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0 362

변경도시 훈춘에 ‘의료관광붐’…치과 중의 선호 

연변일보 2018-07-30

 

 

지난 5년간 년평균 30만명의 로씨야인이 훈춘시를 방문한 가운데 일부 병원, 진료소에서는 매달 100여명의 로씨야 환자들을 꾸준히 접대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32세의 로씨야 무용수 데미트리는 일전 관광팀을 따라 훈춘을 방문했다. 그가 인구 20여만명의 변경도시를 찾은 목적은 치과진료를 위해서였다.

 

“여기 치과는 의료수준도 높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데미트리는 이번에 훈춘의 한 구강진료소에서 약 1만원을 들여 치료를 받았다. 그는 고향에서 똑같은 치료를 받으려면 약 30만루블(인민페 약 3.2만원)이 들 뿐만 아니라 예약이 힘들고 오래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데미트리의 고향은 로씨야 캄차카반도 북부의 한 마을이다. 북극권에 린접한 이곳에서 그는 2개의 항공편과 국제장거리뻐스를 갈아타면서 사흘 만에 훈춘에 도착했다고 한다.

 

데미트리와 동행한 그의 동료 아르죠므는 구강치료외에도 훈춘시중의원을 찾아 척추치료 상담을 받았다. 아르죠므는 중국의 치과와 중의학에 대한 로씨야인들의 신임도가 높아지면서 보다 많은 이들이 훈춘을 찾아 진료 위주의 관광, 쇼핑을 한다고 소개했다.

 

훈춘시중의원 안마과 안승 주치의의 소개에 의하면 매달 50여명의 로씨야인들이 이 병원에 찾아와 안마, 침구, 부황 등 치료를 받고 있는데 경추병, 요추간판탈출, 당뇨, 고혈압 등 환자들이 다수라고 한다. 

 

종합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17시간전 5
642 재한 조선족들 ‘3.13’반일운동 100주년 기념 4일전 38
641 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6일전 57
640 일본 간사이조선족여성회 및 경영자협회 설립 성황리에 8일전 67
639 '배육문 잔류' 연변축구 다시 출발 03.08 100
638 中 전인대에 김수호 옌볜자치주장 등 조선족 12명 참가 03.06 112
637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재일본조선족 02.28 135
636 중국조선민족사학회 북경지역 리사 좌담회 북경서 02.20 174
635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02.14 231
634 법무부 "고려인 4세대도 '재외동포' 인정" 02.11 203
633 상해탄에 피여난 조선족 축구장미 02.02 195
632 광주 학생들, 중국 조선족학교에 한글도서 지원 02.01 175
631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 창립 15주년 기념세미나 01.30 185
630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새로운 도약 꿈꾼다 01.21 217
629 조선족 창업 돕는 '한국글로벌창업센터' 개소 01.09 404
628 건설업 종사 재중동포 5천명 늘린다…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일손부족 우려 12.27 525
627 '제3회 대련시조선족싱글파티 및 조선족전통혼례쇼' 12.20 565
626 중국조선족녀성기업가협회 2018년도 년말총결대회 열려 12.17 401
625 노하우와 인간관계에서 중국조선족을 따를 군체 없다 12.12 417
624 [팩트체크K] 조선족은 강력범죄의 원흉인가? 12.11 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