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0 192

점점 커지는 차이나타운… 그 뒤엔 조선족 '여성 파워'

조선일보  권선미 기자   입력 2019.05.04 

 

 

건국대 앞 양꼬치거리 상인협회 中동포 60여명 중 45명이 여성

90년대 입국 후 자수성가… 수원·성남 등서 부동산 '큰 손'으로

 

 

중국 동포(조선족) 출신인 신선영(59)씨는 경기 광주시에서 만두 공장, 유통업체, 할인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수원에는 중국 동포 노인 등을 지원하는 '다문화가족지원연합회' 사무실도 운영 중이다. 경기도 성남에는 이 단체가 운영하는 노인정도 있다. 챙겨야 할 곳이 많다 보니 직원들 동의를 얻어 사무실에 방범카메라를 설치해 스마트폰으로 화면을 보며 상황을 점검한다.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건대 양꼬치거리에서 중국 동포 출신인 김순희(44)씨가 주변 가게를 소개하고 있다.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건대 양꼬치거리에서 중국 동포 출신인 김순희(44)씨가 주변 가게를 소개하고 있다. 김씨가 회장을 맡고 있는 건대양꼬치거리상인협회에는 중국 동포 60여 명이 가입해 있다. 이 중 여성이 45명이나 된다. /주완중 기자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서 태어난 신씨는 2000년 한국에 왔다. "식당 일은 종류별로 다 해봐 못 하는 음식이 없고, 세차도 하고 아파트 공사장에서 문고리도 달고 공장에서 신발장도 만들었다"고 한다. 한국인인 남편을 만나 현재는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10년 전 만두 공장에 취업했고, 공장이 매물로 나오자 모아둔 돈으로 인수했다. 현재 연 매출 10억원쯤 된다고 한다. 신씨는 "부동산 중개 업체 사장들이 점포 매물이 있다고 자주 연락하고 찾아온다"며 "조만간 장례식장을 열 계획을 갖고 있어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에서 형성됐던 차이나타운이 최근 몇 년 새 경기 수원, 성남으로 팽창하고 있다. 중국 음식점이 가장 많고 미용실, 유통업체 등도 들어선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 상권을 주도하는 것은 조선족 출신 여성들이다. 이들은 식당 여러 개를 동시에 운영하고 할인마트, 웨딩홀에 투자하기도 한다.

 

조선족 여성들은 중국에서 시장화 물결이 본격화된 1990년대 후반 한국에 들어왔다. 중국에서 선생님, 공무원을 하던 사람이 대거 한국으로 왔다.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 출신인 김숙자(64)씨는 1997년 서울에 와 고깃집 아르바이트로 일을 시작했다. 중국에 있던 가족들에게 사업 자금을 지원받아 고깃집을 인수했다. 처음에는 친척 명의였다. 2002년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김씨는 현재 서울 구로구, 광진구에 냉면 가게 6곳과 웨딩홀 1곳을 운영하고 있다. 김씨는 "조선족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옌볜에서 초등학교 교사였던 문옥화(59)씨도 1995년 중국에서 공무원을 하던 남편을 따라 한국에 왔다. 처음에는 서울 동대문구에 작은 식당을 열었다. 문씨는 "밤낮으로 일했던 것 같다"고 했다. 문씨는 현재 서울 대림동에서 냉면 식당 2곳과 웨딩홀 2곳을 운영 중이다.

 

중국 상권 확대 현상에는 이 조선족 여성들의 투자도 한몫하고 있다.

 

조선족 출신인 김순희(44)씨는 2007년 서울 대림동에 미용실을 열었지만 수익이 잘 나지 않자 3년 뒤 서울 광진구에 훠궈(火鍋) 가게를 열었다. 장사가 잘돼 현재는 가게 3곳을 운영하고 있다. 3년 전부터 건대양꼬치거리상인협회 회장도 맡고 있다. 김씨는 "상인회 회원으로 가입한 조선족 60여명 중 45명이 여성"이라고 했다.

 

경기도 수원시 수원역 앞에는 약 900m 구간에 걸쳐 중국 상점 80여개가 들어서 있다. 매산시장, 지동시장, 거북시장 등 수원 전통시장에도 조선족 상인들이 진출했다. 수원의 한 부동산 중개업체 관계자는 "요즘은 상가 권리금이 비싼 핵심 상권에도 조선족 여성 사장들이 진출하고 있다"며 "조선족이 빠져나가면 지역 경제가 죽는다는 말까지 나온다"고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상가나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조선족 여성 사업가들의 영향력이 적지 않다는 말도 나온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부동산 중개업자는 "서울 대림동에 사는 조선족 여성이 1억4000만원짜리 문래동 오피스텔 3채를 한 번에 샀다"고 했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최근 부동산 영업을 하는 사람들은 일부러 돈 많은 조선족 여성을 먼저 찾아다니기도 한다"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04/2019050400074.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