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0 420

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인터넷료녕신문 날자: 2017-02-23 

  

지금 시대는 “음성양쇠”(阴盛阳衰)라고 사람들은 진담절반, 롱담절반으로 말하고 있다. 조선족학교들에 녀학생이 남학생보다 많다는 말을 기자는 성내 각지의 조선족교원들로부터 심심찮게 들어왔다.  

성내 조선족학교 10개를 대상으로 하여 남녀학생들의 성별비례를 조사하여 통계를 해봤다. 10개 조선족학교의 총학생수는 3,908명이고 그중 남학생수는 1,821명, 녀학생수는 2,087명이였다. 통계에 의하면 성내 조선족학교 남녀비례(100명 녀학생 대 남학생의 수)는 87.25:100으로 엄중하게 균형을 잃었다. 상기 10개 학교 중 남학생이 녀학생보다 많은 학교는 유일하게 대련시조선족학교(남학생 248명, 녀학생 212명)뿐이였다.

 

10년전 2007년에 진행한 통계- 조선족학생들의 남녀비례는 82.26:100-보다 5%가 호전된 셈이다. 

과학적인 의학통계에 의하면 세계적으로 정상적인 자연남녀성별비례는 녀성 백명당 남자 103~105명이다. 지난해 우리 나라에서 진행한 인구표본조사에 의하면 우리 나라의 남자수는 7억 815만명이고 녀자수는 6억 7,456만명으로 남녀비례(100명 녀성대 남성의 수)는 100:104.98로서 기본적으로 자연남녀성별비례에 부합된다. 

 

하지만 우리 나라 《2006년 국민경제와 사회발전통계》에 의하면 혼인이 수요되는 년령계단인 20세부터 45세까지의 인구들은 남녀비례가 119:100으로 녀성보다 남성이 1,800만명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800만명의 남성들이 결혼대상을 찾을 수 없음을 말해주는데 시간의 흐름에 따라 그 수다 점차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 우리 조선족사회는 “양성음쇠”(阳盛阴衰)의 한족사회와는 달리 “음성양쇄”가 되여 있다. 만약 타민족과의 결혼이나 국제결혼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새일대들은 결혼년령이 되여도 백명당 연 십여명에 달하는 녀학생들이 본민족과 짝을 뭇지 못하게 될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우리 나라에서 남녀비례가 엄중히 실조된 주요원인은 남자를 중요시하고 녀자를 경시하는 “중남경녀”의 봉건습관에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사회학자들은 엄중한 남녀성별 비례실조는 사회안정, 가정화목, 혼인에서의 금전작용의 확대, 매춘, 남녀선택권리의 균형실조, 리혼률 증가 등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시키는 기초가 된다고 보고 있다. 

 

타민족과의 통혼이 보편화되고 있는 현시대, 녀성인구의 비례가 남성보다 높은 것이 남성인구의 비례가 높은 것보다 낳은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조선족사회 남녀성별비례의 엄중한 실조는 건강한 민족사회의 표징이 아니다. 적지 않은 조선족유지들은 조선족사회의 건전한 발전과 장원한 미래를 위하여 전민족의 중시와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윤청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03 연변 출신 대학생들에게 보내는 편지 02.14 156
502 조선전쟁에 참여했던 동북조선인장병들의 최종거취 01.30 241
501 2017년 천진시 조선족 사회발전 세미나 개최 01.27 187
500 조선족대학생들, '조선족의 문제점'을 짚어보다 12.12 244
499 조득현과 박용환으로부터 본 중국조선족예술무용의 형성과 발전 10.20 470
498 박건일과 최소화의 연변에 대한 따끔한 지적 09.19 245
497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⑤ "유목민적 공동체" 전망과 제언 08.21 294
496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④ 동북 3성엔 '공동화 현상' 08.21 267
495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③ "정체성이 경쟁력" 성공스토리 08.17 258
494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② 밀집형→네트워크형 사회로 08.17 272
493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① 동북아 3국으로 '영토확장' 08.17 227
492 2017 중국조선민족사학회 학술심포지엄 개최 07.10 289
491 ‘상합발전’, 조선족기업의 침체국면을 타개하는 '처방'이 될가 05.15 310
490 세상은 능력있는 조선족에게 문을 닫지 않는다 04.18 404
489 김의진: 창업은 시장 파악과 경험, 자금 축적후 해야 04.17 394
488 연룡도신구, 10여년 후 동북아 지역중심도시로 부상 04.12 408
487 지금은 국내 조선문매체가 서로 뭉쳐야할 때다 03.29 390
열람중 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02.23 421
485 글로벌시대 중국 조선족교육의 현황과 전망 타진 11.11 636
484 중국조선족 국제인구유동속에서 귀속곤경과 문화공감 07.18 1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