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족 ‘60후’ 작가 · 작품 세미나 북경서

0 595

        우리에게 문학은 인생 그 자체이자 사명감이였다’ 

인터넷료녕신문:2018-06-26 12:07  发布人:전정옥   

조선족 60 작가 · 작품 세미나 북경서

 

6월 23일, 중앙민족대학 조문학부와 연변작가협회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조선족 ‘60후’ 작가 · 작품 세미나가 북경의 중국현대문학관에서 개최됐다.

 

세미나 개막식에 참석한 귀빈들과 '60후' 대표작가 그리고 론문발표자들 

 

이날 세미나는 개막식, 조선족 문단의  ‘60후’대표작가 5명에 관한 연구론문 발표, 최국철, 김혁, 조광명, 박장길 등 4명 작가들의 창작담 청취 및 회의참석자들 소감발표와 페막식 순서로 진행됐다.

 

개막식 현장 일각

 

이날 세미나 개막식에는 중국작가협회 부주석 지디마쟈(吉狄马加), 중앙민족대학 당위 상무위원이며 부교장인 석아주(石亚洲), ≪민족문학≫ 주필 석일녕(石一宁), 중국소수민족작가학회 비서장 조안표(赵晏彪), ≪문예보≫ 소수민족문화판 부주임 명강(明江), 연변주당 선전부 상무부부장 형계파(荆继波) 연변작가협회 주석 최국철, 연변작가협회 상무부주석 정봉숙, 중앙민족대학 조문학부 당총지서기 리정해  관계자들을 비롯해 연변작가협회, 북경삼지(三支)마을문학회, 연변대학과 북경에 있는 각 대학의 조선족문학 관련 작가, 평론가, 교수  부분적 학생들이 참석했다.

 

 조선족문학은 중국 소수민족문학의 중요한 구성부분이라고 천명하는 중국작가협회 지다마쟈 부주석

 

지디마쟈(吉狄马加) 부주석은 축사에서 “전국적으로 습근평의 새시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사상을 학습하고 관철하는 시점에 조선족 ‘60후’ 작가 작품 세미나를 개최한 것은 아주 뜻깊은 일이. 조선족은 유구한 문학전통을 갖고 있고 조선족 작가와 작품은 중국 소수민족문학의 중요한 구성부분이.”라고 지적했다석일녕 주필과 조안표 비서장은 조선족문학은 국내 소수민족가운데서 수준이 비교적 높고, 본 민족어로 창작하는 작가들이 많은 반면 한어로 직접 창작하거나 한어로 번역해낼수 있는 대오가 빈약하여 전국적으로 알려지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이 면에서 더욱 많은 인재들이 용솟음쳐 나올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선족문학에 대한 긍정과 함께 한어로 직접 창작하거나 번역해낼수 있는 인재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하는 석일녕 주필과 조안표 비서장

 

론문발표 시간에는 오래동안 조선족작가와 작품에 대한 연구와 평론을 해온 중국사회과학원소수민족문학연구소 장춘식 연구원이 “조선족 ‘60후’ 작가군체의 흥망성쇠(沉浮)와 드팀없는 견지(坚守)”론문을 발표하는 것으로써 조선족문단의 ‘60후’ 작가군체를 전반적으로 살펴보아 기조론문을 제공했다.

 

 

우리 문단에 대한 우리들의 담론으로 집중해 있는 참석자들

 

이어 최국철 작가론과 작품론은 김룡운 원로 문학평론가의 “최국철 작가론”과 “최국철 소설의 언어에 대한 미학적 고찰”, 그리고 민족대학 김현철 강사의 “최국철의 장편 ‘광복의 후예들’에 대한 약간한 고찰”  세편의 론문이 발표되였고, 김혁 작가론과 작품론은 연변대학 리광일 교수의 “김혁 소설세계의 통시적 연구”, 민족대학 최학송 부교수의 “김혁 소설집 ‘피안교’ 소고”  두편의 론문이 발표되였고, 조광명 작품론은 중국인민대학교 문학원에 재직중인 김해응박사의 “조광명 시에 나타난 시적 자아의 내면 연구”가 발표되였고, 김영건 작가의 작품론은 북경제2외국어대학교 김영옥 부교수의 “김영건  연구” 론문이 발표되였고, 박장길 작품론은 연변대학 우상렬 교수의 “89-90년대 찍고 박고  천년으로 -박장길의 시세계”론문이 발표돼 9편의 론문이 발표되였다.

 

론문 발표를 하고 있는 장춘식 연구원

 

장춘식 연구원은 론문에서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군의 형성과 성장은 대체적으로 10년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하면서 년령대를 기준으로 작가를 분류하는 리론적 근거를 제시했다. 문화대혁명이라는 특수한 시기를 거치면서 ‘10후’, ‘20후’, ‘30후’, ‘40후’는 ‘50후’와 같이 80년대에 조선족문단에 복귀하여 조선족문학의 대폭발이자 부흥기와 같은 시대를 창조했고, 이어 건국 후 제5대 작가군체로 불리는 ‘60후’는 개혁개방이라는 시대의 격변기를 거치면서 문학의 길에서의 고전과 생존을 위한 금전의 유혹 사이에서 갈등하고, 넘치는 개성과 사회 인재평준화 요구 사이에서 갈등하면서도 문학의 길을 드팀없이 견지했다고 긍정했다. 이들의 견지는 드디여 풍부한 주제와 풍격의 다양화 그리고 장르의 경계 타파 및 폭발성적인 산문창작 등 경향으로 나타났는바 이 모두가 ‘60후’ 작가들 문학경향이라고 귀납했다.

 

론문발표를 하고 있는 김룡운 문학평론가

 

론문발표 중인 중앙민족대학 김현철 강사

 

론문발표 중인 연변대학 리광일 교수

 

론문잘표중인 중앙민족대학 최학송 부교수

 

론문발표 중인 연변대학 우상렬 교수

 

론문발표 중인 북경제2외국어대학교 김영옥 부교수

 

론문발표를 하고 있는 중국인민대학 문학원 재직중인 김해응 박사

 

이어 9편의 론문은 최국철의 소설에서 보여지는 사실주의 담론과 방대하고 사료적가치가 있는 방언에 대해, 김혁의 소설, 시, 산문 등 장르를 넘나드는 문학 성과와 블로그, 위챗 등 신매체에 대한 주목과 새로운 것에 대한 지칠줄 모르는 흡입과 탐구의 힘에 대해, 조광명의 자아성찰에 기초한 문학세계에 대해, 김영건의 수려한 시적인 기법과 필체에 대해, 박장길의 전통시로부터 현대시 차원으로 변화해가는 시의 내용적 흐름과 시의 예술적 경향에 대해 체계적으로 살펴보았고 그 문학사적인 의미를 규명했다.

 

최국철 작가

김혁 작가

조광명 작가

박장길 작가

 

창작담 발표 시간에 네명의 작가들은 조선족 문단에서 ‘60후’는 사명감으로 문학을 견지할수 있는 조선족 마지막 세대의 작가군체라고 천명하면서 문학을 뺀 본인들의 인생은 상상할수도 없고 문학자체가 인생이고 운명이고 사명감이라고 말해 장내가 숙연한 분위기에 물젖기도 했다.

 

진지하면서도 허심탄회한 소감발표 시간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여러 대학교의 학자들을 포함한 학술인들과 문학인들은 ‘60후’조선족 작가군체에 대한 집중적인 조명이 이루어진다는 것은, 치렬한 삶의 현장에서 문학을 선택하고 견지해온 작가정신에 대한 인정인 동시에 우리 조선족문학이 전국적으로 학술과 평론 및 문화 분야의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음을 시사해주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페회사를 하고 있는 중앙민족대학 오상순 교수

 

중앙민족대학교 오상순 교수는 페회사에서 오늘 세미나가 이루어지기까지 로고를 아끼지 않은연변작가협회와 중앙민족대학 해당인사  자원봉사자 학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앞으로 ‘70후’, ‘80후’작가들이 ‘60후’ 작가들의 사명감의식과 문학정신을 이어받아 자기만의 특색이 있는 문학의 고지를 점령할수 있기를 희망했다.             전정옥 기자

 

이하: 사진으로 보는 세미나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