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육문 잔류' 연변축구 다시 출발

0 216

 

'배육문 잔류' 연변축구 다시 출발
//hljxinwen.dbw.cn  2019-03-07 16:23:25

  (흑룡강신문=하얼빈) 2월 25일 연변부덕구단이 공식적으로 해산을 발표한 그 이튿날 연변주체육국은 팀을 다시 무어 2019년 중국 챔피언십리그(中冠联赛)에 참가한다고 전했다. 연변주체육국은 연변부덕의 1999년, 2000년 출생 선수들을 기반으로 을급리그 진출을 시도하려 했으나 적잖은 선수들이 팀에 남는것을 거부한 탓에 신설한 팀에 인력난을 불렀다.

 

00300145955_3a5dacab.jpg

 

00300145956_78a2b997.jpg

 

  챔피언십리그의 구별리그(分区赛)는 4월이면 시작된다. 새 연변팀('연변해란강'으로 잠정)은 부득불 과거 팀내 경쟁에서 탈락되거나 은퇴한 선수들을 다시 기용하게 됐으며 6일에 와서야 팀 결성이 마무리됐다. 이번 인력난에 은퇴후 감독생활을 한지 여러해 되는 오동시대 명장 천학봉이 다시 선수로 복귀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연변부덕팀 주장 배육문도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

 

00300145957_b8d3db52.jpg

 

00300145958_3f80cbd0.jpg

 

  선수배치에서 봤을때 연변해란강팀은 사실 전 연변팀이나 다름없다. 갑A시대 오동팀의 주장이였던 리광호 연변주 축협부비서장이 코치를 맡았고 갑A시대 수비형 미드필더였던 전 연변부덕 코칭스태프(助理教练) 김청이 팀의 감독을 맡았다. 코칭스태프 배육문과 강홍권은 줄곧 연변부덕의 선수였다. 꼴키퍼코치 유림은 2014년과 2015년에도 팀의 꼴키퍼코치였다. 윤광이 그의 조수를 맡으며 전 부덕팀 의사 리영학이 여전히 팀의 의사를 맡는다.

 

00300145959_70ad458a.jpg

 

  해체된 부덕팀 주장 배육문은 코치 겸 선수로 활약하게 된다. 연번부덕 1선 선수였던 오영춘, 문학과 리호도 잔류키로 했다. 그러나 이들만으로는 전투력 유지에 여전히 부족하다. 게다가 부덕의 1999, 2000년 출생 선수는 류걸, 최승은, 윤우진, 김정남, 리금우 다섯명만 남았다. 이에 김청과 배육문 등은 옛 동료들을 동원하기 시작했는데 1977년생인 천학봉이 복귀하기로 한것이다. 연변오동시대 11번이였던 천학봉은 날개위치에서 활약했던 선수다. 은퇴후 그는 연변북국과 연변부덕에서 코치로 일했다. 그러다 이번에 팀 구성에서 난항을 겪자 복귀를 결정한것이다. 또 그와 동갑인 김룡택도 복귀했다. 김룡택은 선수시절 갑A리그에 등록했지만 출전한적은 없다.

 

00300145960_385addb4.jpg

 

00300145961_2faec47d.jpg

 

00300145962_119ad7c6.jpg

 

  그외 연변팀 갑급리그시대에 꼴을 넣었던 리현준도 돌아왔다. 그와 비슷한 시기의 선수 리룡호와 꼴키퍼 리준우도 복귀했다. 섬서산파, 대련알빈, 호북 등 팀에서 뛴적 있는 리룡일도 돌아왔다. 종전 리룡일은 연변프로팀에서 뛰여본 경력은 없다. 이밖에 연변해란강팀은 연변 아마추어 축구계에서도 인재를 유치할 계획이다.

  /본사종합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62 '옥상 묻지마 살인' 중국동포…5시간 전 고시원서 또 살해 4일전 57
661 애심여성 리더들 남미주에 뜨다 6일전 50
660 70만 LA한인회, 고국·타지역 동포와 교류 첫걸음 05.16 63
659 중국인 상대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05.15 74
658 청춘례찬 - 2019 대련시조선족청년교류회 진행 05.14 103
657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05.06 103
656 천진조선족상회, '사회자본과 기업경영' 특강으로 공동체모임 펼쳐 05.05 82
655 중국조선민족사학회 제3기 리사회 제1차 회의 북경서 열려 04.30 110
654 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04.29 88
653 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04.22 126
652 제2회 주문빈혁명렬사모교 방문 및 제6기 북경조선족대학생 성장포럼 북경서 진행 04.17 195
651 한국영화에 재현된 조선족을 말하다 04.16 156
650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발전기금 설립식 북경서 04.03 200
649 2019년광동성조선민족련합회 신년회 개최 - "우리는 하나, 모범 단체를 만들어가자" 04.02 220
648 중·러 국경 북만주 최초 조선인마을 ‘고안촌’을 가다 04.01 248
647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 100명 모집 03.27 186
646 광동성조선족여성협회 2019년 3.8세계여성의 날 축하모임 개최 03.22 241
645 한국남성과 결혼한 조선족 이주 녀성들의 삶의 려정 03.21 281
644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모두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03.19 301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03.18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