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앞엔 ‘중국인 출입금지’ SNS에선 ‘조선족 도우미 그만’

페이지 정보

조회 36회 작성일 2020-02-05 11:59

본문

한겨레신문 등록 :2020-01-29 


‘중국인 포비아’ 확산

온라인 등에서 미확인 정보 공유

누리꾼 사이에 혐오·편견 커져

식당주인 “중국손님 받고싶지 않아”

‘중국인 배달금지’…논란에 사과도

중국동포 “교통사고 입원 아들

괜한 시선 두려워 황급히 퇴원”


2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 한자로 ‘중국인 출입금지’라고 쓴 안내문이 붙어 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28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 한자로 ‘중국인 출입금지’라고 쓴 안내문이 붙어 있다. 강재구 기자 j9@hani.co.kr


 28일 낮 12시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대림중앙시장 등에는 오가는 사람들 절반 이상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이곳에 12년째 살고 있는 50대 중국동포 ㄱ씨는 <한겨레>와 만나 최근 겪은 일을 털어놨다. ㄱ씨의 아들은 지난 4일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다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설 연휴 직전 다 낫지도 않은 상태에서 황급히 퇴원해야 했다. 아들이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에 걸릴까 두려운 것도 있었지만, 더 두려운 건 중국동포를 향한 혐오 정서다. “원래도 우리에 대한 차별이 심한데, 괜히 병원에 있다가 병에라도 걸리면 또 ‘조선족’이라고 뭐라고 할 게 뻔하지 않나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도 가짜 소문이 돌더니 이번에도 똑같아요.” ㄱ씨가 한숨을 쉬며 말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병했다는 신종 코로나가 중국동포를 향한 ‘포비아’로 번지면서 온라인을 넘어 현실에서도 혐오 표현이 등장하고 있다.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식당에는 입구에 ‘중국인 출입금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었고, 음식배달 플랫폼에서 일하는 배달서비스 노동자 노조는 ‘중국인 밀집지역 배달금지’를 요구했다가 사과했다. 누리꾼들도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공유하며 중국인에 대한 혐오와 편견을 강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께 찾은 서울 중구의 한 주꾸미 집 출입문에는 빨간 글씨로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한자가 큼지막하게 적혀 있었다. 이곳은 평소 명동 등에 머무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식당이다. 식당 주인은 <한겨레>와 만나 “당연히 요즘 신종 코로나 때문에 시끄러우니까 안내문을 붙인 것이다. 지금은 중국인 손님을 받고 싶지 않다”며 “손님 받고 안 받고는 내 자유다. 세계적으로도 시끄러우니 찝찝하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민라이더스지회(이하 노조)도 이날 음식배달 앱 배달의민족의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쪽에 ‘우한폐렴 관련 협조의 건’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내면서 ‘중국인 밀집지역(유명관광지, 거주지역, 방문지역 등)에 배달(업무) 금지 또는 위험수당 지급’을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서비스연맹은 이날 저녁 “가맹 조직의 소수자 혐오 표현에 대해 연맹은 중대한 책임감을 느끼며, 상처 입은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3일 한 커뮤니티에도 ‘우한폐렴 걱정인데 ‘조선족’ 도우미 아주머니 그만 오시라고 할까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누리꾼은 “도우미 아주머니가 이번 명절에 중국을 가시지는 않았지만 아무래도 걱정된다”며 “집에 어린아이도 있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조선족’ 도우미들 귀국하면 (중국동포 도우미가 많은) 강남부터 증상 오고 난리 날 거다. 미리 신고하는 사람들도 아니다”, “‘조선족’ 식당 직원들이 침 튀길 거 생각하면 식당도 못 가겠다”고 했다.

대림동 중국동포들도 이런 여론을 잘 알고 있었다. 중국동포 ㄴ씨는 “(신종 코로나와 중국동포 연관성은) 생각해보지도 않았는데 속상하다. 그 부분에 관해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화장품가게를 운영하는 중국동포 이아무개(49)씨는 “억울하지만 어떻게 하겠나.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수시로 매장을 청소한다”며 “서로 조심해서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림중앙시장상인회 김연아(49) 총무도 “중국동포들은 위생관념이 우리와 비슷하다. 원래 중국동포에게 깔려 있던 혐오 정서가 신종 코로나를 발판 삼아 더 심해지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국동포, 미국인, 한국인 모두 위험지역을 다녀온 분들이나 감염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며 “증상 없는 사람들과 접촉했다고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배지현 강재구 선담은 기자 beep@hani.co.kr

Total 704건 1 페이지
关联新闻 목록
번호 제목 조회 날짜
704
조회 24회 작성일 2020-02-17
24 2020-02-17
703
조회 34회 작성일 2020-02-10
34 2020-02-10
702
조회 18회 작성일 2020-02-07
18 2020-02-07
열람중
조회 37회 작성일 2020-02-05
37 2020-02-05
700
조회 41회 작성일 2020-01-24
41 2020-01-24
699
조회 44회 작성일 2020-01-16
44 2020-01-16
698
조회 43회 작성일 2020-01-13
43 2020-01-13
697
조회 50회 작성일 2020-01-09
50 2020-01-09
696
조회 60회 작성일 2020-01-07
60 2020-01-07
695
조회 50회 작성일 2020-01-06
50 2020-01-06
694
조회 50회 작성일 2020-01-03
50 2020-01-03
693
조회 74회 작성일 2019-12-31
74 2019-12-31
692
조회 51회 작성일 2019-12-27
51 2019-12-27
691
조회 57회 작성일 2019-12-26
57 2019-12-26
690
조회 50회 작성일 2019-12-18
50 2019-12-18
689
조회 50회 작성일 2019-12-09
50 2019-12-09
688
조회 67회 작성일 2019-12-02
67 2019-12-02
687
조회 87회 작성일 2019-11-29
87 2019-11-29
686
조회 65회 작성일 2019-11-28
65 2019-11-28
685
조회 95회 작성일 2019-11-25
95 2019-11-25
게시물 검색

카테고리

카테고리
 时事新闻
 敎育新闻
 数据新闻
 人物新闻
关联新闻
 发展探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