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 ‘흑사파’ 보이스피싱 일당 잡혔다

0 35

[단독]조선족 ‘흑사파’ 보이스피싱 일당 잡혔다

동아닷컴 한성희 기자 입력 2019-08-06

 

 

영화 ‘범죄도시’ 모티브 폭력조직… 中 콜센터-국내 인출책 등 분업

범죄수익 중국 조직원에 수시 보고… 저금리 대출-검찰 사칭 돈 뜯어

2년간 141명 18억6000만원 피해… 한국총책 등 9명 구속-中총책 추적

 

 

중국 옌볜(延邊) 출신의 조선족 폭력조직 ‘흑사파’가 만든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범죄단체 조직 및 상습폭행 등의 혐의로 2007년 4월 두목을 포함해 30여 명의 조직원이 경찰에 검거됐던 흑사파의 조직적인 범죄행위가 또 드러난 것이다. 흑사파는 2017년 개봉해 700만 명에 가까운 누적 관객을 기록한 영화 ‘범죄도시’의 모티브가 된 조직이다. 

 

5일 경찰에 따르면 흑사파 조직원인 중국 총책의 지시를 받고 한국에서 보이스피싱 범죄조직을 만들어 활동한 11명을 붙잡아 이 중 국내총책 배모 씨(32) 등 9명을 범죄단체 조직과 사기 혐의로 구속시켰다. 이들은 2017년 8월경부터 올해 6월까지 보이스피싱으로 한국인 피해자 141명에게서 18억6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수사 결과 이들은 보이스피싱 범죄의 본부 역할을 하는 중국 내 콜센터 관리책과 한국에서의 대량 문자 전송책, 범죄 수익 인출 및 환전책 등으로 역할을 나눠 움직였다. 범죄로 챙긴 수익 등은 중국에 있는 흑사파 조직원 2명에게 수시로 보고됐다. 

 

흑사파 보이스피싱 조직은 중국 산둥성 웨이팡시와 지린성 훈춘시에 각각 콜센터를 세우고 두 곳에 모두 9명의 상담원을 배치했다. 상담원들은 한국의 휴대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대량으로 발송했다. 이들은 한국의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해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하거나 검찰 등 수사기관 직원인 것처럼 속여 “(당신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으니 다른 계좌로 돈을 이체하라”고 요구하는 수법을 썼다. 한국인들의 휴대전화 번호는 특정 인터넷 사이트를 해킹해 빼낸 개인정보에서 알아냈다. 

 

이들은 보이스피싱에 사용할 목적으로 인터넷 전화용 대포폰 250대를 따로 마련했다. 전화를 받는 사람의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발신자 번호가 ‘070’으로 표시되는 휴대전화를 170대, 금융기관이나 수사기관의 대표 전화번호가 표시되는 휴대전화를 80대 준비했다. 중국에 있는 콜센터에서 전화를 걸면 이 인터넷 전화 250대를 거쳐 수신자에게 연결되는 방식이다. 

  

경찰은 올해 2월경 ‘중국에서 온 보이스피싱 조직의 체크카드 모집책이 국내에서 활동 중’이라는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에 착수했다. 체크카드 모집책은 보이스피싱으로 특정 계좌에 입금된 돈을 인출하는 데 필요한 제3자 명의의 카드를 개설하는 역할을 맡았다. 내사를 시작한 경찰은 이들의 통신사실 조회 등을 통해 수사 대상자를 2500명으로 추린 뒤 출입국 기록을 확인해 중국과 한국을 오간 이들로 명단을 좁혔고 마침내 경북 성주와 대전에 설치된 인터넷 전화의 명의자를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에 가담한 조직원을 총 20명으로 보고 있다. 이 중 검거된 11명을 제외한 흑사파 조직원인 중국 총책 등 9명은 중국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중국에 있는 피의자들의 소재를 파악한 상태”라며 “이들을 검거하기 위해 조만간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흑사파는 중국의 폭력조직 ‘흑사회’의 행동대장이었던 양모 씨가 2001년 7월 부산항을 통해 밀입국한 뒤 2005년 7월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차이나타운’에서 중국동포 출신 불법체류자를 모아 결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성희 기자 chef@donga.com

 

원문웹주소: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806/96843638/1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열람중 조선족 ‘흑사파’ 보이스피싱 일당 잡혔다 08.07 36
677 조선족미혼청년 만남행사 길림시서 개최 예정 07.31 77
676 삼하조선족경제인들 북대하 조선족소학교 방문 07.30 119
675 자그마한 탁구공으로 중국 조선족탁구동호인들 한데 뭉쳤다 07.25 129
674 제27회 해림시소수민족 전통체육대회 개최 07.22 129
673 경기도교육청, ‘동북3성 조선족학교 교사 상담연수’ 실시 07.16 93
672 국내에 부는 ‘마라’ 열풍, 중국 동포의 新 ‘코리안 드림’ 06.22 159
671 중앙민족대학 부속중학교 올해 길림성서 소수민족 초중졸업생 18명 모집 06.19 127
670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설립 12주년 및 북경애심녀성문화원 설립 8주년 기념 경축대회 북경서 개최 06.18 139
669 필로폰 유통 중국 동포 구속…1만 3천 명 동시 투약분 06.13 119
668 인천세관, 북한 물품 밀반입한 조선족 등 적발 06.12 114
667 [대련시조선족민속문화예술절] 규모에 한번, 전문성에 두번 놀라다 06.11 127
666 경기도-중국 지린성 연수단, 농산업 협력 방안 모색 06.10 112
665 천진시조선족기업가협회(상회) 전국형제협회 순회방문 심양으로부터 첫걸음 05.31 167
664 제100회! 조선족 민속장기 고수들 연길서 격돌! 05.29 184
663 '중국조선족무형문화유산총서 및 디스크 발행의식' 연길서 05.28 110
662 '옥상 묻지마 살인' 중국동포…5시간 전 고시원서 또 살해 05.22 180
661 애심여성 리더들 남미주에 뜨다 05.20 157
660 70만 LA한인회, 고국·타지역 동포와 교류 첫걸음 05.16 152
659 중국인 상대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05.15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