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 출신 대학생들에게 보내는 편지

0 156

연변 출신 대학생들에게 보내는 편지

연변일보 날짜 2018-2-14

 

광범한 연변 출신 대학생 여러분:

 

편지를 읽는 당신의 행복을 기원합니다!

 

이 시각 당신은 아마 가족들과 따뜻하고도 평안한 설명절을 보낼 준비를 마쳤을 것입니다. 그러나 올해는 어쩌면 또 다른 스스로와 마주했을지도 모릅니다. 졸업, 근무, 비전, 앞날 이런 단어들이 마음속에 차올라 어쩌면 벅찰지도, 어쩌면 불안할지도, 어쩌면 기대감으로 충만돼있을 수도 있을 겁니다…당신의 마음을 확실하게 알지는 못하지만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앞둔 당신과 우리는 잠간 얘기를 나누려 합니다.

 

당신은 십수년의 어렵고 힘든 공부 끝에 대학입시에 합격해 가족들의 간절한 당부와 부푼 기대, 희망을 품고 20년간 생활하던 고향을 떠나 상아탑에서 꿈을 찾는 려정에 올랐을 것입니다. ‘연변인’ 특유의 순박함, 열정, 근면함으로 당신은 열심히 공부하고 분발 향상해 사리에 그닥 밝지 못했던 소년에서 점차 의기양양한 청년으로 성장했을 것이며 외부에 부지런하고 진취적이며 겸허하고 례의 바르며 다재다능한 연변학생의 량호한 이미지를 충분히 보여줬을 것입니다. 고향은 당신의 성장과 진보에 시종일관 주목해왔고 당신의 성과에 위로와 긍지를 느낍니다!

 

발견했을지 모르지만 당신의 가장 익숙한 오랜 벗-사랑스러운 고향 연변 역시 당신과 똑같이 끊임없이 배우고 진보하며 번영해지고 있습니다. 선도구개발개방, 동북로공업기지 진흥, 서부대개발, 흥변부민 등 다양한 국가 우대정책의 중복 효과로 연변은 이미 정책의 고지, 창업의 비옥한 토양으로 거듭났습니다. 특히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연변을 찾아 시찰하고 사업을 지도해 고향인민의 사기와 자신감을 지대하게 진작시켰습니다. 현대의약, 민족식품, 관광, 목제품 가공, 에너지 광산, 장비 제조 등 주도 우세산업의 신속한 발전과 더불어 사회사업 역시 전면적으로 진보하고 있으며 도시와 농촌의 면모가 뚜렷하게 개선되고 민생복지도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습니다. 연변은 지금 질이 높고 효과가 좋으며 구조가 보다 최적화되고 우세를 충분히 방출할 수 있는 진흥, 발전의 길 우에서 안정적이고도 빠르게 달리고 있으며 그 미래가 한없이 찬란합니다.

 

고향을 향한 당신의 충심은 한순간도 변함이 없었을 것입니다. 나라에서 ‘천인 계획’, ‘만인 계획’ 등 중대한 인재프로젝트를 실시한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입니다. 우리 연변에서도 시종일관 인재에 높은 중시를 돌리고 있으며 다양한 면의 우수한 인재, 특히 고차원 인재에 목말라하고 있습니다. 연변은 국내 유명 대학 졸업생들의 귀향 취업, 창업을 적극 유치했습니다. 특히 2016년부터 인재유치 프로젝트인 ‘천인 계획’을 실시한 이래 이미 387명에 달하는 북경대학, 한국 서울대학 등 국내외 유명 대학 졸업생을 유치했고 2018년 인재유치 사업도 곧 시작하게 됩니다. 이와 동시에 귀향창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해 대규모 대학 졸업생들의 귀향창업을 이끌어냈으며 이들이 ‘개인의 꿈’을 ‘중국꿈’, 고향 발전과 밀접하게 련관시켜 연변 새시대 진흥 발전의 참여자, 직접 체험자, 견증인이 되게 했습니다. 여러분 역시 연변을 주목하고 연변을 홍보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연변에 돌아와 사업, 생활할 수 있게 다리를 이어주고 보다 많은 편리를 제공해주기를 희망합니다.

 

사랑하는 학생 여러분, 열정은 꿈을 이뤄주고 열심히 일하는 자만이 미래를 창조할 수 있습니다. 연구생 꿈, 스타 꿈, 창업 꿈, 부자 꿈, 안거(安居) 꿈, 성가(成家) 꿈, 당신이 어디서 어떤 꿈을 선택하든 고향은 당신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항만이고 정신적 가원입니다. 이곳에는 당신이 인생 리상을 실현할 수 있는 넓은 무대가 있고 이곳에는 당신이 아름답고 눈부신 기적을 창조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습니다. 고향 인민은 당신의이 귀향해 우리와 함꼐 아름답고 행복한 연변을 건설하고 조국 번영, 변강 발전의 새로운 장을 펼쳐낼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당신과 가족이 소원하는 모든 일이 뜻대로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주 우수대학졸업생 유치 자문 전화:

주 당위 조직부 인재 사업처:0433—2514282

연길시인재판공실:0433—2522958

훈춘시인재판공실:0433—7525283

도문시인재판공실:0433—3661723

돈화시인재판공실:0433—6223840

룡정시인재판공실:0433—3233779

화룡시인재판공실:0433—4222426

안도현인재판공실:0433—5822436

왕청현인재판공실:0433—8821055

 

주인재사업지도소조

2018년 2월 12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열람중 연변 출신 대학생들에게 보내는 편지 02.14 157
502 조선전쟁에 참여했던 동북조선인장병들의 최종거취 01.30 244
501 2017년 천진시 조선족 사회발전 세미나 개최 01.27 191
500 조선족대학생들, '조선족의 문제점'을 짚어보다 12.12 246
499 조득현과 박용환으로부터 본 중국조선족예술무용의 형성과 발전 10.20 472
498 박건일과 최소화의 연변에 대한 따끔한 지적 09.19 246
497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⑤ "유목민적 공동체" 전망과 제언 08.21 295
496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④ 동북 3성엔 '공동화 현상' 08.21 267
495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③ "정체성이 경쟁력" 성공스토리 08.17 258
494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② 밀집형→네트워크형 사회로 08.17 272
493 [한중수교 25년과 조선족] ① 동북아 3국으로 '영토확장' 08.17 228
492 2017 중국조선민족사학회 학술심포지엄 개최 07.10 289
491 ‘상합발전’, 조선족기업의 침체국면을 타개하는 '처방'이 될가 05.15 310
490 세상은 능력있는 조선족에게 문을 닫지 않는다 04.18 404
489 김의진: 창업은 시장 파악과 경험, 자금 축적후 해야 04.17 394
488 연룡도신구, 10여년 후 동북아 지역중심도시로 부상 04.12 408
487 지금은 국내 조선문매체가 서로 뭉쳐야할 때다 03.29 390
486 조선족학생의 "음성양쇠" 뭘 말하나 02.23 421
485 글로벌시대 중국 조선족교육의 현황과 전망 타진 11.11 636
484 중국조선족 국제인구유동속에서 귀속곤경과 문화공감 07.18 1568