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0 219

 

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hljxinwen.dbw.cn  2018-11-16 10:43:05

       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교육은 백년대계-청운학교 모금 동원 호소

 

00300131419_9df00b74.jpg

회의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남기면서 <한겨레사회의 무궁한 발전을 위하여> 구호를 웨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산둥성에 거주하는 한겨레 단체장들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였다.

  주칭다오 대한민국총영사관에서 주최한 당지 동포사회 대상 공관업무 설명회가 11월 13일 저녁 청양구에 위치한 쉐라톤호텔에서 열렸다.

  설명회는 주칭다오 한국영사관 정윤식 영사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이번 행사에 한인단체대표로 칭다오한인상공회 비대위원장 겸 한중친선협회 중국지회장인 박상제 회장, 민주평통칭다오협의회 설규종 회장, 재중국한국공예품협회 방상명 회장 등 약 30여 명이 참석했고, 조선족동포단체 대표로 칭다오조선족기업협회 전동근 회장, 청도조선족여성협회 이계화 회장, 월드옥타 칭다오지회 장성혁 회장, 칭다오조선족노인총회 김철호 회장, 칭다오조선족교사친목회 조관동 회장 등 30여 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정윤식 영사는 안내말에서 금년 한해를 되돌아보면서 생각을 공유하는 한편 공감대를 형성하고 연대감을 강화하기 위하여 한겨례 단체장들을 한자리에 모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진웅 총영사가 금년 한해 영사관에서 해온 일들에 대해 소개했다.

  박진웅 총영사는 1월 10일에 당관에 부임되어서부터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으로 열심히 뛰어왔다.

  그는 산둥성은 유교와 유학의 발원지로서 공자 및 맹자의 고향, 지닝시와 취푸를 3회 방문하고 공자문화제에도 참석하였다.

  박 총영사는 특히 산둥 저우청시에서 진행된 제5차 유학교류대회에도 참석하였으며 명년에는 한국의 안동시에서 유학교류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웅 총영사는 한중수교이후 한국기업의 첫 대륙진출지가 바로 칭다오시라면서 현재 산둥성내에 4100여 개 한국업체가 투자되어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 속에 지금까지 60개에 가까운 한국기업들을 방문하여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관할지역 시장 등 고위인사 면담 계기에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해왔다고 소개했다.

  금년 4월 3일 산둥성장 면담이래 산둥성 내 17개 지구급 중 14개 지역을 방문하였으며 그중 웨이하이시는 11회, 옌타이시는 7회, 르자오시는 4회 방문했다.

  한중관계가 아직 완전히 회복된 상황이 아니기에 제한된 여건과 예산 속에서 그간 한국영사관에서는 웨이하이 중세국제학교와 옌타이대학교 강당에서 2차례 ‘한국문화에로의 초청’공연을 조직하였으며 명년 3월에는 칭다오에서 전남도립국악원을 초대해 공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총영사는 그간 중국해양대학, 칭다오대학, 취푸사범대학의 한국어학과 학생들을 상대로 ‘한국문화에의 초대’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하였으며 다음주에는 산둥대에서 강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산둥성내에 한국어학과가 설치되어 있는 학교가 60개 정도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교민들의 최대관심사로 되고 있는 한국학교 문제에 대해 박진웅 총영사는 산둥성장 면담시 칭다오 청운학교, 웨이하이 한국학교, 옌타이한국학교 문제를 일괄 제출하여 학교 등기문제, 학비 영수증 발급 문제, 교직원 비자 문제를 일괄 해결하였다고 했다.

  특히 현재 화제로 대두되고 있는 칭다오 청운한국학교의 새로운 부지 마련에 대해 산둥 신화진그룹 장건화 동사장과 10여 차례 면담을 거쳐 당 회사 소유의 부지를 기증에 가까운 가격으로 제공받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다.

  조선족동포사회에 대해 박진웅 총영사는 조선족동포들의 유입으로 인해 산둥 진출 한국기업의 정착과 발전이 순리로웠다면서 조선족동포들이 한국과 중국의 발전을 이어주는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경제, 문화 행사 등 다양한 계기를 통해 한겨례사회가 자주 교류하면서 산둥성 내 한민족커뮤니티의 발전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해줄 것을 부탁했다.

  이어 박상제, 설규종, 방상명, 전동근, 이계화, 장성혁, 정효권, 김병일, 황민철 등 각 단체장들의 건배제의가 있었다.

  뒤이어 칭다오청운학교 이사장을 맡고 있는 정효권 회장이 당교 대외위원장과 대내위원장을 맡고 있는 설규종, 방상명 회장과 함께 단상에 올라 현재 재개발 국면에 직면하여 새로운 학교부지를 마련하는 청운학교 상황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2005년도에 설립된 칭다오 청운한국학교는 자체의 학교건물이 없이 여직껏 다른 건물을 임대하여 사용하는 비교적 열악한 교육환경속에서 발전해왔다. 칭다오공항 이전으로 부득히 재개발국면에 직면하여 주칭다오 한국영사관측의 적극적인 주선하에 산둥신화진그룹 장건화 동사장의 배려로 현재 학교 위치 부근에 35무의 학교부지를 어렵사리 마련하였다. 관례에 따르면 부지 및 학교건물에 총 투자 2억 위안이 들어가는 프로젝트는 당지 한국교민사회와 한국정부가 각각 50%씩 비용을 부담하기로 되어 있다.

  기타 비용은 여러면의 공동노력하에 해결되었으나 현재 칭다오한인사회가 500만 위안의 모금이라는 숙제를 안고 있다.

  정효권 청운학교 이사장은 15일 개최하는 청운학교 이전 및 모금 설명회에서 상기 사실을 공개하고 교민 및 동포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모금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히고, 교육은 백년대계라는 말과 같이 절호의 이번 기회에 칭다오 한인사회의 숙명사업인 자체 한국학교 마련이라는 위대한 목표달성을 위하여 십시일반으로 나서자고 호소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지나온 일들을 회억하고 새롭게 다가오는 새해 발전에 대한 덕담으로 즐겁고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26 중국조선족녀성기업가협회 2018년도 년말총결대회 열려 1일전 17
625 노하우와 인간관계에서 중국조선족을 따를 군체 없다 6일전 93
624 [팩트체크K] 조선족은 강력범죄의 원흉인가? 7일전 102
623 흑룡강성 조선족 각계인사 똘똘 뭉쳐 새 지평 열어가다 8일전 80
622 [연재기행문] 혈연의 강들下 제3부 송화강 5천리 - 제2장 류조변(1) 11.27 256
621 조선족 녀성 기업인들 상생과 협력을 위해 한자리 모였다 11.20 236
열람중 산둥성 한겨레단체장들 한자리에 모였다 11.17 220
619 연변 '사과배엿' '된장술' 세계한상대회서 눈길 11.05 301
618 전국 조선족 축구경기 룡정서 진행-심양팀 30대조 3등 쟁취 10.31 326
617 “기자단 가입하면 국가 보조금 지급”...재중동포 울린 사기범 검찰行 10.26 277
616 청도조선족사회 최대 행사 민속축제, 민족문화 전승하는 교류의 장 10.23 263
615 지충국, 김경도 중국국가팀에 활약중 10.22 256
614 연길집값이 폭등한 비밀, 집값이 동서로 매평방에 2000원 차이나 10.15 291
613 ‘재한 중국조선족의 날’ 맞아 만여명 즐거운 한마당 10.11 291
612 광주시교육청, 중국 조선족 민족학교 교원 연수 실시 10.04 335
611 재외동포, 한국 대학진학 정보 접근 쉬워진다 09.30 327
610 환인현 대형 고구려문화체험단지건설 정식착공 09.29 304
609 다시 부르는 아리랑 - 조선족 디아스포라 이야기 09.27 361
608 추석 앞둔 대림동, 그들만의 명절…“장첸은 좋아하면서 조선족은 왜…” 09.19 419
607 내달 서울서 한중수교 26주년 기념 '조선족 민속문화 축제' 08.31 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