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0 49
         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인터넷료녕신문:2019-04-29 12:40  发布人:장홍매   

4월 27일, '2019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가 대련금석국제골프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였다. 이번 행사는 대련시조선족문화예술관에서 주최하고 대련시조선족전통궁도협회에서 주관하였다. 

 

한국궁도협회 및 연길, 돈화, 상해, 대련, 내몽골 등 지역의 50여명 선수가 한자리에 모여 민족의 전통 활로 실력을 겨루고 우의를 다졌다.

 

 

개막식에서 연변대학 김영웅 교수는 대회에서 전통과녁을 사용하게 된 목적과 상세한 경기규칙을 설명하였고 시합을 통하여 '궁도구계훈'에 담긴 정신수양의 참뜻을 새겨보아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한국궁도협회와 대련선사당(禅射堂)에서 대회에 성원의 뜻을 담은 전통 활과 화살을 증정하는 의식이 펼쳐 궁도계의 교류 활성화와 궁도인의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한국과 대련의 선수들이 개막식 무대에서 흥겨운 사물놀이 한마당을 펼쳐 행사장은 전통문화의 분위기로 물씬 풍겼다.

 

 

이날 모든 선수들이 함께 화살을 내는 것으로 경기의 시작을 알렸다.

 

 

대회는 녀자 15메터, 20터; 남자 20터, 30터; 남녀145터; 단체전 20터 등으로 나누어 경기를 치렀다.

 

 

 

 

 

 

 

시합에서 선수들은 모두 민족전통복식을 차려입고 전통사법과 기술로 평소에 갈고 닦은 기량을 선보이며 상호교류의 장을 만들었다.

 

 

 

 

 

 

경기 결과 녀자 15메터와 20메터는 대련선사당(禅射堂)의 왕진 선수, 남자 20메터와 30메터는 연변조선족전통활협회의 김명한 선수, 145메터는 한국궁도협회의 홍종호 선수가 우승을 하였고 대련시조선족전통궁도협회가 단체상의 우승을 거머쥐였다.

 

 

 

 

 

 

조선족 전통사법과 례의범절을 고스란히 전승하고 세세대대 이어져온 궁체의 맥을 잇기 위해 대회는 궁체상(활을 당기는 자세가 가장 좋은 사람에게 주는 상)을 평선하여 대련시조선족전통궁도협회의 박군 선수와 김화순 선수에게 상을 수여하였다.

 

 

 

궁도는 옛부터 우리 민족에게 가장 대중화된 전통무예였으며 선조들의 기개와 선비정신이 살아 숨쉬는 고유의 전통 스포츠이다.

 

대련시조선족문화예술관은 전통민속체육문화를 전승하고 궁도가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으로 보전하여 나갈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는 중국 조선족전통활문화의 발전을 위한 길을 모색하고 궁도계의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며 전통궁도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을 확산하는 데 큰 기여를 하였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60 70만 LA한인회, 고국·타지역 동포와 교류 첫걸음 3일전 22
659 중국인 상대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4일전 27
658 청춘례찬 - 2019 대련시조선족청년교류회 진행 5일전 43
657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05.06 60
656 천진조선족상회, '사회자본과 기업경영' 특강으로 공동체모임 펼쳐 05.05 47
655 중국조선민족사학회 제3기 리사회 제1차 회의 북경서 열려 04.30 79
열람중 전통 활 맥 잇는 ''중국•대련 제1회 조선족 전통궁도문화 교류대회'' 04.29 50
653 재일 조선족들 배구경기로 친목 도모 04.22 77
652 제2회 주문빈혁명렬사모교 방문 및 제6기 북경조선족대학생 성장포럼 북경서 진행 04.17 139
651 한국영화에 재현된 조선족을 말하다 04.16 124
650 북경조선족기업가협회 발전기금 설립식 북경서 04.03 171
649 2019년광동성조선민족련합회 신년회 개최 - "우리는 하나, 모범 단체를 만들어가자" 04.02 195
648 중·러 국경 북만주 최초 조선인마을 ‘고안촌’을 가다 04.01 218
647 재외동포재단 초청장학생 100명 모집 03.27 162
646 광동성조선족여성협회 2019년 3.8세계여성의 날 축하모임 개최 03.22 215
645 한국남성과 결혼한 조선족 이주 녀성들의 삶의 려정 03.21 254
644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3명 모두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03.19 273
643 동포재단, 조선족·고려인 장학생 140명 선발 03.18 237
642 재한 조선족들 ‘3.13’반일운동 100주년 기념 03.14 224
641 인천 폐기물공장서 기계에 낀 60대 중국동포 숨져(종합) 03.13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