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0 230

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연변일보 2018-07-30

 

 

지난 5년간 년평균 30만명의 로씨야인이 훈춘시를 방문한 가운데 일부 병원, 진료소에서는 매달 100여명의 로씨야 환자들을 꾸준히 접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32세의 로씨야 무용수 데미트리는 일전 관광팀을 따라 훈춘을 방문했다. 그가 인구 20여만명의 변경도시를 찾은 목적은 치과진료를 위해서였다.

 

“여기 치과는 의료수준도 높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데미트리는 이번에 훈춘의 한 구강진료소에서 약 1만원을 들여 치료를 받았다. 그는 고향에서 똑같은 치료를 받으려면 약 30만루블(인민페 약 3.2만원)이 들 뿐만 아니라 예약이 힘들고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데미트리의 고향은 로씨야 캄차카반도 북부의 한 마을이다. 북극권에 린접한 이곳에서 그는 2개의 항공편과 국제장거리뻐스를 갈아타면서 사흘 만에 훈춘에 도착했다고 한다.

 

데미트리와 동행한 그의 동료 아르죠므는 구강치료외에도 훈춘시중의원을 찾아 척추치료 상담을 받았다. 아르죠므는 중국의 치과와 중의학에 대한 로씨야인들의 신임도가 높아지면서 보다 많은 이들이 훈춘을 찾아 진료 위주의 관광, 쇼핑을 한다고 소개했다.

 

훈춘시중의원 안마과 안승 주치의의 소개에 의하면 매달 50여명의 로씨야인들이 이 병원에 찾아와 안마, 침구, 부황 등 치료를 받고 있는데 경추병, 요추간판탈출, 당뇨, 고혈압 등 환자들이 다수라고 한다. 

 

종합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20 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2일전 16
619 연변 '사과배엿' '된장술' 세계한상대회서 눈길 11.05 163
618 전국 조선족 축구경기 룡정서 진행-심양팀 30대조 3등 쟁취 10.31 204
617 “기자단 가입하면 국가 보조금 지급”...재중동포 울린 사기범 검찰行 10.26 234
616 청도조선족사회 최대 행사 민속축제, 민족문화 전승하는 교류의 장 10.23 218
615 지충국, 김경도 중국국가팀에 활약중 10.22 211
614 연길집값이 폭등한 비밀, 집값이 동서로 매평방에 2000원 차이나 10.15 249
613 ‘재한 중국조선족의 날’ 맞아 만여명 즐거운 한마당 10.11 244
612 광주시교육청, 중국 조선족 민족학교 교원 연수 실시 10.04 277
611 재외동포, 한국 대학진학 정보 접근 쉬워진다 09.30 291
610 환인현 대형 고구려문화체험단지건설 정식착공 09.29 269
609 다시 부르는 아리랑 - 조선족 디아스포라 이야기 09.27 309
608 추석 앞둔 대림동, 그들만의 명절…“장첸은 좋아하면서 조선족은 왜…” 09.19 337
607 내달 서울서 한중수교 26주년 기념 '조선족 민속문화 축제' 08.31 248
606 2018년 월드옥타 중국 동북지역 통합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 무순서 08.15 274
605 한국외대, 중국 조선족학교 한국어교사 초청 연수 08.10 255
604 재외동포재단, 2018 중국 조선족학교 교사 초청연수 진행 08.06 298
603 칭다오조선족여성협회 제5회차세대양성프로그램 성공 개최 08.02 287
열람중 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07.30 231
601 강원진로교육원 조선족학생 초청 진로교육과 한국체험기회 제공 07.27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