본의 조선족 싱글들 오작교행사 조직 03.08 149
575 탈북청년 승현씨 “조선족은 2등 국민, 우린 불가촉천민” 03.05 178
574 재일동포 구심점 역할 ‘재일본대한민국민단’ 02.27 132
573 길림성, 고중입시 소수민족 수험생에게 1점 장려 02.24 124
572 [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02.15 153
571 [해외기별]캘리포니아주 조선족들 설맞이 대찬치 02.15 134
열람중 "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미국 거주한 조선족 부부 02.08 172
569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삼아서 조선족민속문화축제 열려 02.05 148
568 광동성 광주조선족기업가협회 설립 02.02 172
567 북경조선족사회 10대뉴스 선정, 친목과 화합에 기준을 두어 02.01 150
566 북경 각계 대표 설맞이잔치 성황리에 열려 01.25 136
565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KCN) 창립 14주년 기념세미나 01.23 141
564 재외동포재단, 재중동포 청소년 56명 모국 방문 사업 진행 01.22 134
563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설립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01.16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