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만 입고 “난 신이야” 외친 중국 동포, 집에 27억원 상당 마약

0 55

속옷만 입고 “난 신이야” 외친 중국 동포, 집에 27억원 상당 마약

입력 : 2019-08-20

  

 

마약에 취해 속옷 차림으로 길거리를 활보한 중국 국적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의 자택에서는 2만7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이 나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중국 국적의 20대 남성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18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마약을 흡입하고, 800g 상당의 필로폰을 소지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경찰은 광복절인 15일 오전 8시15분쯤 지하철 경의중앙선 가좌역에서 속옷 차림으로 활보하던 A씨를 체포했다. 시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역내를 수색한 끝에 A씨를 붙잡았다. 당시 A씨는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A씨는 그러나 경찰 조사 과정에서 “내가 신이야”라며 횡설수설을 거듭했고,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마약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A씨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A씨 자택에서 27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확보했다. 모두 800g이다. 필로폰 1회 투약량은 0.03g으로, 이는 2만66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한다.

 

경찰은 A씨의 집에서 나온 필로폰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A씨 집에서 나온 필로폰 양이 상당한 만큼, 그가 마약 유통책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619471&code=61121211&cp=nv

번호 제목 날짜 조회
682 전일본중국조선족련합회 정식 출범 4일전 12
681 코디온축구클럽 오상에 축구기지 세운다 7일전 28
열람중 속옷만 입고 “난 신이야” 외친 중국 동포, 집에 27억원 상당 마약 08.27 56
679 9월 2일부터 조선족 한국체류 정책 변경한다 08.22 253
678 조선족 ‘흑사파’ 보이스피싱 일당 잡혔다 08.07 104
677 조선족미혼청년 만남행사 길림시서 개최 예정 07.31 118
676 삼하조선족경제인들 북대하 조선족소학교 방문 07.30 237
675 자그마한 탁구공으로 중국 조선족탁구동호인들 한데 뭉쳤다 07.25 164
674 제27회 해림시소수민족 전통체육대회 개최 07.22 177
673 경기도교육청, ‘동북3성 조선족학교 교사 상담연수’ 실시 07.16 108
672 국내에 부는 ‘마라’ 열풍, 중국 동포의 新 ‘코리안 드림’ 06.22 178
671 중앙민족대학 부속중학교 올해 길림성서 소수민족 초중졸업생 18명 모집 06.19 183
670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설립 12주년 및 북경애심녀성문화원 설립 8주년 기념 경축대회 북경서 개최 06.18 180
669 필로폰 유통 중국 동포 구속…1만 3천 명 동시 투약분 06.13 133
668 인천세관, 북한 물품 밀반입한 조선족 등 적발 06.12 124
667 [대련시조선족민속문화예술절] 규모에 한번, 전문성에 두번 놀라다 06.11 152
666 경기도-중국 지린성 연수단, 농산업 협력 방안 모색 06.10 123
665 천진시조선족기업가협회(상회) 전국형제협회 순회방문 심양으로부터 첫걸음 05.31 184
664 제100회! 조선족 민속장기 고수들 연길서 격돌! 05.29 205
663 '중국조선족무형문화유산총서 및 디스크 발행의식' 연길서 05.28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