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0 190

 

[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8-02-14 15:56:59 ] 

00ffd09e98761bee370123.jpg

미국 노스 캐롤나이나주, 플로리다주, 테니스주에 있는 조선족들이 2월11일 오후 조지아주에 있는 아틀란타 둘루스에 모여 뜨거운 만남의 장을 펼치고 2018년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정기총회 및 설맞이 모임을 가졌다.

지난 1월 28일,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는 출범 2년째를 맞이한 초대회장 알렉스 양이 앞으로 2년간 회장직을 련임할것을 만장일치로 동의,결정하였다.아울러 김철만 부회장, 김승렬 리사장도 련임을 결정하고 새로 최덕환 부리사장을 선거하였다.

00ffd09e98761bee369419.jpg

미국 동남부 조선족협회 리사회 회장 알렉스 양

알렉스 양 회장은 지난 한해동안 “협회는 한 사람을 위하고 한 사람은 협회를 위하는” ( 大家为一人, 一人为大家) 슬로건을 내걸고 결혼식 축하, 병문안, 봄 야우회 등 활동들을 진행해 오면서 아쉬웠던 점들도 없지 않았지만 캠핑 - 가을소풍은 우등불을 켜놓고 텐트에서 밤을 새우며 참석자 모두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남겼다”고 총화하였다.

그는 새해를 맞이하면서 이민 1세대들이 앞을 내다보고 조선족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수 있는 실버사업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연구해야 될 시점이 되였다고 지적,새로운 리사회 임원진은 조선족들의 우의와 친목을 강화하고 한마음 한뜻으로 조선족들의 권리와 리익을 수호하기 위하여 노력할것이라고 밝혔다.

00ffd09e98761bee36ab1e.jpg

함께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재미조선족들

정기총회 모임에 이어 풍성한 설날 저녁만찬이 있었다.

동남부 4개 주에서 모여온 조선족들은 “처음 만난 기쁨으로 오랜 사귄 우정으로” 고향의 사투리 한마디에도 정감을 느끼며 아름다운 이야기꽃을 피워갔다.

뒷이어 참석자 50여명 전원이 홍색팀, 청색팀, 남색팀으로 나뉘여 다양한 게임을 진행하면서 배꼽을 잡았다.

이민 1.5세, 2세 어린이들도 동참한 춤, 노래자랑, 경품추첨, 난센스 퀴즈 알아맞추기 등으로  참가자들은 시간 가는줄 모르고 설날대잔치 분위기를 마음껏 만끽하였다.

/리화옥 길림신문 특파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87 가나영화제에서 중국청년감독의 단편영화 "연변소년" 주목받아 16시간전 4
586 광둥 겨레사회에 ‘젊은 피’ 끓는다 6일전 21
585 中동포 기술교육 폐지...국내 취업 쉬워진다 7일전 39
584 “조선족 대학생, 환영합니다...” 10일전 46
583 [르포] 한반도에 춘풍 불면 中 훈춘에도 훈풍 분다 05.02 87
582 재일조선족녀자배구대회 도꾜서 개최 04.10 146
581 청명맞아 연변영광촌 조선족로전사들 희생된 전우들을 기리여 04.10 157
580 재외동포재단, 中 조선족·CIS 고려인 현지 장학생 모집 04.04 161
579 '오아시스컵' 재일조선족 축구대회 개최 04.03 146
578 연길커시안회사 5억원 투자 대상 착공 03.29 148
577 연변녀성기업가협회 ' 제1차 차세대 녀성리더양성포럼' 주최 03.12 151
576 [재일조선족]일본의 조선족 싱글들 오작교행사 조직 03.08 183
575 탈북청년 승현씨 “조선족은 2등 국민, 우린 불가촉천민” 03.05 213
574 재일동포 구심점 역할 ‘재일본대한민국민단’ 02.27 167
573 길림성, 고중입시 소수민족 수험생에게 1점 장려 02.24 155
열람중 [해외기별]미국 동남부 조선족들 설맞이 모임 02.15 191
571 [해외기별]캘리포니아주 조선족들 설맞이 대찬치 02.15 174
570 "어디로 가라는 말입니까" 20년간 미국 거주한 조선족 부부 02.08 203
569 동양의 하와이로 불리는 삼아서 조선족민속문화축제 열려 02.05 184
568 광동성 광주조선족기업가협회 설립 02.02 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