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0 77

 

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9-04-22 14:29:18 ] 클릭: [ ]

<동해컵> 제5회재일조선족혼합배구대회 2주간 열려

 

4월 13일과 20일에 거쳐 <동해컵> 제5회 재일조선족혼합배구대회 A그룹, B그룹시합이 일본 도꾜도 아카바네 키리가오카(東京都赤羽桐ヶ丘)체육관에서 진행되였다.

재일조선족배구협회의 주최하에 열리는 남녀혼합배구대회는 해마다 봄철과 가을철에 펼쳐진다.

4월 13일에 있은 A조 시합에는 HANA팀, 목조중팀, 녀성회팀, 연길시2중팀, OASIS팀, NewStar팀(원JCC팀), 심목회팀, PHOENIX팀이 참가하여 치렬한 경기를 치뤘고  4월20일에 있은 B조 시합에는 EFT팀, MHK팀, 화룡고중팀, 영길조1중팀, 연변1중팀, 녕고탑팀, Kaiser팀, SCMT팀이 참가하였다.

f532d6b30d731a800e7536751dbcd30d_1555921
A그룹의 경기에 참가한 선수들 

A그룹의 경기에서 치렬한 소조순환경기와 결승전끝에 뉴스타(원 JCC)팀이 우승을 따내였다. 강팀인 뉴스타가 우승을 따내기까지는 결코 순풍만범(順風滿帆)은 아니였다. 새로운 도전자 피닉스(PHOENIX)와의 소조경기에서 32대 34까지 숨막히는 치렬한 공방전을 벌리기도 했다.

큰 주목을 끈 또 다른 팀이 있다면 바로 녀성회배구팀이였다. 한층 높아진 공격력으로 소조경기에서 만만치 않은 팀들을 차례로 꺽는 그 기세는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서 손색이 없었다.

키큰 남성 공격수 두명으로 무장한 야심만만한 피닉스(PHOENIX)가 3위를 차지했다. 화려한 공격이 매우 인상적이였다. 개막식에서 멋진 통일복장으로 눈길을 사로잡던 하나(HANA)팀이 실력이 만만치 않은 경쟁팀들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f532d6b30d731a800e7536751dbcd30d_1555921
B그룹의 경기에 참가한 선수들 

B그룹의 경기에서는 후보선수도 없는 상황에서 시합에 진출한 연변1중팀이 선수 셋이 경기도중에 다리에 쥐가 나는 해프닝을 겪으면서도 당당히 그룹 1위의 성적을 쟁취했다.

이번 대회에 새로 참가한 화룡고중팀과 영길조1중팀은 예상을 깨고 선전을 했다. 그중 화룡고중팀은 설립해 1년간 매주 부지런한 연습을 이어온 덕분에 이번에 2위를 따내여 A조에 진출할 자격을 따내였다.

002324a4b52e1e27a8b844.jpg

우승팀에 상장을 발급하는 김순숙사장(왼쪽 두번째)

수상식에서 이번대회 메인스폰서인 도까이주식회사(東海株式会社) 김순숙사장이 각팀에게 상장을 발급하였다.

이번 재일조선족혼합배구대회는 삼구김치, 주식회사 JPM, 쉼터, Joli bebe 아동복, 금성원, 전일본화교화인 부동산협회, 궁가 등 기업들에서 협찬했다.

002324a4b52e1e27a8fc4d.jpg

재일조선족배구협회 구세국회장

재일조선족배구협회 구세국회장은 여름의 운동대회와 가을철 배구혼합대회가 많이 기대된다고 했다. 새로운 경기방식으로 A조에 진출하게 되는 상위 두개 팀 명액을 에워싸고 벌여지는 B조 1,2등 쟁탈전도 더 치렬해질거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보다 더 기쁜건 배구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즐기며 시합하는 장소를 제공해  경기가 체계적으로 되여가고 친목을 다지는것이라고 했다.

글/문영화 사진/재일조선족배구협회 홍보팀 

 

원본웹쥬소 : http://www.jlcxwb.com.cn/area/content/2019-04/22/content_240299.ht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60 70만 LA한인회, 고국·타지역 동포와 교류 첫걸음 3일전 23
659 중국인 상대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4일전 27
658 청춘례찬 - 2019 대련시조선족청년교류회 진행 5일전 43
657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05.06 62
656 천진조선족상회, '사회자본과 기업경영' 특강으로 공동체모임 펼쳐 05.05 49
655 중국조선민족사학회 제3기 리사회 제1차 회의 북경서 열려 04.30 79
654 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04.29 50
열람중 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04.22 78
652 제2회 주문빈혁명렬사모교 방문 및 제6기 북경조선족대학생 성장포럼 북경서 진행 04.17 140
651 한국영화에 재현된 조선족을 말하다 04.16 124
650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발전기금 설립식 북경서 04.03 171
649 2019년광동성조선민족련합회 신년회 개최 - "우리는 하나, 모범 단체를 만들어가자" 04.02 195
648 중·러 국경 북만주 최초 조선인마을 ‘고안촌’을 가다 04.01 218
647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 100명 모집 03.27 162
646 광동성조선족여성협회 2019년 3.8세계여성의 날 축하모임 개최 03.22 215
645 한국남성과 결혼한 조선족 이주 녀성들의 삶의 려정 03.21 254
644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모두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03.19 273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03.18 237
642 재한 조선족들 ‘3.13’반일운동 100주년 기념 03.14 224
641 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03.13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