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기업,《중국특색》 전략공간 찾아라

0 1,298

조선족기업,《중국특색》 전략공간 찾아라편집/기자: [ 홍옥 장춘영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2-07-02 ]



2012 청도시조선족기업가경제포럼 전문가특강에서
30일, 제 6회 중국조선족기업가회장단 2012 청도시조선족경제포럼에서 사학자, 경제학자들인 황유복, 김희재, 한국 교수 이장섭의 특강이 청도힐튼호텔에서 있었다.
중앙민족대학 박사생지도교수이고 중국조선민족사학회 회장인 황유복이 《조선족기업인과 글로벌네트위킹》을 제목으로 특강을 했다.
황유복교수는 중국조선족사회의 현황을 분석하고 중한 수교 20년래의 중국조선족들의 역할, 특히 조선족기업인들의 공로를 긍정했다. 그는 조선족사회가 살아남는 길은 세계화에 걸맞게 글로벌 코리언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이루어가는 동시에 새로운 민족문화를 창출해가는 길밖에 없다고 했다.
황교수는 《글로벌경쟁시대에 있어서 자신들만의 우세와 다른 민족 집단이 대체할수 없는 특수한 력사적 역할이 무엇인지를 자각해야 한다. 조선족기업들은 한국계기업들과 협력관계를 확대해가는 동시에 차별화된 <중국특색>의 기업발전공간을 개척하여 화교계기업 및 한국계기업들과 생존을 함께하는 전략적 제휴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면서 자체적 발전공간과 미래의 진로를 개척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동북사범대학 상학원 교수위원회주임이며 중국로동경제학회 리사인 김희재가 한《시장경제와 기업가의 사회책임》에서 김교수는 경합경제, 정보경제, 창신경제, 인간을 근본으로 하는 경제 등 여러 분야를 나누어 경제학자의 안광으로 조선족기업의 발전방향을 분석제시했다.
그는 《기업은 사회와 공중의 희망과 응해야 하고 자기의 발전과 전체 사회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의무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사회의 한개 조직으로서 사회의 기타 군체를 떠나서는 생존과 발전할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교수는 교역대상과 소비자들을 사기하지 않고 성실하고 신용을 지키는것으로서 리윤과 사회의 인정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외 세미나에서 한국 전남대학교 세계한상문화연구단 이장섭교수는 중국조선족기업에 대해 10년간 진행한 조사연구를 발표하고 조선족기업발전에 대해 자기의 견해를 밝혔다.
이장섭교수는 조선족기업들은 거개가 한국투자기업이나 한국에 있는 기업 혹은 중국내 기타기업과 강한 련대네트워크가 구축되여있기때문에 해내외 기업과 매개 역할을 하는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하면서 조선족기업이 한국에 투자 할 주역이기도 하기에 한국정부는 조선족기업을 우대할수 있는 제도적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전문가들의 특강은 기업가들에게 새로운 사유를 주입해 주어 큰 환영을 받았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75 [심포지엄]길림시조선족문화생활 날로 비약 07.30 1347
374 전문가 학자 조선족 문화발전 출로 제시 07.30 1275
373 "창의적인 아이디로 조선족 민속촌을 건설해야" 07.26 1646
372 조선족문화발전에 지혜 모아야 할 때 07.26 1303
371 료녕성조선족애심기금회 설립 07.19 1322
370 연변 조선족인구 마이너스성장 문제 해결에 진력 07.17 1373
369 동포재단, 조선족 교사 42명 초청연수 07.17 1339
368 글로벌한민족녀성경제인련합회 북미순방 성과 푸짐 07.09 1279
열람중 조선족기업,《중국특색》 전략공간 찾아라 07.02 1299
366 조선족 경제인들 3백명 청도에서 새 다짐 07.02 1445
365 기업인간의 친목과 활성화, 정보교류로 조선족문화를 살리자 07.02 2138
364 중국조선족음악연구회 제5차대표대회 북경서 열려 06.27 1517
363 국내 조선족언론매체 협력의 장 마련 06.20 1340
362 서란시 14개 조선족촌《촌장친목회》결성 06.11 1420
361 조선족 새농촌건설의 본보기—영안촌 06.05 1349
360 헤이룽장성 조선족 기업의 도전정신과 미래비전 04.27 1846
359 연변주 조선족인구 마이너스성장 대비책 시급 04.11 1464
358 매하구시 신춘촌 토지양도권 되찾았다. 04.09 1411
357 재한조선족사회의 힘이 커지려면 03.21 1351
356 조선족이 韓·中·日 벽 허물 새 그룹 될겁니다" 02.07 1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