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0 225

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연합뉴스  2019-03-13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홍현기 기자 = 인천 한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근로자가 작업 도중 기계에 몸이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건설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중국동포(조선족) 근로자 A(66)씨가 폐기물 선별 기계에 끼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당시 다른 동료 근로자 2명과 함께 선별기에 폐기물을 넣는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사 3년 차인 A씨는 조선족 아내 B(64)씨와 함께 한국에서 체류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해당 공장에서 먼저 청소 등 일을 해오다가 남편의 취업을 주선한 뒤 간병인 일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에서 "남편은 기숙사 생활을 해 한 달에 2∼3번 정도 만날 수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가 발생한 공장은 건설폐기물을 중간처리하는 곳으로 직원은 110여명가량이다.

 

공장은 2조 2교대로 하루 20시간 이상 가동되며 A씨는 사고 당일 야간 근무조로 오후 7시께 출근해 다음 날 오전 6시에 퇴근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A씨가 선별기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또는 선별기 내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기계 위 난간에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작업 당시 선별기 전원이 켜져 있던 점을 확인하고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도 해당 사업장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2015년 취업비자를 받아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13 
뉴스원본주소 : https://www.yna.co.kr/view/AKR20190313013251065?input=1195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61 애심여성 리더들 남미주에 뜨다 20시간전 6
660 70만 LA한인회, 고국·타지역 동포와 교류 첫걸음 5일전 29
659 중국인 상대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6일전 37
658 청춘례찬 - 2019 대련시조선족청년교류회 진행 6일전 56
657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05.06 66
656 천진조선족상회, '사회자본과 기업경영' 특강으로 공동체모임 펼쳐 05.05 54
655 중국조선민족사학회 제3기 리사회 제1차 회의 북경서 열려 04.30 84
654 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04.29 56
653 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04.22 94
652 제2회 주문빈혁명렬사모교 방문 및 제6기 북경조선족대학생 성장포럼 북경서 진행 04.17 159
651 한국영화에 재현된 조선족을 말하다 04.16 128
650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발전기금 설립식 북경서 04.03 174
649 2019년광동성조선민족련합회 신년회 개최 - "우리는 하나, 모범 단체를 만들어가자" 04.02 198
648 중·러 국경 북만주 최초 조선인마을 ‘고안촌’을 가다 04.01 221
647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 100명 모집 03.27 166
646 광동성조선족여성협회 2019년 3.8세계여성의 날 축하모임 개최 03.22 218
645 한국남성과 결혼한 조선족 이주 녀성들의 삶의 려정 03.21 257
644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모두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03.19 277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03.18 241
642 재한 조선족들 ‘3.13’반일운동 100주년 기념 03.14 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