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 종사 재중동포 5천명 늘린다…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일손부족 우려

0 528

건설업 종사 재중동포 5천명 늘린다…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일손부족 우려

한국일보 입력 2018.12.19

 

 

정부가 건설업 근로자로 일할 수 있는 재중동포 인력 상한을 내년에 최대 5,000명 늘리기로 했다.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 방침으로 예상되는 일손 부족에 대응하려 합법 외국인 근로자 인력을 늘리는 것이다. 그러나 방문취업 동포의 총 체류자 수 한도와 일반 외국인력 규모는 각각 30만3,000명, 5만5,000명으로 올해와 동일하게 유지했다.

 

정부는 19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26차 외국인력정책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외국인력 도입ㆍ운용 계획’을 의결했다.

 

정부는 총 체류 인원으로 관리하는 재중동포 등 방문취업 동포(H-2 체류자격)의 내년 총 체류자 수 한도를 올해와 같이 30만3,000명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단, 내국인 근로자의 일자리 확보를 위해 방문취업 동포 취업자 수를 제한하는 ‘건설업 취업등록제’의 규모를 올해 5만5,000명에서 내년 최대 6만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건설업종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로 나타날 수 있는 현장의 인력 부족 문제를 최소화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 고용허가제를 통해 도입되는 일반 외국인력(E-9 체류자격)의 규모를 5만6,000명으로 결정했다. 연간 외국인력 규모는 2017년 이후 3년째 5만6,000명으로 묶인 상태다.

 

△만기 귀국자 대체인력(4만807명) △단속돼 출국하는 불법체류자 대체인력(1만명) △외국인력 추가 수요(5,193명) 등이 5만6,000명이란 숫자의 근거다. 정부는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원활한 인력 운용을 지원하는 한편, 내국인 취약계층의 일자리 잠식을 최소화하는 수준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내년 외국인 근로자들은 업종별로 제조업(4만700명), 농축산업(6,400명), 어업(2,500명), 건설업(2,300명), 서비스업(100명) 등 분야에서 일하게 된다. 나머지 4,000명은 사전에 업종을 정하지 않고, 상반기 중 실제 신규 외국인력 신청 결과를 통해 나타나는 경쟁률 등에 따라 추후 업종별로 배분할 예정이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45 한국남성과 결혼한 조선족 이주 녀성들의 삶의 려정 10시간전 6
644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모두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2일전 19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3일전 20
642 재한 조선족들 ‘3.13’반일운동 100주년 기념 7일전 62
641 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8일전 63
640 일본 간사이조선족여성회 및 경영자협회 설립 성황리에 03.11 77
639 '배육문 잔류' 연변축구 다시 출발 03.08 102
638 中 전인대에 김수호 옌볜자치주장 등 조선족 12명 참가 03.06 116
637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재일본조선족 02.28 136
636 중국조선민족사학회 북경지역 리사 좌담회 북경서 02.20 178
635 자금난 겪는 연변팀 돕기에 나선 사람들 02.14 234
634 법무부 "고려인 4세대도 '재외동포' 인정" 02.11 205
633 상해탄에 피여난 조선족 축구장미 02.02 196
632 광주 학생들, 중국 조선족학교에 한글도서 지원 02.01 176
631 '재한조선족유학생네트워크' 창립 15주년 기념세미나 01.30 188
630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새로운 도약 꿈꾼다 01.21 218
629 조선족 창업 돕는 '한국글로벌창업센터' 개소 01.09 408
열람중 건설업 종사 재중동포 5천명 늘린다… 불법체류자 단속으로 일손부족 우려 12.27 529
627 '제3회 대련시조선족싱글파티 및 조선족전통혼례쇼' 12.20 565
626 중국조선족녀성기업가협회 2018년도 년말총결대회 열려 12.17 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